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학의 교황‘ 페르낭 브로델의 역작 <지중해: 펠리페 2세 시대의 지중해 세계>(까치)가 완간되었다. 전체 3부로 구성된 대작에서 마지막 3부가 번역되어 나온 것. 2부가 두권으로 분권되어 있어서 번역본은 네 권짜리다. 앞선 책들과 마찬가지로 바로 주문한 터라 곧 받아볼 예정이다. 주로 스페인(에스파냐)가 중심이 되지만 이탈리아사도 지중해의 역사에 포함되기에 관련한 대목도 있다(목차를보니 베네치아에 관한 장이 있다).

‘전체사‘가 어떻게 가능한지 시범을 보여주는 <지중해>는 일단 작가 세르반테스가 살았던 시대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고 더 나아가 이탈리아반도와 터키(투르크)의 역사를 살피는 데도 요긴한 참고가 된다. 먼저 나온 책 중에서는 공저로 나온 <지중해의 역사>(한길사)와 같이 읽어봐도 좋겠다. 이번 이탈리아여행을 준비하면서 구입했던 책이기도 하다.

˝현대 역사학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역사가 페르낭 브로델이 1923년에 집필을 시작하여 1949년에 출간한 20세기의 위대한 고전 <지중해>가 드디어 국내에 출간되었다. 방대한 스케일, 엄청난 자료, 참신한 해석의 틀 등이 압도하는 이 책은 세 부분으로 구성되었으며, 각 부분은 그 자체로 총체적인 설명을 시도한다. 시간적으로는 펠리페 2세 시대, 곧 16세기 후반기 50여 년이라는 짧은 시간이 연구 대상이지만, 공간적으로는 지브롤터 해협에서 레반트 지역에 이르는 거대한 지중해의 바다와 육지 세계를 전체적으로 다루고 있다. 그리고 지중해 세계와 연결되는 내륙의 나라들과 지역들이 포함된다. 페르낭 브로델은 당시 ‘지중해‘의 인간들, 사건들, 사물들, 자연(산, 강, 평야, 사막 등), 도시, 경제, 사회 등을 총체적으로 아우르는 전체사를 훌륭하게 구현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