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권의 제목이 그렇다. 주디스 버틀러의 <위태로운 삶>(필로소픽)과 알랭 바디우의 <참된 삶>(글항아리). <위태로운 삶>은 앞서 <불확실한 삶>(경성대출판부)으로 번역돼 나왔었다. 이번에 나온 건 새 번역판. ‘애도의 힘과 폭력‘이 부제이고 원저는 2006년에 나왔다.

˝폭력과 혐오가 국경을 넘나드는 지금, 저자는 인간의 생명이 얼마나 쉽게 파괴될 수 있는지에 대한 이해, 즉 삶의 취약성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하는 비폭력적 윤리의 가능성을 모색한다. 특히 저자는 레비나스의 타자와 얼굴 개념을 통해, 의미의 사각지대에 갇힌 인간이 어떻게 통치와 권력에 의해 공적 담론의 장에서 얼굴을 박탈당하고 권리 없는 생명이 되는지, 그리하여 어떻게 우리가 뿌리 뽑힌 그들의 삶 앞에서 애도가능성을 무기한 연기하고 무감각해지게 되는지 고찰한다.˝

한편 바디우의 책은 원저가 2016년에 나왔고 나는 지난해에 나온 영어판을 갖고 있다. 한국어판도 빨리 나온 셈. 3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글들은 바디우가 프랑스 및 벨기에와 그리스 등지의 고등학교나 교육기관 등에서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과 그의 세미나를 계기로 실시된 강연들을 토대로 한다. 일종의 젊음에 관한 강의록 묶음인 셈이다.˝

강의가 이루어진 건 2015년이니 바디우가 일흔아홉일 때다(바디우는 1937년생인데 강의에서 나이를 그렇게 밝힌다). 지금은 여든을 넘긴 나이이고, 게오르크 가다머 같은 장수 철학자의 사례가 있지만 강연과 저술이 얼마나 더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젊은 세대에게 전하는 노 철학자의 ‘마지막‘ 조언으로서도 의미가 있지 않나 한다. 그 젊은 축에 속하는 건 아니지만 영어본도 구해놓은 김에 나도 읽어보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