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속 외딴 성
츠지무라 미즈키 지음, 서혜영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점 대상, 이 미스터리가 대단해 8위, 일본 추리 작가 협회상 노미네이트... 화려한 수식어구 속에 무엇보다도 서점 대상을 받았다는 건 보편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을 좋아했다는 것이니 - 물론 일본에서이긴 하지만 일본독자들이 유별나진 않으니 우리 정서에도 맞지 않을까 싶어 서둘러 집어 들었다. 솔직히 어렵지 않게 술술 읽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도 자리잡고 있었으니.

 

거울 속 외딴 성,이라는 건 학교에서 왕따를 당해 등교거부를 하고 있는 고코로의 마음 속을 은유한 판타지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미스터리라기보다는 청소년들의 심리성장소설 정도가 아닐까 라는 생각으로 글을 읽어나가기 시작했는데, 뜻밖에도 그냥 그렇게 흘러가리라 예상했던 이야기가 막판에 파도에 휩쓸리듯 또 다른 이야기들을 이끌어가기 시작했다. 아, 이 책 미스터리가 맞나봐.

 

학교에 가지 않고 집에 있던 고코로는 어느 날 갑자기 방 안의 거울을 통해 외딴 성으로 초대를 받아 늑대가면 소녀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그 성에서 그처럼 초대받은 친구들이 있음을 알게 되고, 그들은 그곳에서 소원열쇠를 찾게 되면 한가지 소원을 이룰 수 있게 된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각자 나름의 이유로 학교를 다니거나 혹은 학교를 다니거나 하지만 개인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되도록 언급하지 않으려고 한다. 고코로는 그저 소원 열쇠를 찾게 되면 자신을 괴롭힌 미오리를 사라지게 해 달라는 소원을 이루고 싶다는 생각뿐이었는데...

 

그저 하루하루의 일상이 이어지고 고코로의 눈을 통해 실제 세계와 가상현실 같은 성안의 세계가 그려질뿐이어서 이 이야기는 하나의 은유적 표현으로 심리적인 내면을 그려낸 것일까, 싶었다. 그러다가 또 과거와 미래를 잇는 고코로의 성장소설인가, 싶기도 했다. 그런데 중반을 한참 넘어서고 있을 때 외딴 성에 모인 친구들의 비밀이 하나씩 밝혀지고 마침내 소원열쇠를 찾고 외딴 성의 존재와 늑대가면 소녀의 정체가 밝혀지기까지의 이야기는 단숨에 읽혀버려서 잠시 생각할 틈이 없었다. 뭔가 예상이 되는 듯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뜻밖의 이야기들이 담겨있어서 그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떠올려보면 현실세계에서 우리 어른들이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세상을 보여줘야하는지 고민이 깊어진다.

 

"이렇게 우리는 손을 뻗는다. 싸움의 어둠 속에서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 과거를 향해, 몇 번이라도"

책을 다 읽고 우미노 치카의 이 소설에 대한 평을 읽으니 새삼스럽다. 그 의미가 무엇을 말하는지 알 것 같으니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