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도 수전 손택 이후 열렬한 반응을 얻고 있는 전방위 여성 작가 리베카 솔닛의 신간이 출간되었다. <이것을 이름들의 전쟁이다>(창비). 단독 저작으로는 일곱번째로 소개되는 책이다. 솔닛의 책은 주로 창비와 반비에서 나오고 있는데, 출간된 거의 모든 책이 번역돼 나오는 양상이다. 결정적인 계기가 된 책은 물론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하지만 솔닛의 관심분야는 여성문제에 한정되지 않고 반핵과 인권운동에도 걸쳐 있다. 이 시대에 주목받는 저자로 우뚝 선 솔닛의 책들을 리스트로 묶어놓는다...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이것은 이름들의 전쟁이다
리베카 솔닛 지음, 김명남 옮김 / 창비 / 2018년 10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10월 29일에 저장

어둠 속의 희망- 절망의 시대에 변화를 꿈꾸는 법, 개정판
리베카 솔닛 지음, 설준규 옮김 / 창비 / 2017년 8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10월 29일에 저장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리베카 솔닛 지음, 김명남 옮김 / 창비 / 2017년 8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10월 29일에 저장

걷기의 인문학- 가장 철학적이고 예술적이고 혁명적인 인간의 행위에 대하여
리베카 솔닛 지음, 김정아 옮김 / 반비 / 2017년 8월
19,500원 → 17,550원(10%할인) / 마일리지 97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10월 29일에 저장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을 사랑해도 잃을 수가 있다
내가 잊은 것인가 잊힌 것인가
책은 자주 보이지 않기로 작정하고
나는 책에게 약점을 잡힌다
사랑에 빠진 자들은 굽신거린다
보이지 않는 것들을 당할 수는 없다
나는 수시로 책을 잃어버린다
나는 무엇을 찾고 있는가
잃어버리고서야 시작되는 사랑
아, 어떤 책은 절판된 뒤에야!

사랑은 무엇이건 공백을 만든다
공백은 확고하다 비누칠이라도 하고 싶다

언제가 나 또한 누군가의 공백이 되리
아끼던 비누를 당신에게도 빌려주리라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wo0sun 2018-10-29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있으나 잃어버린(못찾는) 책이 어떤 책 이길래~
~을이 아닌 ~들을 사랑하시니 (너무 많은 ~들을)
그(들)의 소심한? 복수가 아닐런지요.
작정하고 보이지 않기로ㅎ

로쟈 2018-10-31 07:56   좋아요 0 | URL
심지어 작당.~

탐서가 2018-10-31 14: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춘천 데미안책방서 발견했었던 책~^^
 

그런 마음가짐으로 손에 들어야 하는 책이 <당신을 위해서라면 죽어도 좋아요>(현대문학)다. 스콧 피츠제럴드의 미출간 단편 18편을 묶은 책으로 영어판 자체가 작년에 나왔다. 1940년에 세상을 떠났으니 작가 사후 77년만에 햇볕을 보게 된 작품들이다.

피츠제럴드가 생전에 발표한 단편이 160여 편이고 아마도 전집에 묶여 있을 테지만 이번 작품집에 실린 18편은 전집에도 빠져 있었겠다. 사실 단편은 돈벌이로 쓴 게 많아서 통상 30여 편 가량만 의미 있는 작품으로 간주되는데(국내 출간된 선집들이 대개 그 이내의 작품을 수록하고 있어서 중복작이 많다) 미발표작은 어디에 속하는지 궁금하다. 피츠제럴드의 모든 작품을 읽겠다는 독자에게만 어필하는 것인지, 아니면 피츠제럴드의 대표작 정도면 읽어주겠다는 독자들의 구미도 맞춰줄 수 있는지.

고전 작가라면 실패작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문제는 그런 작가가 한둘이 아니라는 데 있다. 취향껏 읽는다고 하면 속편하지만 뭔가 인식을 얻기 위해서 읽는다고 하면 범위설정이 필요하다. 어디까지 읽을 것인가라는. ‘남의 책‘이라고 하면 별 고민이 없었을 텐데 또 번역본이 나오고 나니까 과연 미발표작들도 독서 범위에 포함할 것인가 고심하게 된다. 안 그래도 피츠제럴드의 단편들을 강의에서 다루면서 절반 이상은 읽은 터인데, 그 정도로는 아직 부족하다고 추궁당하는 기분이다.

