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 핀 봄꽃들이 여름꽃 행세하고
구름 낀 오늘 햇볕은 잠시 봄볕

시간은 제 방향으로만 흐르지 않아
가끔은 쏟아진 물을 되담는 시간

지난 세기의 첫사랑도 아직 풋풋한 사랑
그건 심하다 싶어
아직 한 권의 책도 내지 않았던 시절
내년이면 만 십년이 되겠네

아마도 십년 전 이맘때 종로에서
노총각 편집자들과 맥주 마시던 기억
갓 마흔에도 나는 한권의 책도 없었구나
저자도 아니었구나
대신에 나는 굉장한 책을 쓸 거라고

한 아이가 태어날 때
모두가 마음껏 소망을 빌었지
아직 똥도 한번 싸보지 못한 아이에게
건강과 행복을 빌었지
모두가 그런 아이였지

열권 넘게 책을 썼네
아직도 열권 넘게 남아 있네
나는 굉장한 책을 쓸 수 있을까
아이에게 물어보네
너는 무엇을 알게 되었니

지난 세기의 첫사랑도
공장에 다닐 거라던 첫사랑도
어쩌면 할머니가 되었을 시간
열여섯 살 그 모습으로만
나는 기억하네

우리 인생의 나이는 몇 살인가
영정 사진의 나이가 우리의 나이인가
기억 못할 순간의 나이가
오래도록 기억될 나이인가
봄꽃 같았던 그 시절의 나이인가

아무것도 아니었던 시절
거리낌이 없던 마음도
지금은 현자의 마음을 닮아서
똥과 오줌을 가리지

계절마다 다른 꽃이 피고
여름에는 폭설이 내리지 않지
그래도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그대 입술에 되담을 수 있다면

첫울음을 터트리고
첫사랑에 설레고
첫 책을 내겠다고 마음을 굳히고
그날도 저녁 광화문 거리에는
오늘처럼 꼭 이런 산들바람이 불고

무엇이 지나가고 무엇이 되돌아오는지
늦게 핀 봄꽃들은 알까
살갗을 간지르는 바람만 몇 걸음 앞서 가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제트50 2018-06-04 2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Time in a bottle.
로쟈님 시에 여러번 등장하는 투명유리병. 뭐를 담고 있기도 하지만... 세월의 덧없음...시상의 주요 흐름이리라는 짐작이...불현듯.

로쟈 2018-06-05 00:01   좋아요 0 | URL
병속의 시간은 덧없음은 아니고 시간을 보존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여행기가 넘쳐나는 시대이다 보니 어진간한 여행서에는 둔감하게 된다. 그러는 중에 한수 가르쳐주마라고 등장한 고수 같은 이가 후지와라 신야다. 후지와라의 트레이드 마크는 ‘방랑‘. <인도 방랑>과 <티베트 방랑>을 예전에 구한 듯한데(4년 전에 이사를 하면서는 소장도서라는 사실이 무의미해졌다) 이번에 방랑 결정판인 양 <동양 방랑>(작가정신)이 출간되었다.

˝압도적인 리얼리티가 살아 있는 글과 사진으로 시대를 뛰어넘어 여행서의 전설이 된 <인도방랑>, <티베트방랑>의 저자 후지와라 신야의 <동양방랑>. 제23회 마이니치예술상을 받은 <동양방랑>은 작가이자 사진가, 사상가, 평론가 등 전방위적으로 활동해온 후지와라 신야의 또 다른 대표작으로, 동양의 전모를 파악하고자 길을 나선 400여 일간의 기록이다.

터키 이스탄불에서 시작해 시리아, 이란, 파키스탄, 인도, 티베트, 미얀마, 태국, 중국, 홍콩, 한국을 거쳐 일본에 이르는 기나긴 여정을 기록한 이 책은 사람 사는 세상의 거짓 없는 모습을 좀 더 적확하게 이해하기 위한 작가 나름의 육체적, 정신적 훈련의 결과물이다.˝

저자의 방랑을 흉내내볼 형편이 전혀 아닌지라 그의 방랑이 나의 방랑이 될 수는 없지만 누군가 이런 방랑기를 남겼다는 사실 자체가 위안이 된다. 어줍잖은 여행길이 뭔가 허전한 독자라면 후지와라의 방랑기로 내실을 채워볼 수 있을 것이다. 후지와라와 함께 동양의 냄새를(향기가 아니다) 독하게 맡아보아도 좋을 계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침을 먹기 전
일요일 아침은 친구처럼 문앞에서
기다려준다고 얼른
나오라고

