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007 비긴즈 (공감1 댓글18 먼댓글0)
<007 퀀텀 오브 솔러스>
2009-02-16
북마크하기 과거의 사건, 현재의 사건, 뒤바뀐 역할. (공감6 댓글6 먼댓글0)
<디파이언스>
2009-02-09
007 퀀텀 오브 솔러스 - Quantum of Solace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007시리즈도 이제 제 4대(한 편, 두 편씩만 출연했던 배우 두 명은 제외하자)제임스 본드를 맞고 있다. 영국의 정보기관 MI6의 특급 에이전트이며 스파이인 코드네임 007은 다른 건 몰라도 전 편을 통해 여자들 특히 미녀들을 후리고(표현의 오해가 있겠지만 여성비하적인 표현은 아닙니다.) 뒤 돌아서서 쌩까는 능력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오죽하면 단 두 편만 출연하고 흥행에서 쪽박을 찼던  티모시 달튼의 중도하차 이유가 본드 걸의 죽음에 눈물을 보였기 때문이라는 소문도 존재하니까 말이다.(일설엔 얼굴이 너무 커서..란 말도 있다.) 이렇게 007은 흔히 말하는 바람둥이에 호색한에 거기다가 여인과의 사랑은 그냥 하룻밤 불장난이나 여흥거리로 설정되어 왔던 것도 지금까지의 007에서의 모습이었다.  

    

왼쪽부터 1대 007 숀 코너리, (다음은 단 한 편으로 쫑난 조지 라젠비) 2대 007 로져 무어, (다음은 단 두편으로 쫑난 티모스 탈튼) 



공식적으로 3번째 007이라고 생각되어지는 피어스 브로스넌  



그리고 현역..007 다니엘 크레이그..

그런데 주연배우가 지금까지의 이미지와는 참으로 상반된다. 아무리 눈 하나 깜짝 안하고 사람을 죽이며 총질을 해대는 피 냄새, 화약 냄새가 자욱할 직업군이라지만 캐릭터 자체는 댄디와 젠틀의 전형 이였는데.... 이번 배우는 그와 상반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거칠고 야수 같고 입을 열면 매력 있는 영국식 영어보단 왠지 러시아 갱 같은 무슨 무슨 스키 하는 육두문자가 튀어나올 것 같은 분위기이다. 거기다가 영화 속에서 보여주는 액션은 지금까지의 007이 첨단무기와 과학의 힘을 빌렸다면 웬만한 건 몸으로 때우고 날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의 외모와 딱 떨어지는 액션스타일로 말이다.

이게..과연 007인가 하는 당황스러움은 당연한 걸지도 모른다. 지금까지 보여줬던 그의 모습과는 전혀 상반되고 반항되는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으니까. 거기다가 새로운 007의 첫 주연인 카지노 로얄에선 본드걸이라 판명되는 에바 그린의 죽음에 첫사랑에 실패한 소심남처럼 방황하고 고뇌하는 모습까지 보여주고 있으니까. 거기다가 닥치는 대로 죽이는 폭주까지 한다.

이 모습에서 아마도 대다수의 관객들은 이게 007이야? 에이 시시해..라며 등을 돌릴 수도 있겠지만, 이 영화가 요즘 들어 시리즈물에 자주 보여주는 ‘비긴즈’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지금까지의 007이 보여줬던 그 이전의 모습. 다시 말해 그가 특급 에이전트가 되기 직전에 보여주는 과거회귀의 모습을 시간을 거슬러 올라갔다고 보면 된다. 더불어 반지의 제왕이나 캐러비안의 해적마냥 한 편의 영화로 끝나는 게 아닌 연작의 성격까지 가지고서 말이다.

그런 의미로 이 영화 퀀텀 오블 솔러스는 전작인 카지노 로얄과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그가 왜 007이 되었는가. 그리고 전편에 등장하는 화려한 여성편력과 뜬구름 잡듯 여자들과의 깊은 관계를 거부하는가에 대해 상황은 좀 유치하지만 (요원 생활 중 만난 첫 번째 여자에게 징하게 당했지만 사랑했고, 또 그녀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했기에.) 제대로 설명해주고 있다. 그러니까 두 편의 영화를 통해 007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즉 진화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된다.

이제 자연스럽게 차기작으로 관심이 쏠리게 된다. 진화를 마친 007이 역대 007만큼의 강력한 매력을 뿜어낼 수 있을까라는 그리고 007 배역을 맡은 배우들의 저주 아닌 저주에서도 벗어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게 된다. (워낙에 강한 개성의 캐릭터기에 007배역 계약기간 동안 다른 영화에 출연하더라도 흥행에서나 연기에서 빛을 보지 못했다. 숀 코너리 역시 007의 세계에서 완전히 물러나며 그의 다양한 연기경력이 재평가 되었다. 로저무어와 피어스 브로스넌  역시 마찬가지로 007저주에 본의 아니게 시달렸다.) 그래도 이번 배역인 다니엘 크레이그의 경우 기존의 007과는 판이하게 다른 모습과 이미지를 선사하기에 아마도 007 저주에 대한 속박에선 전편의 배우들과는 다르게 조금은 자유롭지 않을까 싶다. 터프하고 강력한 마스크에 연기력은 아무리 봐도 역대 최고라고 판단되어지니 말이다. 







 
 
보석 2009-02-16 14:26   댓글달기 | URL
외모만으론 피어스 브로스난이 참으로 007 이미지에 어울리는 듯합니다.

