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최하림 시인의 <김수영 평전>(실천문학사)이 절반된 줄 알았더니 작년말에 개정돼 나왔다. 짐작엔 표지만 바뀌었을 터이지만(내용이 일부 보완되었다) 그래도 ‘살아있으니‘ 다행이다. 현재로선 유일한 평전이기에. 지난달 강의 때 장바구니에만 넣어둔 책으로는 <김수영 사전>도 있는데 여전히 망설이게 된다. 아무리 사전이라지만 보통의 책값이 아니어서다.

거기에 연구서를 한권 더 얹자면(예전 민음사판 전집에는 <김수영 연구>가 별권으로 포함돼 있었다), 현재로선 <살아있는 김수영>(창비)이 최선으로 보인다. 주제별 균형과 안배가 잘 이루어져 있다. 김수영 전집과 함께 이런 공구서들을 갖춘 다음이라면 이제 김수영이라는 갱으로 들어가도 좋겠다. 러스키의 비유대로 독자는 광부니까. 김수영을 캐러 들어가는 광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wo0sun 2019-02-08 2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캐고 또 캐다보면 막장에 이를 수 있을까요?
끝이 보이질 않아서~~

로쟈 2019-02-08 22:43   좋아요 0 | URL
보장은 없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