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 나의 동양고전 독법
신영복 지음 / 돌베개 / 200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거를 반성하지 않는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한다. 우리가 끊임없이 역사에 관심을 가지고 옛선인들의 사상과 생각을 알고자 하는 욕구는 오직 알고자 하는 욕구만 있는 것은 아닐 것이다. 선인들의 말씀을 통해 현재를 바라보고 좀 더 주체적인 삶을 살고자 하는 것. 그것이 고전을 읽는 이유가 아닐까 한다.

요즘 고전에 관심이 많아졌다. 딱히 어려운 <논어>같은 책에 대한 관심은 아니고 옛 사람들의 산문이나 특히 한시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 한시를 번역해서 볼 능력은 안 되니 가끔 번역되어 있는 시들을 보게 되는데 신기하게도 현대시보다 더 마음에 와 닿는 시들을 발견하게 된다. 산문들도 마찬가지. 조상들의 짧은 글을 읽으며 마음이 정화되고 나라는 사람에 대해 더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게 해준다.

이런 저런 이유로 사 보게 된 책. 신영복 교수의 <강의>라는 책이다. 말 그대로 동양고전에 대해 강의했던 내용들을 책으로 엮었다. <시경>부터 시작해 <한비자>까지 고대사상들을 망라하고 있는데, 사실 워낙 어려운 내용들이고 보니 수박 겉핥기 식 읽기밖에 되지 않았다.

그렇다고 이 책이 도움이 되지 않았다거나 나빴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 도리어 우리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을 심어 주는 책이라고 느꼈다. 책의 처음부터 이 책의 내용은 동양고전을 공부한다기 보다 동양 고전의 독법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중점에 두었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 곧 고대 사상을 통해 현재 우리의 모습을 보는 것. 그것이 이 책의 목적이라는 것이다.

동, 서양 사상의 차이를 단순하게 말할 수는 없다.  그래도 이 책에 나온대로 단순하게 말해 본다면 동양은 관계 중심, 서양은 존재 중심이라 할 수 있다. 서양의 모든 것은 개인 위주로 돌아간다. 나를 세상의 중심에 두고 점점 발전해 나가는 구조. 그러나 동양은 주변과 어떻게 관계를 맺고 있느냐를 중심을 돌아간다. 발전보다는 조화, 함께하는 삶 등이 동양 사상의 중점이다.

세상의 모든 나라들이 세계화라는 신자유주의 라는 미명 아래에 오로지 서구만 죽자고 따라가고 있는 세상이다. 자본주의 인류가 선택할 수 있는 최상의 시스템인가 가끔 생각해본다. 먹고 살기 위해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 속에서 진리니 사상이니 하는 것은 배부른 이야기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 책을 읽고 나서 동양사상에서 이야기하는 관계란 우리 인간 사이의 관계를 회복시켜 나가는 것이란 생각이 든다. 동양사상 속에서 우리 시대의 인간 사이의 관계뿐 아니라 자연과 우리의 관계, 사회와 우리의 관계 등을 새롭게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시경>부분은 재미있게 읽었으나,  역시 <주역>은 힘들어서 거의 이해를 하지 못했다. 어려웠지만 동양고전에 한 걸음 가깝게 다가가는 좋은 길잡이가 된 책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영엄마 2007-07-07 01: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미라님, 돌아오시자마자 리뷰 당선부터 되시는거야요? ^^ 리뷰 당선 축하드립니다.

mira95 2007-07-07 08: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저 아영엄마님 덕분에 알았어요. 정말 기뻐요. 감사합니다^^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07-07-09 08: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미라님, 리뷰 당선 축하합니다!!

stella.K 2007-07-09 1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낫! 리뷰 당선되셨구만요! 늦었지만 축하드려요!^^

asdgghhhcff 2007-07-11 2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축하드립니다.!!

mira95 2007-07-13 01: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혜경님 스텔라님 구우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