그건 사강의 책이었지
프랑수아즈 사강이어야 하지
프랑스 작가니까
내가 열아홉 살에 슬픔이여 안녕을 읽은
삼중당문고였거나 범우 사르비아문고
왜 정확히 기억 못하는지는 나도 몰라
어떤 미소만큼은 사르비아문고였지
열아홉 살에 썼다고 해서 읽었지
슬픔이여 안녕
찾아보니 주인공은 세실이었어
사강이라고 해도 무방했어
다른 건 기억나지 않기에
내가 기억하는 건 
바칼로레아를 준비하던 세실이 읽던 책이지
베르그송을 읽고 감정교육을 읽던 세실
베르그송은 어떤 책이었을까
설마 의식에 직접 주어진 것들에 관한 시론?
아니면 물질과 기억이었을까
기억이 나지 않는 건 그때 
실물이 없었기 때문일 거야
내가 다니던 책방에 
베르그송은 없었으니까
아마 서울에도 없었을지도
그래야 베르그송이지
프랑스 철학자니까
세실이 따분해하던 감정교육은 
머리에 각인이 되었지
마담 보바리보다 나중에 읽었지만
그것도 한참 나중에야 읽었지만
제목은 더 멋지다고 생각했지
프랑스식 교육이지
그 사강의 잊혀진 책이 
가죽푸대들의 피난길
잊을 것도 없어
안 읽은 책이니까
사강과 헤어진 다음에 나온 책
서점에서 집어들었다가 옛애인과 
헤어지듯 내려놓았어 그러고는
가죽푸대들의 행진이라고 기억하다니
오늘 그런 것처럼 가끔 생각나는 책
읽을 것도 없는 책인지 몰라도
가죽푸대들의 피난길에 서 있다 보면
생각이 나고 사강을 기억하지
열아홉 살에 슬픔이여 안녕을 쓰고
예순아홉에 세상을 떠났어
벌써 오래전이군
봉주르 슬픔이여
사강은 슬픔과 오십 년간 동거한 셈인가
열아홉 살에 만났기에 
열아홉 살로 기억하는 사강
삼십년도 더 지나서 
헤어진 옛애인처럼 기억나는 사강
우리 사이엔 아무일도 없었던 거지
그래서 이건 슬픔이 아니라네
가죽푸대들은 눈물 흘리지 않는다네
다만 행진할 뿐이라네
그대의 피난길을
가죽푸대들의 피난길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wo0sun 2019-04-28 21: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강전집에도 없는 책이네요.
그런데 가죽푸대는 무얼 말하는건지?
제게 사강은 오드리 헵번이나 샤넬 같이 이미지로 기억되는~

로쟈 2019-04-28 21:44   좋아요 0 | URL
사람들을 가리킬 거 같은데요. 책은 문학사상에서 나왔었어요.~
 

어젯밤에 발견하고 바로 주문해서 오늘 배송을 기다리는 책은 이번에 1차분이 나온 ‘춘원 이광수 전집‘이다. 장편소설로 <무정>과 그 이후에 나온 <개척자><허생전>까지 세권인데, <무정>이야 강의에서도 여러 번 다룬 작품이지만 두번째 소설 <개척자>는 그간에 궁금했던 작품이다. <무정>과 비교하여 통상 실패작으로 간주하는데, 내 관심은 바로 그 ‘실패‘에 있다. <무정>의 성공을 제대로 보기 위해서도 그 실패를 정확하게 음미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세계문학 강의를 오랫동안 진행해오면서 간간이 한국문학도 다루어왔다. 한국근현대문학사 100년에 대한 나대로의 견해도 기본 줄기는 세웠고 보완해가는 중이다. 그때 근대문학(여기서는 근대소설)과 관련하여 가장 중요한 작가가 이광수와 염상섭이다. 띄엄띄엄 나오고 있는 염상섭 전집에 대해서는 이전에 한번 적었고 이제 그 부재가 유감스럽다고 했던 이광수 전집도 나오기 시작하여 다행스럽다.