언젠가 죽음도 친구처럼
기다려준다고
아침도 먹는 둥 마는 둥
금방 나갈게

어느 햇살 밝은 날
아침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wo0sun 2018-06-03 14: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베르너가 확신한
어느 아름다운 아침에 내가 죽을 것이라는 사실
거기에 하나 더하는 페초린
아주 더러운 어느 날 저녁에 내가 태어나는 불행을 겪었다는 사실.

어제 페초린때문에 진심 울컥했다가
바로 다음 페이지에서
얘 뭐니~~~~ㅎㅎ

로쟈 2018-06-03 17:36   좋아요 0 | URL
우리시대의 영웅을 다시 보셨군요.~
 

책세상문고의 베스트셀러들이 리커버판으로 나오고 있다. 사상 고전에 대한 강의를 구상하면서 처음에 고려했던 몇 권이 리커버판에 포함되었다(<공산당 선언>이 아직 빠졌다). 번역에도 수정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강의에서 다룬다면 이제 리커버판으로 읽어야 한다. 현재까지 출간된 다섯 권을 리스트로 묶어놓는다. 루소의 <인간 불평등 기원론>, 메리 울스턴크래프트의 <여성의 권리 옹호>, 그리고 밀의 책 세 권이다.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인간 불평등 기원론
장 자크 루소 지음, 주경복 옮김 / 책세상 / 2018년 4월
9,900원 → 8,910원(10%할인) / 마일리지 49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06월 03일에 저장

여성의 권리 옹호
메리 울스턴크래프트 지음, 문수현 옮김 / 책세상 / 2018년 4월
9,900원 → 8,910원(10%할인) / 마일리지 49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06월 03일에 저장

공리주의
존 스튜어트 밀 지음, 서병훈 옮김 / 책세상 / 2018년 4월
8,900원 → 8,010원(10%할인) / 마일리지 44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06월 03일에 저장

종교에 대하여
존 스튜어트 밀 지음, 서병훈 옮김 / 책세상 / 2018년 4월
10,900원 → 9,810원(10%할인) / 마일리지 54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06월 03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읽을수록 읽을 책이 많아지는 게 독서가의 역설이다. 책벌레의 역설로 바꾸면 먹으면 먹을수록 먹을 책이 많아진다(이건 좋은 건가?). 많아지는 것까지는 참아본다 해도 점점 불어나는 책값은 인내심을 시험한다.

오늘 배송받은 마이클 셔머의 <도덕의 궤적>(바다출판사)만 하더라도 심호흡을 한번 해야 주문할 수 있는 책이다. 이 분야의 독자가 줄어든 탓인지 모르겠지만 스티븐 핑커의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사이언스북스)를 염두에 두고 가격을 매긴 것이 아닌가 싶다(이 두권의 책값이 10만원을 넘어간다).

그렇더라도 필독 아이템이라는 게 문제. 과학적 회의주의자의 대표 선수라고 할 셔머가 과학이 도덕의 진보를 이끌었다고 강력하게 논증하는 책을 제쳐놓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핑커의 평은 이렇다. ˝이 책은 과학과 이성의 힘을 통해 우리가 도덕적으로 얼마나 진보할 수 있는지를 탐구한다. 인간의 역사와 운명에 대한 시각을 전환시키는 긴장감 넘치고 매혹적인 책이다.˝

이에 견줄 만한 책으로 핑커의 신간 <이 시대의 계몽주의>도 번역되면 좋겠는데(원서는 몇달 전에 구입했다) 이 또한 분량이 만만치가 않아서(축약본이 있는 게 아니라면 알라딘의 서지정보가 틀린 것 같다. 내가 갖고 있는 판본으로는 500쪽이 넘는다) 추세로 보아서는 4-5만원대의 번역본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기대된다고 해야 할지, 염려된다고 해야 할지 헷갈린다. 도덕의 궤적을 보고 책값의 궤적을 떠올리는 것도 나름 합리적 이성의 활동이니 셔머도 이해해주리라 믿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