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일이 많아서 이틀간 두문불출했는데 그렇다고 크게 효과가 있는 것도 아니었다. 해치운 분량이 적지 않음에도 전체적으로는 별로 표가 나지 않는 수준이다. ‘빙산이론‘은 이런 경우에도 적용되지 않을까 싶은데 어떤 일에서건 우리는 고작 빙산의 일각과 씨름할 따름이다(그게 1/8이다).

머리도 무거운 차에 잠시 시선을 다른 데로 돌린다. 경계 너머로? <상상된 공동체>로 유명한 인류학자 베네딕트 앤더슨의 자서전이 출간되었다. <경계 너머의 삶>(연암서가). 알고보니 2015년에 유작으로 나온 책이다. 한 성실한 학자의 회고로서뿐만 아니라 그의 대표 저작을 이해하는 데도 좋은 참고가 되겠다.

˝이 책은 앤더슨의 외국어 공부의 즐거움, 현장 연구의 중요성, 번역 작업의 희열, 신좌익이 전 세계 학계에 끼친 영향, 후학 양성의 보람, 세계 문학에 대한 애정 등, 세상을 향해 열린 마음으로 살아온 생애를 묘사한다. 그의 저작 중 가장 유명한 <상상의 공동체> 집필의 동인이 된 몇 가지 개념과 영향도 소개하고 있는데, 그 예리하고 독창적인 논의는 민족주의 연구의 틀을 바꾸어 놓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