Mephistopheles 2009-02-17 11:30   URL
007도 007이지만 피어스 브로스난은...국내 수트 선전이 정말 멋졌습니다. 역대 007의 공통점이라면 수트가 잘 어울린다는 것..이것도 무시 못합니다.^^

깐따삐야 2009-02-16 21:25   댓글달기 | URL
바람구두님 의견에 동감해요. <퀀텀 오브 솔러스> 보면서 바로 내가 원하는 007이야, 라고 생각했어요. 작은 권총보다는 두두두두~ 기관총, 또는 거친 맨주먹이 어울릴 법한, 어딘지 군인스러운 다니엘 크레이그 포에버.^^

Mephistopheles 2009-02-17 11:33   URL
사실 007의 권총은 22~25구경인 월터PPK가 주종이였습니다. 실질적으로 휴대하기 편하고 충분히 상대를 제압이 가능한 월터가 스파이들의 이상적인 권총이긴 하지만서도. 요즘 나오는 화력이 굉장한 권총에 비해 앙징맞고 여성스럽죠. 그래서 그런지 피어스 브로스난이 나오는 007부터 제법 강력한 권총들 (글룩이나 시그, 베레타 등등 9미리 파라블럼 탄을 주로 쓰는)이 등장하기 시작하더군요. 페이퍼의 포스터를 자세히 보시면 그들이 시대에 따라 어떤 총을 들었는지 잘 보여집니다..^^ 그리고 명색이 스파이인데 크린트 아저씨의 더티해리 같은 8인치 매그넘 같이 무식한 권총은 상식적으로 맞진 않겠죠..^^

깐따삐야 2009-02-17 13:28   URL
오오옹~ 그랬군요. 아, 재밌어.^^ 저는 <테이큰>의 리암 니슨이나 <퀀텀 오브 솔러스>의 다니엘 크레이그처럼 아날로그 액션을 보여주는 배우들이 좋아요. 수트 보다는 군복이 어울릴 법한 스파이요. 으흐흣.

Mephistopheles 2009-02-17 13:42   URL
그런 면으로 따진다면...맷 데이먼이 열연한 제이슨 본 시리즈가 최고죠.^^ (본 아이덴티티, 본 슈프리머스, 본 얼티메이텀) 리처드 챔벌레인이라는 영국배우에 의해 TV판으로 만든 적도 있지만 맷 데이먼의 본 시리즈는 3부작이 완벽하게 맞물려 잘 만든 영화라고 보여집니다.^^

아롬 2009-02-17 09:46   댓글달기 | URL
저도 데니얼 크레이그에 한편!!!
하지만 션 코넬리의 이미지가 워낙 강해서 데니얼이 그의 카리스마를
뛰어넘으려면 몇편 더 찍어야겟지요,,,연기력은 말씀하신대로
대니얼이 최고인듯요~.^^대니얼의 푸른 눈빛,,,아직도 강렬하게 느껴진다눈~.^^;;;

Mephistopheles 2009-02-17 11:35   URL
숀 코너리도 다니엘의 007을 보고 매우 만족하고 칭찬했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이번 007은 유연한 카리스마보단 보다 남성적이면서 강력한 카리스마로 무장한 것 같습니다. 특히 유난히 도드라져 보이는 다니엘의 푸른 눈동자도 한 몫 단단히 하고 있고요..^^

아롬 2009-02-17 17:26   URL
ㅋ좀 다른 카리스마죠~. 그전의 모든 본드들이 점잖은 이미지였다면
이 사람은 좀 터프하면서 뭐랄까 섹시하다고 할까~호호호

Mephistopheles 2009-02-17 23:21   URL
뭐랄까...거칠은 초원 위에 고고하게 눈빛을 번쩍이는 늑대같다고 해야 할까요. 암튼 포스가 느껴지는 배우이긴 합니다.

손님 2009-02-17 10:07   댓글달기 | URL
다니엘 크레이그, 왠지 이스턴 프라미스 분위기가 나는 것 같기도 하네요.

Mephistopheles 2009-02-17 11:36   URL
ㅋㅋ 약간 러시아쪽 냄새가 강하기 나는 외모를 소유하고 있지만..그는 영국태생입니다. 그리고 인터뷰한 내용을 어디선가 읽었는데 007 배역은 자신에게 굉장히 영광스런 배역이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이 배역으로 인해 오는 물질적인 부는 그닥 반갑지 않다고 하더군요. 자신은 물질에 지배당하거나 집착하고 싶진 않다며 영화촬영이 끝나면 늘어지게 쉰다고 하더군요. 주로 책을 보며 잠을 자며 여행을 하며..^^

아롬 2009-02-17 17:25   URL
호주 태생인줄 알았다는 댓글 달았다가 검색해보니 메피님 말씀대로 영국인이네요~.
암튼 제가 요즘 막 좋아하고 있는 배우에요~.ㅋㅋㅋ

Mephistopheles 2009-02-17 23:26   URL
영국 체스터 출신이라네요. 미술교사인 어머니와 해군생도였던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답니다..^^

새초롬너구리 2009-02-17 15:25   댓글달기 | URL
'얼굴이 커서'란 이유 맞습니다.

Mephistopheles 2009-02-17 17:59   URL
아니 저런..스파이의 임무와 얼굴 크기와 무슨 상관이 있다고...(그래도 다른 007에 비해..좀 떨어지긴 합니다. 어쩔 수 없지만요.)

노이에자이트 2009-02-17 16:50   댓글달기 | URL
옛날 액션영화 소개한 책에 보니 레젠비가 무술영화에 나오던데요.스카이 하이던가요.숀 코널리 형도 이젠 여든이네요.

Mephistopheles 2009-02-17 23:26   URL
노이에자이트님의 댓글을 보고 검색을 해봤더니...이 양반은 알게 모르게 무술영화에 많이 출연했더군요. 이소룡일대기라는 다큐에도 출연하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