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강의 공지다. 대구현대백화점 문화센터에서는 봄학기에 영국문학 강의를 5회에 걸쳐서 진행한다(매월 2/4주 금요일 오후 2시-4시). 제인 오스틴부터 토머스 하디까지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와 함께 읽는 영국문학


1강 3월 22일_ 제인 오스틴, <설득>



2강 4월 12일_ 찰스 디킨스, <올리버 트위스트>



3강 4월 26일_ 샬럿 브론테, <제인 에어>



4강 5월 10일_ 에밀리 브론테, <폭풍의 언덕>



5강 5월 24일_ 토머스 하디, <테스>



19. 01. 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느 새 봄학기 강의공지 시기가 되었다. 판교현대백화점 문화센터에서는 현재 진행하는 있는 일본문학 강의에 이어서 이번 봄학기에는 중국문학 강의를 진행한다. 매주 수요일 오후 3시30분-5시10분에 진행되며, 3월 13일의 특강에 이어서 본강의는 3월 20일부터 5월 22일까지 10주에 걸쳐서 진행된다.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로쟈와 다시 읽는 세계문학 - 중국


특강 3월 13일_ 펄 벅의 <대지> 다시 읽기



1강 3월 20일_ 라오서, <마씨 부자>



2강 3월 27일_ 바진, <휴식의 정원>



3강 4월 03일_ 샤오홍, <생사의 장>



4강 4월 10일_ 다이허우잉, <사람아 아, 사람아>



5강 4월 17일_ 왕샤오보, <혁명시대의 연애>



6강 4월 24일_ 모옌, <개구리>



7강 5월 01일_ 위화, <인생>



8강 5월 08일_ 위화, <형제>



9강 5월 15일_ 쑤퉁, <나 제왕의 생애>



10강 5월 22일_ 쑤통, <참새 이야기>



19. 01. 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번주 주간경향(1212호)에 실은 리뷰를 옮겨놓는다. 유발 하라리의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에 대해서 썼다. 21가지의 레슨을 제공하고 있지만 주로 데이터 독재 문제에 초점을 맞추었다. 















주간경향(19. 01. 28) 빅데이터 알고리즘 시대, 어떻게 살까


<사피엔스>와 <호모 데우스>의 독자라면 이스라엘의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의 ‘제안’도 비켜갈 수 없다. 전작들을 통해 현생인류의 과거와 현재를 명철하게 기술한 하라리는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에서 이제 우리에게 더 나은 미래의 선택이 가능할지 탐문한다. 우리 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역사학자로 부상한 그의 예견과 제언은 무엇인가. 


이미 <호모 데우스>에서 자세히 기술한 대로 인류는 과거와는 전혀 다른 단계의 시대로 진입하고 있고, 이에 따라 새로운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 생명기술 혁명은 인간의 신체는 물론 뇌와 감정까지도 판독 가능한 대상으로 변화시켰고, 정보기술 혁명은 이를 데이터로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해주었다. 그렇게 해서 탄생한 빅데이터 알고리즘은 이제 우리 자신보다 우리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게 될 터이다.


과거에는 데이터 처리역량의 한계 때문에 정보를 한곳에 집중하는 사회주의 방식이 정보처리 권한을 분산하는 민주주의 방식에 비해 비효율적이었다. 구소련이 미국과의 체제경쟁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인데, 빅데이터의 등장으로 이제 국면이 바뀌었다. 20세기에 장애가 되었던 권위주의 모델이 거꾸로 21세기에는 결정적인 이점을 갖게 될 수 있다. 이러한 전망하에 하라리는 현재의 민주주의가 빅데이터 알고리즘 시대, 혹은 인공지능 시대에도 살아남을 수 있을지 의심한다. “민주주의는 근본적으로 새로운 형태로 재탄생해야 한다. 안 그러면 인간은 ‘디지털 독재’ 안에서 살게 될 것이다.”

