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들이 만개하더니 날씨는 어느덧 5월로 넘어간 듯싶다. 하긴 5월이 되면 그때는 또 여름 날씨겠다. 봄가을이 짧아지고 있는 게 추세라니 말이다. 도서관이 다녀오는 길에 더운 느낌이 들어서 머리를 깎고 귀가해서는 샤워도 했다. 할일은 많지만 일단은 한숨 돌리는 기분으로 '이주의 발견'을 고른다. 이런 좋은 날씨에 전쟁이라니? 그래도 어쩌겠는가. 책이 나온 걸. 자크 파월의 <좋은 전쟁이라는 신화>(오월의봄, 2017)다. 저자는 제2차세계대전이 전공분야인 역사학자이고 책의 부제는 '미국의 제2차 세계대전, 전쟁의 추악한 진실'이다. 


"파월은 제2차 세계대전은 파시즘과 군국주의에 대항한 미국의 위대한 성전, 즉 '좋은 전쟁'이 아니라 돈과 사업 관계, 그리고 이윤에 따른 충돌일 뿐이라고 일축한다. 제2차 세계대전의 진실을 낱낱이 파헤치고 있는 이 기념비적인 작품에서 저자 파월은 미국의 '좋은 전쟁'이라는 신화를 발가벗기고, 전쟁의 진실이 무엇이었는지를 하나씩 들춰내고 있다. 과연 미국은 제2차 세계대전에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전쟁에 참가했을까? 저자 자크 파월은 단호하게 그건 사실이 아니라고 말한다. 파월은 미국이 제2차 세계대전에 참가한 이유는 자유와 정의,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미국의 대기업과 파워엘리트의 이익을 위해 참전한 것이라고 말한다."

요지만 보면 왜 이제야 책이 번역됐을까 싶을 정도로 '좋은 책'이다. 2003년에 초판이 나왔고 2015년에 증보판이 나온 걸 보면 미국에서도 이 '불편한' 책의 독자가 없지는 않은 듯. 나란히 검색되는 책으로 <엄청난 계급전쟁 1914-1918>도 소개되면 좋겠다(어찌된 이유인지 원서는 현재 품절로 뜬다). 병기된 연도에서 알 수 있지만 저자의 1차세계대전사다.  



전쟁 얘기가 나온 김에 독일의 전쟁사가 헤어프리트 뮌클러의 <파편화한 전쟁>(곰출판, 2015)도 관심도서로 꼽는다. '현대와 전쟁폭력의 진화'이 부제. "전쟁 문제에 관한 한 가히 '움직이는 일인 싱크탱크'라고 불릴 만큼 방대한 지식을 소유한 뮌클러 교수는 이 책에서 1차 세계대전과 2차 세계대전으로부터 현재의 테러리즘까지 전쟁 폭력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를 흥미진진하게 추적한다." 


말 그대로 독일의 전쟁학 권위자인 저자의 다른 책으론 <제국: 평천하의 논리>(책세상, 2015)와 <새로운 전쟁>(책세상, 2012)가 이미 번역돼 있다. 특히 <새로운 전쟁>은 "20세기의 마지막 십여 년 동안에 뚜렷하게 그 경향성을 드러내고 21세기 초 9.11 테러 등을 통해 분명하게 인식된 ‘군사적 폭력의 탈국가화’ 현상을 근대국가체제 성립 이전의 전쟁들과 비교하면서 심도 있게 분석한 저작"이다. 출간은 먼저지만 순서상으로는 <파편화한 전쟁>에 이어지는 책. 그나저나 2012년에 나온 책이니 비록 소장도서이긴 하지만, 책을 찾는 게 전쟁 수준이겠다...


17. 04. 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