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배송받은 책의 하나는 데이비드 베너타의 <태어나지 않는 것이 낫다>(서광사)다. 얼핏 철학에세이인가 싶지만 출판사로 짐작할 수 있듯이 진지한 철학서다(서광사의 베스트셀러도 있는지?). 저자는 남아공의 철학자. 소위 ‘반출생주의‘의 대표 철학자란다. 호기심에라도 손에 들게 되는 책이다. 반출생 논증이 가능한지, 가능하다면 얼마나 강력한지 궁금한 독자들이라면.

˝이 책은 단지 철학적 흥밋거리가 아니라 실천과 직결되는 함의를 갖는다. 우선, 베너타의 논증은 무엇보다도 출산의 문제를 도덕적으로 숙고하는 개인에게 중요한 도전을 제기한다. 만일 베너타의 논증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면 자신이 잘못이라고 여기는 일을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러한 도전은, 출산을 한 번도 하지 않은 이들뿐만 아니라, 이미 출산을 한 번 이상 했다 하더라도, 추가로 출산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이들, 그리고 다른 이들에게 개인적으로 출산을 독려하거나 사회적으로 출산을 하지 않으면 불리한 정책을 지지하는 것의 도덕적 타당성을 검토하고자 하는 이들에게도 제기된다. 더 나아가, 사회가 취할 수 있는 정책에도 도전을 제기한다.˝

제목 때문에 같이 떠올리게 되는 책은 에밀 시오랑의 에세이 <지금 이 순간, 나는 아프다>(챕터하우스)다. 원제는 부제로 붙어 있는 ‘태어남의 불행에 대해‘다. 과거에 <내 생일날의 고독>(에디터)이란 제목으로 번역되었던 책. 돌이켜 보니 25년전 생일날 읽었던 책이다. 어느새 그만큼을 더 살았군...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wo0sun 2019-03-26 19: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이를 낳고 저는 행복했지만
아이에게는 미안했던 기억이~~
마치 사기친 기분이랄까.
살아보니 좋은 거 하나 없었는데 삶을 안겨줘서.

로쟈 2019-03-26 23:37   좋아요 1 | URL
존재하거나 존재하지 않거나가 선택지가 아니어서 판단이 어렵습니다.^^

2019-03-26 21: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6 23: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7 00: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7 07: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7 11: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7 08: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7 11: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7 19: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7 2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7 22:4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