빅데이터 알고리즘은 민주주의에만 위협이 되는 것이 아니다. 부와 권력이 소수에게 집중되면서 절대다수는 착취의 대상으로 전락하거나 심지어 잉여가 된다. 지금도 최고 부유층 1%가 전세계 부의 절반을 차지한다. 심지어 최고 부유층 100명이 최저 빈곤층 40억명보다 더 많은 부를 소유하고 있는 현실에서 이러한 불평등은 더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육체적·인지적 능력을 증강시키는 고가의 치료술이 개발되면서 인류는 생물학적 계층으로 쪼개질 전망이다. 부유층이 부만 차지하는 데 그치지 않고 미와 창의력, 건강까지 차지함으로써 ‘소규모의 슈퍼휴먼 계층과 쓸모없는 호모 사피엔스 대중의 하위계층’으로 양분되는 것이다.

컴퓨터가 아니라 우리 인간이 해킹되는 시대에 빅데이터와 알고리즘의 전면적 지배로부터 과연 우리는 벗어날 수 있을까. 자기 존재와 삶의 미래에 대한 통제권을 우리가 갖고자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하라리는 우리가 알고리즘보다, 아마존보다, 정부보다 더 빨리 달려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렇게 달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짐이 가벼워야 한다. 짐이란 다른 것이 아니라 우리가 믿고 있는 허구적 이야기들이다. 무엇이 실체이고 무엇이 허구인가. 확인하는 방법은 그것이 고통을 느끼는지 물어보는 것이다. 민족, 국가, 기업, 돈 같은 것은 결코 고통을 경험할 수 없다. 오직 실체로서 인간만이 고통을 느낀다. 허구적 이야기들에 현혹되지 않고 그러한 고통의 자리에서 모든 것을 재평가하라는 것이 하라리의 주문이다. 


19. 01. 23.














P.S. 세속주의에 대한 설명에서 "1789년 바스티유 감옥으로 몰려가서 루이 14세의 폭군 체제를 무너뜨린 민중을 높이 평가한다."(311쪽)고 나오는데, '루이 14세'는 물론 '루이 16세'의 오기다. 내가 갖고 있는 1쇄의 표기가 그러한데, 이후에 교정되었는지 모르겠다. 하라리 3부작은 이번에 스페셜 에디션판으로도 출간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치철학자 샹탈 무페의 신간이 오랜만에 나왔다. <좌파 포퓰리즘을 위하여>(문학세계사). 확인해보니 무페의 책은 현재 세 권을 읽을 수 있는데(<민주주의의 역설>은 품절상태) 원저의 출간 순서대로 하면 <헤게모니와 사회주의 전략><정치적인 것의 귀환>에 뒤이은 책이 <좌파 포퓰리즘을 위하여>(2018)가 된다.

돌이켜보니 <정치적인 것의 귀환>(2007)이 나왔을 때 서평도 쓰고 했던 기억이 있는데 벌써 12년 전이다. <헤게모니와 사회주의 전략>도 그보다 앞서 나왔던 번역판으로 흥미롭게 읽었었다. <좌파 포퓰리즘>에도 기대를 갖는 이유다. 분량도 얇은 편이어서 봄이 오기 전에 독파할 수 있겠다. 원저도 주문해놓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본작가 오에 겐자부로의 인터뷰집 <오에 겐자부로의 말>(마음산책)과 프랑스작가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산문집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글>(민음사)이 나란히 나왔다. 오에가 불문학 전공자이기에 뒤라스의 작품도 읽었을 가능성이 있지만 정확한 건 모르겠다. 뒤라스도 일본을 배경으로 한 <히로시마 내 사랑>을 썼으니 일본과 인연이 없지 않다(오에의 히로시마 이야기로는 <히로시마 노트>가 있다).

작품이 아니어서 내게는 모두 강의 참고용 책들이다. 오에의 작품으로는 <개인적인 체험>과 <만엔 원년의 풋볼>, 그리고 <아름다운 애너벨 리 싸늘하게 죽다>와 <익사>를 강의에서 읽었다. 한 작품만 다룰 때는 보통 <개인적인 체험>. 뒤라스의 작품은 이제까지 <연인>만 읽었는데 프랑스 여성작가 강의를 기획한다면 두세 작품 추가해볼 수 있겠다. 오에의 경우는 <만년작품집>이 더 나오는 것으로 아는데 무탈하게 출간되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