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현대사나 현대문학(당대문학)을 읽으려고 할 때 당연히 거쳐갈 수밖에 없는 인물이 마오쩌둥이다(모택동이란 이름으로 처음 알았는데 인제는 오래 쓰다 보니 ‘마오‘도 친숙해졌다). 의당 좋은 평전이 나왔어야 하는 인물. 알렉산더 판초프의 <마오쩌둥 평전>(민음사)이 그런 요구에 부응하는 책이었는데 이번에 더 두꺼운 책이 출간되었다. <폴 포트 평전>의 저자 필립 쇼트의 <마오쩌둥>(교양인)이다. 어떤 마오를 그리고 있는가.

˝혁명가 마오는 뛰어난 현실 감각과 투철한 이상 추구 사이에서 스스로 모순이 되었다. 그는 계급 없는 유토피아를 꿈꾸는 붉은 황제가 되었다. 그 결과 인류의 4분의 1은 단숨에 중세적 노예에서 근대적 주체로 일어섰지만, 다시 역사상 최악의 기근으로 내몰렸고, 급진적 문화혁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려들었다. 20세기의 정치 지형을 뒤흔든 지도자, 혁명에 몸을 던진 투사이자 혁명의 이상에 갇힌 수인, 마오쩌둥은 바로 현재 중국의 역사이다.˝

러시아혁명에 견주면 마오는 레닌과 스탈린을 합해놓은 형상이다. 그를 일컬어 ‘다면적인 혁명가‘라고 말할 때 그 여러 얼굴에 해당한다. 러시아혁명과 마찬가지로 마오의 중국혁명은 대표적인 인민혁명(민중혁명)의 사례로 미국혁명이나 프랑스혁명과 같은 시민혁명과는 다른 성격과 경로를 보여준다. 이에 대한 이해가 근현대문학에 대한 이해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강의에서 자주 강조하곤 한다. 인민혁명의 의의와 한계에 대한 이해를 위해서도 마오와 좀더 씨름할 필요가 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Nam Gi Kim 2019-02-10 0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오쩌둥은 추가적으로 레닌과 스탈린 그리고 민족주의가 더해졌다 봅니다. 중국 혁명 과정에서 그의 행보를 보면 식민재해방투쟁에 기반한 민족주의운동적 성격이 강했죠. 평전은 아니지만, 프랭크 디쾨터가 쓴 인민3부작 짜리도 있지만, 그 책은 지나치게 마오쩌둥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것이 문제였죠. 비록 문혁이라는 과오가 있지만, 마오쩌둥은 분명 혁명가적 업적이 있는 위대한 인물이기도 한데 말입니다. 작년에 스노의 붉은 별하고 로쟈님께서 글에서 소개한 판초프의 마오쩌둥 평전을 읽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중국의 붉은 별하고, 로쟈님께서 소개해준 마오쩌둥 평전이 괜찮았던 것 같네요. 무튼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비평동인회 ‘크리티카‘에서 펴내던 비평무크지 <크리티카>가 언제부턴가 나오지 않았는데(그러니까 폐간되었는데) 이번에 방향을 바꾸어서 단행본을 냈다. <소설을 생각한다>(문예출판사)가 첫 성과물이다. 거의 매일 문학강의, 그것도 대부분 소설 강의를 하고 있는 입장에서는 매우 반가운 책이다. 문학 전공 학부나 대학원생들에게도 유익한 교재나 공부거리가 될 만하다.

동인들과 비슷한 세대여서 그런지 책에서 다루어지고 있는 이론가나 비평가들이 낯익다. 소설의 이론이라면 으레 루카치와 바흐친으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는 통념을 공유하는 세대다. 몇년 전에 나온 <다시 소설이론을 읽는다>(창비)에서도 마찬가지였고 우연찮게도 필진 역시 얼마간 중복된다.

두 책에서 모두 루카치 파트는 ‘자유연구자‘로 <소설의 이론>(문예출판사)의 번역자 김경식 박사가 맡았다(<소설을 생각한다>가 같은 출판사에서 나온 배경으로 보인다). 얼마전에 <루카치의 길>(산지니)를 펴내기도 했다. 루카치에 대한 일련의 책들이 더 나올 예정인데 무탈하게 진행되면 좋겠다.

개인적인 바람도 더한 것인데, 나 역시 소설에 대한 사고에서 루카치에게 진 빚이 있기에 내년봄 문학기행에서는 헝가리의 부다페스트를 찾으려 한다. 부다페스트의 걸출한 두 지식인, 루카치와 하우저를 찾아가는 문학기행이다. 더불어 근대소설과 그 운명을 다시 생각해보려는 여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롯데백화점 본점 문화센터에서는 이번 봄학기에 영국의 대표 작가들로 가즈오 이시구로, 줄리언 반스, 이언 매큐언의 대표작들을 읽는다. 이시구로의 <남아 있는 나날>에 대한 특강에 이어서 본강의는 10강으로 진행된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


특강 3월 14일_ 가즈오 이시구로, <남아있는 나날>



1강 3월 21일_ 가즈오 이시구로, <부유하는 세상의 화가>



2강 3월 28일_ 가즈오 이시구로, <나를 보내지마>



3강 4월 04일_ 가즈오 이시구로, <파묻힌 거인>



4강 4월 11일_ 줄리언 반스, <플로베르의 앵무새>



5강 4월 18일_ 줄리언 반스,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6강 4월 25일_ 줄리언 반스, <시대의 소음>



7강 5월 02일_ 줄리언 반스, <연애의 기억>



8강 5월 09일_ 이언 매큐언, <속죄>



9강 5월16일_ 이언 매큐언, <넛셀>



10강 5월 23일_ 이언 매큐언, <솔라>



19. 01. 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이은 강의 공지다. 대구현대백화점 문화센터에서는 봄학기에 영국문학 강의를 5회에 걸쳐서 진행한다(매월 2/4주 금요일 오후 2시-4시). 제인 오스틴부터 토머스 하디까지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와 함께 읽는 영국문학


1강 3월 22일_ 제인 오스틴, <설득>



2강 4월 12일_ 찰스 디킨스, <올리버 트위스트>



3강 4월 26일_ 샬럿 브론테, <제인 에어>



4강 5월 10일_ 에밀리 브론테, <폭풍의 언덕>



5강 5월 24일_ 토머스 하디, <테스>



19. 01. 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느 새 봄학기 강의공지 시기가 되었다. 판교현대백화점 문화센터에서는 현재 진행하는 있는 일본문학 강의에 이어서 이번 봄학기에는 중국문학 강의를 진행한다. 매주 수요일 오후 3시30분-5시10분에 진행되며, 3월 13일의 특강에 이어서 본강의는 3월 20일부터 5월 22일까지 10주에 걸쳐서 진행된다.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로쟈와 다시 읽는 세계문학 - 중국


특강 3월 13일_ 펄 벅의 <대지> 다시 읽기



1강 3월 20일_ 라오서, <마씨 부자>



2강 3월 27일_ 바진, <휴식의 정원>



3강 4월 03일_ 샤오홍, <생사의 장>



4강 4월 10일_ 다이허우잉, <사람아 아, 사람아>



5강 4월 17일_ 왕샤오보, <혁명시대의 연애>



6강 4월 24일_ 모옌, <개구리>



7강 5월 01일_ 위화, <인생>



8강 5월 08일_ 위화, <형제>



9강 5월 15일_ 쑤퉁, <나 제왕의 생애>



10강 5월 22일_ 쑤통, <참새 이야기>



19. 01. 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