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讀書記錄 190402

 

우리는 왜 잠을 자야 할까 독서 시작

 

책을 읽기 전에 내 경험과 지식을 정리한다.

 

나는 (통상적으로,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흔히 생각하듯,) 잠자는 시간이 아까웠다. 그리고 깨서 기억나는 꿈은 대개 악몽이다. 혼자 남게 되거나 학생 신분의 시험, 전쟁, 재난, 직장 업무에 탈진 ...

 

잠과 꿈에 대하여 책을 찾아 봤는데, 납득할 만한 설명이 없었다.

 

잠에 일단 받아들인 가설은 신경 독성 물질의 해소다. 모든 동물을 잠을 잔다. 피식자와 포식자의 관계를 생각할 때, 치명적인 위험이지만 신경계의 독성을 가지고 있는 동물 특성으로 필할 수 없는 현상, 부산물이다라는 것이다. 이 가설은 식물은 잠과 같은 현상은 없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꿈에 대한 가설은 현실에 대한 간접 체험, 가상 체엄으로 이를 통해 현실에 대비하게 한다는 것이다. 나는 이 가설에 동의하지 않는다. 전쟁에 대한 가상 체험이 현실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 또한 꿈의 전쟁 상황이 비논리, 비약의 연속이다.

 

내가 악몽이 아닌 꿈을 마지막 꾼 때가 초등학교 4학년으로 기억한다. 꿈속의 파란 하늘과 녹색의 초원 ...

 

이 책이 어떤 설명을 내게 해 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