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판되었던 조지 스타이너의 <톨스토이냐 도스토예프스키냐>(서커스)가 다시 출간되었다. 예전에 종로서적판으로 나왔던 책이다. 다시 나온 건 반가운데, 흠, 책값은 부담이군. 관련하여 검색을 해보니 예전에 쓴 페이퍼가 뜬다. 그때만큼 열정을 갖고 자세히 다룰 만한 여건이 안 되기에 그냥 태그만 걸어놓는다(태그의 '조지 스타이너'를 클릭하면 된다). 
















나로선 곧 두 작가에 대해서 강의하기에 오랜만에 다시 읽어볼 계획이다(기억에는 학부 때 읽었으니 거의 30년 전에 읽은 책이다). 스타이너는 <비극의 죽음>과 <바벨 이후> 등의 저작으로도 유명한데, 국내에는 <하이데거> 정도만 더 소개되었다(하이데거 관련서 가운데 개인적인 독후감으로는 가성비가 가장 좋았던 책이다). 
















말이 나온 김에, 바흐친의 <도스토예프스키 시학>도 다시 나옴 직하다. 여러 차례 번역본이 나왔지만 현재는 모두 절판된 상태라 소위 '의미가 없는 책'이다. 최소한 문학도의 필독서였는데 이를 능가하는 다른 책이 나온 것이 아니라면, 문제는 독자다. 이 정도도 읽을 독자가 이제는 없다는 것인지. 
















재간을 독촉하는 의미로 다시 적어놓는다...


19. 04. 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