그러고 보니 ‘당신을 위해서라면 죽어도 좋아요‘라는 제목은 애정 고백 아닌가. 당신은 피츠제럴드를 사랑하는가란 질문을 받는다면 어떻게 대답할 것인가. 판단이 어럽지는 않은 듯하다. 그의 미발표작들을 읽을 용의가 있는지 생각해보면 된다. 하지만 또 모든 애정테스트는 우리에게 부담스럽군. 피츠제럴드를 위해서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문학 강의를 주업으로 하다 보니 고전 작가들이 가까운 친구처럼 여겨지고(그들의 생각과 사생활에 대해서만큼 알고 있는 사람이 현실에서 몇이나 될까) 그들에 관한 모든 책을 반길 수밖에 없다. 이번에 나온 몇 권의 책이 그에 해당한다. 먼저, 프랑스의 저명한 비평가 알베르 티보데의 <귀스타브 플로베르>(플로베르)가 예고 없이(?) 출간되었다. 책을 낸 출판사 이름이 '플로베르'여서 앞서 낸 책들만 보고 왜 플로베르인가 했는데, 비로소 이름값을 했다.   



플로베르 평전이나 연구서는 희소한 편으로 평전으로는 허버트 로트먼의 <플로베르>(책세상)가 있었지만 절판된 지 꽤 되었다. 게다가 이후에 더 나은 평전들이 나온 것으로 알고 있기에 '업뎃'이 필요한 책이다. 그리고 연구서로는 김화영 교수의 <발자크와 플로베르>(고려대출판부) 정도가 현재 읽을 수 있는 책이 아닌가 한다. 두 작가에 대한 논문모음집으로 <마담 보바리>와 <감정교육>에 대해서는 좋은 참고가 되지만 플로베르의 작품 세계 전반을 다루고 있지는 않다. 티보데의 책은 그런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20세기 전반기의 책임에도 불구하고 환영하게 된다. 바로 주문을 넣을 밖에.



플로베르와 동년생으로 강의에서 자주 비교하게 되는 도스토옙스키의 경우에도 유익한 참고문헌이 추가되었다. '케임브리지 컴패니언' 시리즈의 <도스토옙스키>(우물이있는집). 전공학자들의 논문모음집인데, '케임브리지 컴패니언' 번역이 난감해서인지 '케임브리지 대학 추천 도서'라고 표지에 박아놓았다. 그렇더라도 평균 인상의 관심과 배경지식을 갖고 있는 독자들이 흥미롭게 읽어볼 만한 수준의 책이다. 역자 조주관 교수의 <지하로부터의 수기>론으로 <도스토옙스키의 메타지식>(우물이있는집)과 연결되는 책인데, 도스토옙스키 총서로 계속 이어질지 기대해봐야겠다. 도스토옙스키 관련서로는 안내 안나 도스토옙스카야의 회고록 <도스토옙스키와 함께한 나날들>(엑스북스)이 최근에 개정판으로 다시 나왔다. 



그리고 영국 작가 데이비드 로렌스의 <미국 고전문학 연구>(아카넷)가 학술명저번역총서로 출간되었다. 지난봄에 <D. H. 로렌스의 미국 고전문학 강의>(자음과모음)라고 나왔던 책과 같은 번역본이다. 갑작스레 두 종의 번역본이 생긴 셈. 안 그래도 미국문학 강의를 하면서 일부 참고하기도 했는데, 두 종이 나온 김에 비교해가며 읽어봐도 되겠다. 아쉬운 것은 로렌스에 관한 마땅한 평전이 아직 없다는 것. 강의 때는 김정매 교수의 <로렌스와 여인들>(태학사)를 참고한 기억이 있다. 방대한 분량의 영어본 전기도 갖고 있지만 아무래도 편하게 참고하기는 어렵다. 적당한 분야의 권위 있는 전기가 번역돼 나오면 좋겠다. 그렇게 제대로 된 평전도 소개되지 않은 작가가 얼마나 많은지 생각하면 조금 암담한 느낌도 든다(심지어 한국 작가들의 경우에도 공백이 많다). 독서뿐 아니라 연구에 있어서도 '한국어'의 핸디캡은 정녕 극복하기 어려운 것인가...


18. 10. 2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이은 강의 공지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는 가을학기 19세기 프랑스문학에 이어서 겨울학기에는 20세기 프랑스문학을 읽는다(매주 목요일 오후3시 30분-5시, 2월 7일 휴강). 앙드레 말로부터 로맹 가리까지이며, 특강은 앙드레 지드의 <좁은 문> 다시 읽기다.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


특강 12월 6일_ 앙드레 지드, <좁은 문>



1강 12월 13일_ 앙드레 말로, <정복자들> 



2강 12월 20일_ 앙드레 말로, <인간의 조건>



3강 12월 27일_ 생텍쥐페리, <야간비행>



4강 1월 03일_ 생텍쥐페리, <인간의 대지>



5강 1월 10일_ 사르트르, <구토>



6강 1월 17일_ 사르트르, <닫힌 방>



7강 1월 24일_ 카뮈, <이방인>



8강 1월 31일_ 카뮈, <페스트>



9강 2월 14일_ 로맹 가리, <유럽의 교육>



10강 2월 21일_ 로맹 가리, <하늘의 뿌리>



18. 10. 28.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lea266 2018-10-29 0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다려집니다!^^*

로쟈 2018-10-29 20:57   좋아요 0 | UR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