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 - 욥기 43장 현대문학 핀 시리즈 소설선 5
이기호 지음 / 현대문학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차하면 앉은 자리에서 그대로 다 읽어버릴 수 있을 정도의 몰입감을 자랑한다. 소설 첫 페이지를 열자마자 워밍업 할 틈도 주지 않고 바로 훅 들어온다. 
「"아, 진짜 제가 불을 낸 게 아니라니깐요! 씨발, 진짜 환장하겠네, 환장하겠어....."」
진짜 읽다 보면 환장한다. 도대체 누가 범인이란 말이야. 이 사람이 범인인가 싶다가도 저 사람 말을 들어보면 또 아닌 거 같고. 같은 사건을 두고도 마을 사람들이 보는 입장에 따라 상황이 매우 다채롭게 펼쳐진다. 

《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는 마을 사람들의 인터뷰 녹취록 같은 글 만으로 이루어진 소설이기에 작가는 서술자로서 작품에 한마디도 개입하지 않는다. 사건에 관계된 마을 주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인터뷰를 통해 사건의 전반적인 흐름과 인물들의 상관관계를 양파껍질 까듯이 알아가는 것이 이 소설의 매력이다. 각 인터뷰마다 그 사람의 성격과 생긴 것까지 눈에 보일 듯 말투와 개성이 살아있어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특히나 주목할만한 점은 ????살 먹은 직업 무직인 하나님의 인터뷰도 있다는 사실이다. 신이 인터뷰어로 등장하다니 이기호 작가의 이런 익살이 마음에 든다. 하나님은 이 소설에서 전능하진 않지만 전지적 작가 시점을 대신하는, 하나의 히든키 같다. 《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는 내가 최근 들어 읽은 책 중 단기간에 가장 빨리, 거기다 재밌게 읽어내려간 소설이 아닐까 싶다.

이기호 작가는 에필로그에서 이 소설이 성경 <욥기>의 후속편 정도 된다고 밝히고 있다. 자식을 다 잃고도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던 욥이 자기 발바닥에 악창이 나자 하나님을 원망했다는 이야기?! 또한 하나님은 왜 죄 없는 사람들이 고통받고 목숨을 잃는 와중에도 가만히 있기만 하는가. 정말 아버지 맞나?! 이런 이야기들이 전혀 이해가 되지 않았단다. 난 기독교가 아닌 터라 정확히 <욥기>가 어떤 맥락의 이야기인지 잘 모르겠지만 문득 며칠 전에 일기장에 썼던 글이 생각난다. 
질문 : "신이 있다고 생각하나요?"
답변 : "아니요, 신이 있다면 세상이 이렇게 엉망진창일 리가 없죠."


어쨌든 소설로 다시 돌아가 보자면, 교회에 큰불이 나서 여러 사람이 죽는다. 최근직 장로의 하나뿐인 아들 최요한 목사도 죽고, 교회 건물 위층 원룸에 세 들어 살던 사람들도 여럿 죽었다. 이 불은 누가 낸 것일까.  소설은 방화범을 찾기 위한 미스터리로 시작하는듯하지만 읽다 보면 정작 범인이 누군지는 별로 중요하지 않아진다. 마을 사람 각자의 눈으로 보는 진실은 다채로운 만화경으로 현실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다. 각자 자기 마음대로 생각하는 현실을 지켜보다가 숨어있던 진짜 진실이 갑툭튀하는 소설의 마지막 부분을 읽다 보면 어느새 방화범이 누구인지 따위 별로 중요하지 않아진다. 

다소 무거운 주제로 쓰인 소설이라 어렵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다채롭고 유머러스하고 가독성은 정말 갑이다. 너무 빨리 읽혀서 오히려 살살 아껴가며 읽었던 소설 <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 추천합니다.

현대문학 pin 핀 시리즈 소설들이 대체적으로 재밌는 것 같다. 
읽고 모으며 컬렉션을 완성해봐야지.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알벨루치 2018-09-14 2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오늘 도착해서 읽어보려고 합니다 이기호니깐~ㅎ욥기에는 ‘발바닥부터 정수리까지’ 나병(문둥병)종류의 종기가 났다는 이야기는 몸전체가, 전신이 병에 걸렸다는 말입니다 발바닥만이 아닙니다~리뷰 잘 읽고 갑니다^^

다림냥 2018-09-14 23:40   좋아요 1 | URL
아하~ 그렇군요~ 발바닥이 아니라 전신에 나병같이 종기가 난거라면 좀 하나님이 원망스러울 것 같기도ㅋ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카알벨루치 2018-09-14 23:48   좋아요 1 | URL
고통이 심각했지요 제가 지금 73쪽 읽고 있습니다 흡입력이 우아 ~ 책도 손에 착 달라붙는게 이기호 스럽네요 즐거운 밤 되세요^^

다림냥 2018-09-14 23:54   좋아요 1 | URL
ㅋㅋ 그쵸~ 손에 들자마자 바로 책 반을 내리 읽어버렸다니까요 ㅋ 속도 조절 좀 하며 읽으려고 중간 중간 쉬면서 읽었어요 ㅋ 카알벨루치님도 잼나게 읽으시길 바랍니다 ^^

카알벨루치 2018-09-15 00:57   좋아요 1 | URL
다 읽었네요 ㅜㅜ아쉬워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