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가 가장 맛있다 - 시시콜콜하지만 매일 즐거운 드로잉 에세이
김세영 지음 / 지콜론북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까페라떼가 맛있고, 자꾸만 밀크티를 마시고 싶어지고, 핫초코 역시 우유가 들어간 라떼핫초코가 제일 맛있다. 그래서인가. '라떼가 가장 맛있다'라고 하는 그녀의 글이 궁금했다. 시시콜콜하지만 매일 즐거운 '드로잉 에세이'라고 하니 더욱더. 그림은 제대로 못그리면서 늘상 그림에세이를 꿈꾸는 내게 이 책은 다시 한번 더 그 로망을 불태워주고 있다.

사실 첫 장을 펼쳤을 때는 너무 대강 그린 그림 같아서 좀 실망하려고 했는데 자꾸 보다 보니 정겨워졌다. 그리고 책의 말미에서 그 이유를 읽으니 더욱더 맘에 들기 시작했다.

"끄적이는 일기의 맛이라고 할까? 일부러 잘 그리려고 하다 보면 그 당시 느꼈던 내 기분보다 오직 그림 그리는 일에만 신경 쓰게 되기 때문에 금방 지치고 꾸준히 그리기도 어렵다. 그래서 따로 스케치도 하지 않는다. 스케치를 미리 해둘 만큼 복잡한 그림도 아닐 뿐더러 손이 가는 대로 그리고 싶었기 때문이다"(226)

 

1년동안 제주에서 지내면서 느리게 살아가는 행복을 느끼고 별 것 아닌 일, 일상에서의 행복을 느끼며 그 마음을 담아내고 있다. 여행 이야기도 있지만 거창한 에세이가 담겨있지 않다. 소소하게 좋아하는 브랜드의 쇼핑백- 쇼핑한 물건이 아니라 쇼핑백을 그리면서도 좋아하고 있다. 책을 읽다보면 자꾸만 나도 그림 일기를 쓰고 싶어진다. 그래, 그림을 좀 못그리면 어때? 내가 좋아서 하는 거라면 된거지, 뭐.

아, 내가 이렇게 쉽게 말한다고 해서 책을 쓴 저자의 그림이 멋대로인것은 아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사물의 특징을 제대로 표현하고 정확히 그려내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그러니 그림 일기를 쓰고 싶다면 그림 그리기 연습도 해야할 것이다. 저자처럼 드로잉 노트를 만들어 그 한 권을 빼곡히 그림으로 채우고 싶다. 그러면 정말 일상이 근사해질 것 같다.

그러기 전에 그녀의 이야기처럼 일단 오늘을 잘 보내야겠다.

 

책을 읽고 난 후, 뭔가 계속 잘 해보려고 하는 내 마음을 내려놓아야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잘하는 것도 없는데 자꾸만 잘 해야 한다고 하니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러니 잘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뭔가를 시도하는 것 - 그러니까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하면서 행복을 느끼는 것이 내 일상을 근사하게 만들어주는 것임을 새삼 깨닫게 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