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두달만인가 봅니다.

 

하루

이틀

일주일

이주

한달

두달

 

이러다보니 두달정도 된거같아요...

 

우선 새로운 직장에서 적응하고 일하느라 더 그런거 같아요.

 

요새 좀 나아졌는데

 

거의 매일 누웠다하면 기절해서 잤으니까요.

 

근데 이제 12월이네요..

 

2013년도 얼마 안남았어요.

 

바쁜게 보낸거같은데 마음이 뒤숭숭하네요..

 

올해는 뭘했는지 생각좀 해야겠어요



 
 
카스피 2013-12-08 23:40   댓글달기 | URL
ㅎㅎ 새 직장에 적응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셨나 보네요.그래도 서재에는 쉬엄 쉬엄 놀러오셔요^^

실비 2013-12-13 00:39   URL
언제나 반가운 카스피님^^
아무래도 일복은 타고났나봅니다. ㅠ
이번주는 외근이 많네요.
낼은 안산가요 +_+

마녀고양이 2013-12-09 00:24   댓글달기 | URL
ㅇㅇ, 직장 옮기시고 적응하느라 힘드셨네요.
2013년이 이제 정말 한달도 안 남았어요.
세월이 슝 하고 가버리네요. ^^

저도 지금 어느 자리인지 생각 좀 해야겠네요.

실비 2013-12-13 00:42   URL
오랜만이에요 마녀고양이님 ^^
정말 얼마 안남았네요..
시간이 점점 빨리 가나봐요. +_+
이시점이 어느자리쯤에 왔는지 생각하게 되네요 +_+

Mephistopheles 2013-12-09 11:24   댓글달기 | URL
바쁘게 보내셨으니 뭔가 해도 많이 하셨다고 생각하심 될꺼 같기도 합니다...^^

실비 2013-12-13 00:44   URL
반가워욤 메피님 ^^
하신 말씀 생각해보니 그러네요..
먼가 했으니 바쁘게 보낸거같아요 ㅎㅎ
일이 너무 많아서 좀 그렇지만 ㅠㅠㅠㅠ
한해 마무리 생각해야할거같아요 +_+
 

오늘 3, 총 77777 방문

 

 

한번이라도 방문해 주신분들 감사드려요... +_+

 

 

오늘하루 너무 힘들었다.

이제 자야지''';;;;



 
 
카스피 2013-10-01 17:07   댓글달기 | URL
ㅎㅎ 실비님 행운의 럭키77777 축하드려용^^
 

1. 어제 이사했다.

 

어제 새벽에 이삿짐센터에서 오기로 했지만 생각보다 더 빨리 오는바람에

정신없이 짐을 싸기 시작했다.

 

짐은 생각보다 빨리 포장했지만 이삿짐센터착오로 인해

짐이 더 많아져서 차를 한대 더 불러야만 했다.

 

이사올 집에 짐을 나르는데 앞 타임에 사람이 있다고 했는데

이사를 하지 않는 관계로 빨리 짐을 옮겼고

 

조금 시간이 흐른뒤 다른집에서 시간을 옮기면서 서로 옮기겠다며 싸움을 한것 같다.

 

다행히 그시간쯤에는 우리는 짐을 다 옮겼다!!

문제는 짐만 옮겨 놓고 쌓아놓기만 하고 정리가 아니라 쌓아두기 급급했다.

 

우선  아파트는 첨으로 이사왔다.

그리고 여기가 새아파트다.  들어오기 일주일전부터인가 계속 환기 시키고

양파를 두면 냄새가 제거 된다고 들어서 열심히 양파 갖다놓고 있었다...

 

다 아빠께서 하셨지만.

 

어제 오늘 열심히  가구 위치도 다시 바꾸고  완전 중노동이다.

이사하면서 차차 정리해야지...

 

또 아파트에 새로운 문제가 생겨.. 우선 월요일이 되야 알수있을것 같다.

TV, 인터넷, 전화기도 오늘 설치하고.

