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어스, 어디 있니? 알이알이 명작그림책 28
존 버닝햄 글.그림, 김정희 옮김 / 현북스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 아침은 버섯 스크램블 에그랑 콘플레이크, 그리고 시원한 오렌지 주스예요. 줄리어스는 어디 있죠?"


줄리어스 가족의 식사 시간은 늘 이렇게 시작한다. 그런데 식탁 앞에 있어야 할 줄리어스는 늘 딴짓 중이다. 


"줄리어스는 의자 세 개, 낡은 커튼, 기다란 빗자루로 자기 방에 작은 집을 만들었다고 우리랑 같이 점심 못 먹는대요."


라고 대답을 하면, 식사 준비를 하지 않은 부모님 중 한분이 줄리어스에게 식사를 가져다 준다. 

다음 식사 시간이 되면 부모님은 역할을 바꾼다. 아빠가 음식을 준비하면 이번엔 딴짓하는 줄리어스에게 엄마가 식사를 갖다 주는 형식으로~


그렇게 매끼니마다 다른 음식이 올라오고, 줄리어스는 매 끼니마다 또 다양한 미션을 수행 중이다.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구멍을 파고 있기도 하고, 피라미드를 올라가고 있는 낙타의 등에 타고 있기도 하고, 롬보봄보 강의 하마 몸을 식혀주기도 하고, 겨울이 긴 노보스키 크로스키의 늑대들에게 눈을 던지기도 한다. 뿐인가. 창가베낭 산을 오르기도 하고 남아메리카 치코니코 강에서 급류를 타기도 한다. 남극 어딘가 곰들한테 이불을 덮어주거나 길 끝 나무에서 나는 법을 배우고 있는 새끼 부엉이들을 도와주고 있기도....


작품은 운율이 있다. 식사를 준비하는 엄마 아빠, 그리고 무언가에 열중하느라 식탁 앞에 오지 않는 줄리어스를 설명하는 부분, 그리고 그 줄리어스에게 식사를 갖다 주는 부모님까지. 


놀랍게도, 밥 때에 딴짓한다고 야단치는 법이 없다. 오히려 이렇게 식사 시간 못 맞추는 줄리어스가 모처럼 식탁 앞에 앉아 있으면 '감격'스런 느낌까지 들 정도.


미국에서 사는 오빠를 중국에서 만났을 때, 오빠의 어린 아기가 세살이었던가, 네살이었던가. 아무튼 그 아기가 밥투정이 심하고 입이 짧아 고생을 했는데, 오빠는 한번도 언성 높이지 않고 한시간에 걸쳐서 애 밥을 떠먹였다. 그게 참 신기했다. 애 버르장머리 고친다고 소리지르지 않는 게 놀랍고 바람직해 보였으나 한편으론 애 버릇이 너무 나쁜 게 아닌가 염려도 되는 그런 두가지 마음 말이다. 


줄리어스의 다양한 모험과 상상력을 방해하지 않아서 이 아이가 창의력 넘치는 멋진 소년으로 자랄 것 같기도 한데, 이걸 매번 두고 보는 건 보통 인내심이 아닐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줄리어스, 넌 대체 어디에 있는 거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