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이나 베란다에 빨래를 널 때마다
그리고 걷을 때마다
이건 아니었지 싶다
빨래건조대에 집게도 없이 널었다가
거두어들이는 빨래라니

빨래란 모름지기 옥상에다 널어야 하는 것
손빨래 대신 세탁기를 돌린다 해도
빨래는 옥상에서 말려야 하는 것
마치 식물처럼
빨래한테도 햇볕과 바람이 필요하기에

햇볕 받으며 마른 빨래는 촉감이 다르지
바람에 한껏 부풀어올랐던 빨래는
생각의 품도 다를 거야
흰 빨래는 그렇게 다시 희어지고
젖은 삶은 그렇게 생기를 되찾고

언젠가 옥상에 널었던 빨래가
소나기에 흠뻑 젖은 날도 있었지
부리나케 뛰어갔지만
소나기를 따라잡을 수는 없었어
거둬다가 세탁기에 도로 넣을 수밖에

하지만 마음은 즐거웠지
다시금 헹궈지면서 빨래도 즐거웠을까
인생은 모험이란 걸 알게 되었으니 말이야
그래서 빨래는 옥상에 널어야 하는 거지
집게로 집어서 빨랫줄에 널어야 하는 거지

그랬던 시절이 있었지
빨래건조대에 누워 있는 것 같은 날
나는 옥상이 그리워진다네
이건 아니었지 싶으면서
햇볕과 바람과 소나기가 그리워진다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wingles 2018-11-06 0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건조된 옷이 머금은 햇볕과 바람냄새 참 좋지요~^^ 하지만 요즘은 건조기가 다 해준다는..ㅋ

로쟈 2018-11-06 22:02   좋아요 0 | URL
편리해지면서 잃어버리는 것들도 많아지고 있네요.
 

국경을 지나니 아침이었다
가슴에 손을 대 패스포트를 확인하고
다시 눕는다
지나온 날들이 모두
되돌아갈 수 없는 나라
무단잠입한 경우는 있었지
영원한 반복은 믿을 수 없어도
어쩌다 반복은 가능하니까
두번째 스물이 가능하고 두번째
서른이 가능한 것처럼
그때도 슬픈 서른일까
반복은 감정을 무디게 한다네
괴테의 모든 사랑은 첫사랑의 반복이었지
되돌려받으려는 몸짓이었지
사랑은 얼마나 지루한 것일까
그 많은 사랑이 사랑의 무덤일 것이니
눈 뜨면 나는 전철을 타고 있네
서울역에서 청량리까지
지하철이 첫 운행한 날도 있었지
그날은 대통령도 지하철을 탔지
모두가 가슴이 벅찬 날이었지
세월이 지나 아침 전철은 지옥철이 되었지
그 아침에 나는
어제 넘은 국경을 떠올린다
모두가 쉽게 넘어온 건 아니다
언젠가 나도 넘어질 날이 오겠지
모든 죽음이 첫 죽음이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달까지 매달 첫주에 이틀씩 순천의 삼산도서관에서 ‘세계문학 깊이 이해하기‘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어제오늘은 괴테와 카프카에 대한 강의였다. 강의는 오후에 진행되기에 아침에, 지난달에 초입까지만 가본 순천만 습지를 찾았다. 용산전망대까지 다녀오는 코스를 비로소 걸어보았다. 갈대축제기간이어서 관광객들이 너무 많지 않을까 염려했는데 아침 시간은 여유가 있었다(대략 9시가 넘어서면서 관광버스들이 주차장을 메우기 시작했다).

순천만 갈대밭은 사계절의 풍광이 다르다고 하는데 오늘 본 건 청명한 가을날의 모습이었다. 잘 가꾸고 보존한 생태 습지가 철새뿐 아니라 인간에게도 얼마나 유익한가를 새삼 느낄 수 있었다. 비록 짧은 거리의 등산길에도 숨이 차긴 했지만. 나오는 길에는 김승옥문학관에 다시 들러서(지난달에는 눈도장만 찍었다) 전시물을 조금 자세히 둘러보았다.