 

새아파트라 잘안될수도 있다고 했는데 다행히 TV 잘나온다. +_+

어제 그제 TV 설치 이사온날 어제 설치 안된다고 어찌나 욕을 얻어먹었던지.. ㅠ

 

 

2. 지난주에 회사 첫출근했다.

이제 낼이면 일주일이다. +_+

 

그런데 기분은 일주일이 아니라  더 오래된것 같다.

회사에서도 참 여러가지 일이 있었다. 사무실에서 보기 힘든 광경(?)들을 볼수 있었다.

 

좋지 않은것이기 때문에 처음 들어가서 고민할뻔한 일들이다.

나도 나이가 먹었나보다.. 그것보다 나에게 떨어진 일들이 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금요날 해야할일을 다 못끝내 지금부터 일을 해야할것 같다.

 

어제부터 오늘 지금까지 짐정리하고 닦고 이제 겨우 한숨 돌리고

일을 해야할것 같다....

 

피로가 쌓인다...;;;

 

이사 왔으니 사진 투척!

짐 들어가기 전에....

블라인드를 달았는데.. 사용법이 잘몰라서  어찌어찌하다가 저런 모양;;;

유리창 다 가려지고 아래로 옮겨서 반만 가릴수도있다.

 

 

 
어제밤..

비가 오고.... 야경이 달라보인다.

 

사진보고 사람들은 집 좋다라고 할수있지만 바깥풍경만 좋다. ㅎㅎㅎㅎ

 

 

ps. 요새 방문자수가 이상하게 높다. 평상시 안높았는데...

       그렇다고 페이퍼를자주 올리지도 않았는데...;;



 
 
 

지금 방에 콕 박혀있는 중이다.

 

추석때도 친척들없이 보내서 좋았는데

 

친척어른분들 오셔서 식사하고 이야기 중이시다.

 

사촌동생들도 없고 혼자 머 할수도 없이 그냥 방에 콕 박혀있다.

 

근데 사촌동생이 결혼을 한다고해서

 

주제는 그이야기로 진행중이다.

 

나는 죄진것도 없는데 왜 방에서 나가기 어렵지;;;

 

나이 꽉찬 미혼이라....

 

그렇다고 눈치볼것도 없는데....

 

그냥 별로 마주치고 싶지 않는것뿐...

 

다음주 출근해야하는데....

 

제대로 되지 않은 인수인계종이 보면서 방에 콕.



 
 
실비 2013-09-21 21:07   댓글달기 | URL
책이라도하나 갖고 들어올걸.
이사준비때문에 책이 다 거실에있다.;;;;;;;

세실 2013-09-22 21:20   댓글달기 | URL
시간이 흐르고나면 별일 아닌데 당장은 스트레스죠^^
화이팅입니다.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이 더 많은 결혼후의 삶. 쉽게 판단하면 안되어요.

실비 2013-09-23 23:42   URL
시간지나면 별일 아닐텐데 말이죠...
당장 급한 지금이 문제네요 ^^
눈에 보이는것만 보이게 되네요. ㅠㅠ

BRINY 2013-09-22 22:00   댓글달기 | URL
저도 추석 당일만 빼면 방콕하고 지냈어요. 근데 그게 너무 좋더라구요.
출근 전에 에너지 많이 모아둬야죠!

실비 2013-09-23 23:45   URL
맞아요... 출근전에 체력 만땅으로 해놓고. +_+
전 추석내내 집에있다가 일요일에 잠깐 바람 쐬고 왔어요 ㅎㅎㅎ
 

나에게도 기회가 왔다.

 

면접볼 기회..

 

첫번째는

규모가 약간 있는데였다.

그런데 여직원은 혼자만 있는데다.

여자분이 한분 더 계셨지만  나보다 급이 높으신 분이였고 업무분야가 달랐다.

남자분 몇분 계시고 대표한분 그아래 보좌하시는 실장님 한분... 

근데 대표님보다 실장님께서 나이가 좀 더 있으신거같은.