작가들이 100년 전에 무슨 생각을 하며 어떤 소설을 썼고 그것이 지금 시점에서는 어떤 의미가 있는지 따져보는 것, 문학강의를 통해서 내가 주로 해오고 있는 일이다. 돌이켜보면 20년 넘게. 그 세월을 대가로 지불하고 얻은 것이 있다면 문학에 대한 인식이다. 춘원 이광수에 대한 인식도 이번 기회에 한단계 끌어올렸으면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대구현대백화점 문화센터에서는 봄학기 영국문학에 이어서 여름학기에 아일랜드문학을 읽는다. 오스카 와일드의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에서 존 밴빌의 <바다>까지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와 함께 읽는 아일랜드문학


1강 6월 14일_ 오스카 와일드,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2강 6월 28일_ 제임스 조이스, <더블린 사람들>(1)



3강 7월 12일_ 제임스 조이스, <더블린 사람들>(2)



4강 7월 26일_ 제임스 조이스, <젊은 예술가의 초상>



5강 8월 09일_ 사뮈엘 베케트, <고도를 기다리며>



6강 8월 23일_ 존 밴빌, <바다>



19. 04. 26.


P.S. 아일랜드문학 강의와는 별개로 6월 11일(화) 13:40-15:40에는 '톨스토이와 안나 카레니나'를 주제로 강의한다(<안나 카레니나>에 대한 강의는 압구정본점과 판교점에서도 진행한다).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의 재공연과 관련하여 기획된 것으로 보인다.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4-29 19: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29 22: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강의 공지다. 여름학기에 판교현대백화점 문화센터에서는 영문학 다시 읽기를 진행한다.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에 대한 특강으로 시작하여 로버트 스티븐스의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까지로 이어지는 강의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와 다시 읽는 세계문학 - 영문학


특강 6월 12일_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 다시 읽기



1강 6월 19일_ 제인 오스틴, <에마>



2강 6월 26일_ 제인 오스틴, <설득>



3강 7월 03일_ 메리 셸리, <프랑켄슈타인>



4강 7월 10일_ 찰스 디킨스, <올리버 트위스트>


















5강 7월 17일_ 찰스 디킨스, <위대한 유산>


















6강 7월 24일_ 샬럿 브론데, <제인 에어>



7강 7월 31일_ 에밀리 브론테, <폭풍의 언덕>



8강 8월 07일_ 조지 엘리엇, <플로스 강의 물방앗간>


















9강 8월 14일_ 토머스 하디, <테스>



10강 8월 21일_ 로버트 스티븐스,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19. 04. 26.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오라비 2019-05-01 18: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강의 시간을 알고 싶어요~~

로쟈 2019-05-01 18:17   좋아요 0 | URL
수요일 오후3시반이에요.

해오라비 2019-05-01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머나먼 바닷가
바닷가로 가는 길은 길고 홀쭉하여라

바닷가에는 바닷가의 풍경이 주인이지
바닷가의 선을 긋는 건 파도의 일
쓰고 지우고 반복하는 건 파도의 변덕이지

내가 적은 이름도 있었을 테지
파도는 아무것도 기억하지 않을 테지만
머나먼 바닷가의 머나먼 이름

바닷가의 무대에선 동선을 알려달라는 듯
갈매기가 끼룩댄다

갈매기의 대사는 누가 적는 것일까
머나먼 바닷가로 함께 가자던

개를 데리고 가자던
머나먼 바닷가에 가보면
다시금 멀어지는 머나먼 바닷가

언젠가 벗어놓은 신발이 있었지
우리도 한때는 바닷가의 풍경이었지
바닷가의 그네와 바닷가의 벤치 사이로

얼마나 많은 변덕이 덮쳤던 것일까
지금은 갈매기마저 퇴장하고
나 혼자 쓰다 지우다 반복한다

머나먼 바닷가 이제는 텅빈
머나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wo0sun 2019-04-26 2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변덕이 바닷가만 덮쳤던 것은 아니었으니
한때 바닷가의 풍경이기도 했던 난
이젠 그저 스쳐 지나가는 풍경일뿐이네요.
바닷가에게

로쟈 2019-04-27 00:00   좋아요 0 | URL
세월의 힘이죠.~

로제트50 2019-04-27 1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릴적 바다는 놀이터.
커서는 그냥 바라만 보는 바다.
몇 해전 케이블카 타고 물결 위로
건너던 바다.
머나먼 바닷가 (표현이 맘에 들어요).
이렇게 바다는 점점
관념적으로 변해가네요...

로쟈 2019-04-28 09:18   좋아요 0 | URL
네, 청춘이 관념적으로 변해가는 것처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