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권 간판 작가 두 사람의 소설이 예판으로 떴다. 2020년의 서두를 열게 될 작품들인데, 영국작가 이언 매큐언의 초기작 <차일드 인 타임>(한겨레출판)과 캐나다의 여성작가 마거릿 애트우드의 신작 <증언들>(황금가지)이다. <증언들>은 올해 부커상 공동수상작으로 지난 10월 영국문학기행 때 서점에 빼곡히 쌓여 있던 책이기도 했다.

이언 매큐언에 대해선 올해 여러 작품을 강의하면서 절판된 초기작들이 다시 나오길 기대했는데 뜻밖에도 미번역 작품이 번역돼 나왔다. 책띠지에서 알 수 있지만 영화화된 덕분이다. <차일드 인 타임>은 매큐언의 세번째 소설이다. 번역본 제목으로 초기작을 나열하면 이렇다.

시멘트 가든(1978)
위험한 이방인(1981)
차일드 인 타임(1987)

여기에 이어지는 소설들이 <이노센트>(1990)와 <검은 개>(1992)다. 올해 발표한 신작 <나를 닮은 기계들(Machines like me)>(2019)까지 포함해 모두 15편의 장편소설을 발표했는데 이제 미번역작은 <달콤한 이(Sweet tooth)>(2012)와 <나를 닮은 기계들> 두 편이다. 하지만 <시멘트 가든>을 포함해 절판된 작품이 네 편이어서 현재 읽을 수 있는 건 아홉 편이 될 전망이다. 최소한 부커상 수상작인 <암스테르담> 정도는 다시 나왔으면 한다.

애트우드의 소설은 <시녀 이야기>만 읽었는데 <증언들>이 그 속편이라 자연스레 관심을 둘 수밖에 없다. 다른 작품에 대한 독서계획은 아직 없지만 추가적인 독서는 <증언들>까지 읽고 판단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년이 저물어 가고 있다. 공사다망한 한 해라는 말은 상투적으로 쓰는 말이지만 올해는 치렛말로 생각되지 않는다.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여서 이런저런 조명과 평가가 나왔는데 마무리에 해당하는 책이 해를넘기지 않고 나와 다행스럽다. <백년의 변혁>(창비). 부제가 ‘3.1에서 촛불까지‘다. 책의 문제의식은 이렇다.

˝2019년 올 한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정부를 비롯한 다양한 주체의 기념활동이 잇따랐으며, 관련 출판물의 성과도 풍성했다. 그러나 3·1에서 촛불혁명으로 이어지는 긴 시간대를 꿰뚫는 구조적이고 역사적인 안목을 제시하려는 노력은 상대적으로 미흡했다.˝ 

그런 노력은 책 한권으로 충당되지는 않겠지만 말문을 떼는 역할은 해줄 것이다. 내년의 정치일정을 감안하면 과제는 이월된다고 할까. 그렇지만 무엇이 과제인가를 인식하는 것 자체가 중요한 일보다.

올해의 의미와 관련하여, 앞으로의 과제를 가늠하기 위해서 필독할 만한 책으로는 국문학자 권보드래 교수의 <3월 1일의 밤>(돌베개)도 빼놓을 수 없다. 3.1운동을 문화사적 시각에서 폭넓게 조명하고 있는 책으로 올해 한국출판문화상 학술부문 수상작이기도 하다. 그에 더하여 국사학자 박찬승 교수의 <1919: 대한민국의 첫번째봄>(다신초당)은 1919년 일년간을 상세히 재구성하면서 3.1운동(3.1혁명이라는 말까지도 나왔다)이 갖는 역사의 의의에 대해서 다시 짚고 있는 책이다.

2019년을 보내기 위해서 넘어야하는 책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벤야민 읽기의 우울

12년 전에 쓴 푸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번주 강의자료들을 만드느라 저녁시간을 보내고 강의준비로 넘어가기 전에 잠시 영화책들에 대해 적는다. 한해를 분야별로 결산하면 좋겠지만, 그럴 여유가 생길 것 같지 않아서, 가장 만만한 분야를 골랐다. 한편으론 어제 지방에 내려갔다가 서점에서 이동진의 영화책을 보고 뒤늦게 주문한 일도 계기라면 계기다. 올해의 영화책을 살펴보려는. 



그렇다고 한해를 다 훑는다는 건 아니다. 최근에 책이 나와서 기억하게 된 영화책들만 보려는 것. 먼저 떠오르는 건 네 권짜리로 완간된 로저 에버트의 <위대한 영화>(을유문화사)다. 학구적인 영화비평가들이 많지만, 로저 에버트의 강점은 그 대중성에 있다. 평론의 요건들을 충족시키면서 대중성을 잃지 않기. 소위 저널리즘적 영화비평의 모범 사례다. 
















<위대한 영화>는 출간사도 흥미롭다. 처음 단권으로 소개된 건 2003년의 일인데, 2006년에 두 권짜리로 갈무리되었고, 그 이후 저자가 2010년에 펴낸 3권, 그리고 2013년에 그가 타계한 이후 유작으로 나온 4권까지 완역한 네 권짜릭 버전이 번역돼 나온 것. 매번 구매했던 독자라면 이런 '중복'이 달갑지 않을 수도 있지만 출간사만 보면 어쩔 수 없게도 느껴진다. 



여하튼 완간은 반갑다. 앞서 나온 회고록 <로저 에버트>(연암서가)와 같이 서가에 꽂아두면 되겠다. 영어판으론 선집이 더 있는데(가령 별점 4개짜리 리뷰만 모은 책도 눈에 띈다), <위대한 영화>와 중복되지 않을까 싶다. 다섯 권짜리가 나오는 '불상사'는 막아야하지 않을까.

















대중적 친화력에 있어서 로저 에버트에 견줄 만한 영화평론가로 나로선 이동진이 떠오른다(김영진, 허문영, 정성일 순으로 '이론적'이다). 올해 나온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위즈덤하우스)은 그의 20년간의 영화평론을 모은 책인데, 그간에 낸 책이 없었던가를 곧바로 묻게 하는 책이기도 하다. 그러고 보면 내가 갖고 있는 건 그의 인터뷰집들이었던 것. 2011년에 나온 <밤은 책이다>(예담) 같은 책은 영화책이 아니라 '책책'이었고(아무래도 책보다는 영화에 대해서 그는 더 흥미롭게 쓴다). 
















이름 때문에도 이동진과 같이 연상되는 영화평론가 김영진의 책도 올봄에 나왔었다는 걸 뒤늦게 알게 돼 주문했다. <순응과 전복>(을유문화사). 공동인터뷰집 <리멤버>(혜화동)과 같이 나왔는데, 어찌된 영문인지 나는 <리멤버>만 구입했었다. <순응과 전복> 출간은 모르고. 영화평론집으로 내가 기억하는 건 <평론가 매혈기>(마음산책)인데, 2007년에 나왔으니 12년만이다.


영화책으로 그밖에도 꼽을 만한 책들이 더 있지만(구입한 책들도 좀 된다), 영화평론집에 한정하여 여기까지만 적는다. 새해에는 영화평론쪽으로도 관심을 기울여봐야겠다...


19. 12. 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연 공지다. 클래식 클라우드 프리미엄 클래스 시즌5에 참여하게 되었는데 내가 맡은 건 프란츠 카프카와 그의 대표작들이다. 시즌5의 일정과 강연 주제에 대해서는 아래 공지 포스터를 참고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