안 그래도 어젯밤에는 호텔 TV채널에서 ‘무진기행‘ 원작의 영화 <안개>(1967)를 다시 보기도 했는데(오늘 타계한 신성일 주연이다), 사실 순천만의 모습을 예상하고 다시 본 것이었지만 영화속 무대는 검색해보니 김포와 파주, 서평택이라고 한다. 원작의 무진이 가공의 지명이듯이 영화속 무진도 순천과는 무관한 가공의 공간이었다. ‘무진기행‘ 원작으로는 TV드라마도 있고 영화도 있는데 원작과 흥미로운 비교거리가 된다. 이와 관련한 연구논문도 있음직한데 없다면 연구자들의 직무유기다.

도서관으로 돌아가기 전에 점심은 벌교(행정구역명은 보성군 벌교읍)로 가서 꼬막정식을 먹었다. 순천만 갈대축제와 같은 기간 벌교에서 꼬막축제가 벌어지고 있었는데 짐작엔 갈대축제와 기간을 일부러 맞춘 게 아닌가 싶다. 언젠가 벌교꼬막에 대한 시를 적으며 꼬막무침과 꼬막전, 꼬막탕수육을 먹어보지 못해서 벌교꼬막의 마음을 모른다고 했는데, 오늘부로는 이제 알게 되었다. 추천할 만한 맛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랑스문학 강의에서 이달에는 에밀 졸라를 집중적으로 읽는다. 어제는 데뷔장편 <테레즈 라캥>(1867)을 읽었고 앞으로 루공-마카르 총서 가운데 네 권을 더 읽게 된다. 번역된 작품들 가운데 절반쯤 읽는 것이고 주요작 가운데서는 <나나>만 제외하고 강의에서 모두 다룬 게 된다.

강의준비차 졸라의 소설론 <실험소설>(책세상)을 다시 구입하면서 이런 문고본이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가란 생각이 들었다. 소위 가성비가 아주 좋은 책. 분량도 적당하여 가벼운데다가 가격도 저렴하다. 졸라의 책으로는 ‘지식인-작가‘ 졸라를 탄생시킨 <나는 고발한다>도 그에 해당한다. 이런 책들은 두세 번을 구입하더라도 돈이 아깝지 않다.

생각이 나서 더 얹자면 나쓰메 소세키의 <나의 개인주의>도 필독의 책이다. 소세키를 강의하는 데 있어서나 이해하는 데 있어서. 가령 후기작 <마음>은 <나의 개인주의>와 보완적으로 읽어야 소세키 국가관(소세키에게서 개인과 국가의 관계)의 미묘한 대목을 이해할 수 있다.

이런 책들을 읽는 데 많은 비용이 필요하지 않다. 하지만 읽기 이전과 이후에 작가에 대한 이해는 사뭇 달라지기에 기록해놓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ingles 2018-11-02 1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소세끼 <마음>을 읽고 있는데 <나의 개인주의>와 꼭 같이 봐야겠네요~^^ 졸라의 책도 다시한번!(옛날옛날에 좀 읽다 포기..) 귀한 말씀 감사합니다^^

로쟈 2018-11-02 17:56   좋아요 0 | URL
네 즐독하시길.~
 

여느 때 같으면 금요일 하루 일정만을 남겨놓고 한숨 돌리게 되는 목요일 밤이지만, 이달에는 유난히 지방강의가 많고 이번주에는 주말과 휴일도 없는지라 겨우 반고비를 넘어가는 중이다. 그러는 중에 강의 공지를 또 추가한다. 이달 16일 저녁 7시에 전주의 국립무형유산원에서 '라키비움 책마루' 행사의 일환으로 '로쟈 이현우와 함께 읽는 문학 속의 철학' 강의를 진행한다(전체 프로그램은 http://library.nihc.go.kr/bbs/content/1_81 참조). 지역에서 관심 있는 분들은 아래 포스터를 참고하시길...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ingles 2018-11-02 1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책 사놓고 한 편씩 아껴서 읽는데(사실은 게을러서.. 다루신 원작도 읽으려면 자꾸만 더뎌지는..) 강의로 한방에 들으면 좋겠네요. 서울서도 강의 한번 해주세요^^

로쟈 2018-11-02 17:57   좋아요 0 | URL
몇차례 하긴 했습니다.~

군자란 2018-11-07 16: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전주에도 오시네요!!
환영합니다!
시간을 만들어서라도 가야 겠는 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