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인 민중사‘를 표방한 책이 나왔다. 낸시 아이젠버그의 <알려지지 않은 미국 400년 백인사>(살림). ‘백인 쓰레기‘가 원제다. 2016년에 나와서 화제가 됐다는 책인데 ‘백인 카스트 제도‘의 민낯이 이제야 폭로되었다는 점도 신기하다. 묵과해왔다는 것인지 무지했다는 것인지. 아무려나 미국사를 이해하는 데 요긴한 참고가 되겠다.

˝루이지애나 대학교의 석좌교수 낸시 아이젠버그는 <알려지지 않은 미국 400년 계급사>에서 미국은 그 시작부터 착취와 배제의 논리에 의해 기획되었으며 힘없고 가난한 이들은 400년간 끊임없이 조롱받고 소외되어 왔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하워드 진처럼 대안적인 역사 해석을 가하지만, 그녀의 분석은 훨씬 사적이고 내밀하다. 그동안 흑인과 소수인종 등 마이너리티에 주목해온 진보적 역사서술과는 달리, 정작 미국사의 근간을 이루면서도 세력가나 주류 사회에 의해 철저히 무시되고 이용당해온 ‘가난한 백인‘에 집중한다. 그 결과 미국 역사에 잠복해온 ‘백인 카스트제도‘의 민낯을 낱낱이 폭로한다.˝

‘가난한 백인‘을 다룬 미국문학에 어떤 작품이 있었나? 이 주제에 관한 책도 찾아봐야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4-16 16: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19 17:0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