 

근데 실장님이 이전 직장에 있던 그때 국장님하고 분위기가 이미지가 너무 비슷하다는..

이전직장에 그게 참 안좋았다.

 

두번째는 조금더 작은 데였고

거기도 여직원이 있었는데 나간상태였고 

거기도 대표 두분 남자 여자

그아래 남자실장님들 좀 계시고.

건물은 여기가 더 좋은것 같다.

 

 

 

우선 조합을 하자면.

        첫번째/ 두번째

대표  혼자 / 두분

직원  4,5명?/ 6명

분야  의료/ 건설

급여  지난번하고 똑같이/ 첫번째보다 10만원 적게.

 

 

첫번째 간데는 직원들이 다 있는건지 없는건지 모르겠는데

남자 2분을 뵙고 여자분 한분 계셨다. 업무는 달라도 옆이라 이야기할수 있을거 같고.

면저볼때 대표님과 실장님과 같이 면접을 봤다. 면접을 솔직히 잘 못봤다. 

그러나 솔직하게 말씀드릴려고 했다.

처음에 면접보라고 한 나이 있으신 실장님 전화로 급여 얼마 바라냐고 해서 얼마 말씀드렸더니

한숨을 쉬시면 알았다고 떨떠름하게 말씀하셨고  그뒤 연락이 왔을때도 시쿤둥하게 말씀하셨다.

나는 갸우뚱해서 '저 된거죠? 감사합니다' 라고 했고 낼 출근하라고 하셨다.

 

두번째는 점심시간바로 직후에 들어갔는데 직원들이 다들 전화하고 바빴다.

좀 시간이 지난후에  대표님과 일대일로 면접을 봤다.

첨에 좀 긴장을 하다가 나중에 좀 편안히 말을 할수가 있었다.

다른대표님은 다른일이 많아서 사무실에  일주일에 한두번 오시는듯 했다.

그리고 그 아래 실장님은 참 좋아보이셨다. 

 

우선 낼 첫번째에서 오라고해서 갈것이다.

두번째는 낼까지 연락을 주기로 했다.

 

우선 걸리는게 첫번째 나이있으신 실장님 내가 본게 맞다면 

이전직장에서 국장님과 성격이 비슷한거면 좀 많이 힘들것이다. 

대표님도 중요하지만 같이 일하는 직속상사도 중요하다. 

여자분이 있어서 말좀 터놓을수가 있을수도 있고.

 

두번째는 보통 여자대표님은 좀 많이 힘들다. 경험을 해봤을땐.

근데 자주 나오시진 않을실것 같고 

일이 좀 있을듯 하다. 우선 실장님은 좋아보이셨다. 같이 일할려면 물어보고 편하게 하는게

중요한데 서로 쿵짝이 맞아야하니까.

근데 여긴 급여를 10만원 적게 준다고 했고 

여기에는 솔직히 내 일하는스타일을 말씀드려고 좋게 보셨다.

연락이 올지 안올지는 모르겠지만 

 

연락이 온다면 ?

 

돈도 중요하지만 사람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근데 엄마는 돈이 더 중요하신듯 하고.

 

우선 머 나는 낼 출근 할것이다. 

한번 일하면 책임지고 내가 할수있는데까지 일을 할것이다. 

우선 그 마음먹기가 어려운것이다.

 

사람한테 마음도 다치고 질려보니 사람들과 일하는데 소통이 중요한걸 안다.

안그럼사람들도 있겠지만.

 

요래요래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2013-09-12 16: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09-14 23: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카스피 2013-09-12 21:26   댓글달기 | URL
흠 저라면 일단 돈보다는 맘이 맞는 사람들과 일하는 것이 낫지 않나 싶어요.근데 그것보다 더 중요한것은 들어가는 회사가 오래 갈수 있냐는 점이 아닐까 싶네요^^

실비 2013-09-14 23:40   URL
그쵸?
저도 그런생각이지만서도.. +_+
두번째는 연락이 안왔답니다. ㅠㅠㅠ
하지만 괜찮아요
첫번째도 괜찮은거같아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