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엘리자베스 길버트 지음, 노진선 옮김 / 솟을북 / 200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을 찾기 위해 떠난 여행, 그곳에 로맨스가 있다. 줄리아 로버트 그녀와 함께라면.


 
 
전호인 2010-09-23 21:01   URL
추석에 맞추어 개봉을 했더라면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었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번 추석영화는 볼꺼리를 찾을 수 없었기에 더 아쉽다. 쥴리아 로버트와 감미로운 로맨스를 함께 하고 싶어지는 영화이기도 하다. 9월 30일에 개봉한다니까 그 때 시간을 내서 감상하고 싶다. 인생에 있어서 "자신의 자아를 찾기 위해 무조건 여행을 떠날 수 있다면......" 이라는 컨셉이 너무 마음에 든다. ^*^

마녀고양이 2010-09-23 21:48   URL
저 이 영화 꼭 볼거예요!
줄리아 로버츠를 워낙 좋아하지만, 영화 리뷰를 보여주는데 넘 찡했어요!
책도 좋은가 보네요. 책도 장바구니에 넣어야징!

추석 잘 지내셨죠?

전호인 2010-09-25 09:06   URL
네, 그럼요 꼭 보자구요. ㅎㅎ
자신을 찾기위한 여행이라는 컨셉이 마음에 와 닿았습니다.
나에게도 그럴 날이 올 수 있겠지요?
요즘 모든 상념을 다 정리할 수 있는 그런 여행한번 떠나고 싶어요.ㅠㅠ
여행으로 해결될 수 있는 거라면.........

꿈꾸는섬 2010-09-23 22:58   URL
이 영화 저도 찜 해놨어요.^^

전호인 2010-09-25 09:07   URL
ㅎㅎ, 아마도 감수성이 있는 분들이라면 한번씩 욕심내 볼 만한 영화일 겁니다. 저야 감수성이라기 보다는 마음이 와 닿는 컨셉이 좋네요^*^
 
레지던트 이블 - Resident evil
영화
평점 :
상영종료


게임을 원작으로 한 스릴러(?) 좀비 영화다. 무조건 죽이기만 한다. 으 끔찍해라.ㅠㅠ


 
 
전호인 2010-09-23 20:56   URL
40자평을 보고 "그런데 왜 봤어?" 라고 한다면 "그러게!"라는 대답이 나올라나......
옆지기와 찾은 죽전CGV에서 '아저씨'를 보고싶었는 데 시간이 맞질 않고 다른 영화도 마땅한 것이 없었다. 이번 추석영화는 볼꺼리에 대한 이유를 찾기 힘든 작품이 대부분이다. 어쩔 수 없이 본 영화였지만 보고 나서 기분나빴던 영화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무조건 죽여야 한다. 좀비는 왜 그렇게 많은 것이며 어떻게 해서 좀비가 탄생하게 되는 건지 궁금하다. 마음이 심약한 사람이나 임산부들은 절대 관람하지 말것을 주문한다. 게임원작을 영화화해서일까 3D로 제작된 이유도 모르겠고, 내용이 너무 잔혹하다. 왜? 무엇때문에? 등등 의문투성이다 보니 지구멸망이라는 빈약한 내용에 무조건 죽이기만 하는 극전개가 마음이 불편하다. 어쩔 수 없이 본 영화지만 다시 보고 싶지 않다.

마노아 2010-09-23 22:10   URL
요게 이번에 개봉한 레지던트 이블 4인가요? 리뷰는 1편에 쓴 것 같아요.^^;;;
저는 1.2.3을 보지 못해서 4편을 보아도 될까 고민했는데 고민하지 말고 보지 말아야겠어요.^^ㅎㅎㅎ

전호인 2010-09-23 23:12   URL
범석군의 말에 의하면 게임4까지 나왔다는군요.
영화는 이번이 처음으로 알고 있습니다. 영화말미가 결론이 없었기에 다음 편을 예고하게 만들었습니다. 입체영상이라던지 기타 흥미를 유발하는 측면에서는 미국영화로써 관람할 만 한데 내용이 왠지 빈약하다는 느낌이 강했고 너무 잔혹하고 잔인했습니다. 그래서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ㅠㅠ

람혼 2010-09-24 02:39   URL
<레지던트 이블>은 소니 플레이 스테이션의 유명한 게임 <바이오 해저드>(구미 쪽에서 이 게임 제목이 <레지던트 이블>로 출시됐기에 영화 제목도 이와 같습니다)를 영화화 한 것으로서, 이미 3편까지 제작되어 개봉된 바 있고, 현재 4편의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전호인님이 보신 영화는 1편인데요, 2002년에 제작된 영화입니다(개인적으로 8년 전 개봉 당시 영화관에서 열광하면서 관람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2,3편까지 만들어지면서 1편보다 나은 속편이 없다는 속설을 몸소 증명해주고 있는 영화라 아쉽긴 한데요, 저는 1편은 영화 자체로서는 굉장히 잘 만들어졌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현재 4편에 대한 실망의 소식들이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걸 보면, 역시 이번에도 속편의 핸디캡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같지만요. 그래도 아마 저는 지금까지 1, 2, 3편을 다 봐왔던 연속성도 있고 하니, 4편도 곧 보게 될 듯합니다.^^

전호인 2010-09-25 09:10   URL
아 그렇군요. 맞습니다. 영상미라고나 할까 등등은 나무랄 데 없는 것 같은 데 아름다운 알래스카, 여배우들의 눈부신 미모와 그녀들이 지닌 냉혈함, 전반적인 잔혹함이 어울리진 않았습니다. 감상한 저보다 디테일한 리뷰가 더 멋집니다. 쌩유 ^*^
 
해결사
박이정 지음, 류승완.권혁재.김정민 각본 / 피카디리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긴박한 극전개, 화려한 액션, 자동차추격씬이 인상적이다. 부담없이 즐기기에 딱이다.


 
 
전호인 2010-09-23 20:41   URL
추석날 친구모임에서 가족모두가 함께 감상한 영화였다. 부담없이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영화였고, 화려한 액션, 긴장감과 빠른 극전개로 눈을 즐겁다. 설경구와 이정진 등의 심리싸움 그리고 조연배우들의 코믹이 어울러져서 흥미를 더한다. 설경구의 돋보이는 개성연기가 압권이다. 그런데 나는 왜 설경구에게서 형사 강철중이 반복적으로 오버랩되는 걸까? 내용은 완전 다르지만 그에게서는 아직도 강철중의 냄새가 진했다.
 
방자전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우울해서 그런지 에로티시즘영화가 급땡김이다. 보고나면 괜찮을까? 방자함이로다.ㅜ


 
 
순오기 2010-06-15 19:41   URL
보고나면 우울함은 확실히 날려줄 겁니다.ㅋㅋ
저녁에 술 한잔 하시고 에로티시즘을 연출해도 좋고요~ ^^

전호인 2010-06-16 11:39   URL
푸하핫!
역시 오기님의 처방이 강적입니다.
오늘밤 그런 거사를 마련해 볼까 심각히 고민해 보겠습니다.ㅋ

뽀송이 2010-06-15 20:30   URL
^^ 조여정이 참 이쁘더군요.^^
그리구~ 변사또 캐릭터 ㅎ ㅎ ㅎ 보시면 알아요.^^
전호인님이 왜? 우울하실까~~~~ 막 상상해 봅니다.^^
심각한 일은 아니라 그저 사춘기 소년같은,,, 음,,, 뭐 ,,,그런,,,
계절 타시죠?? 아니면 나라걱정인겐가??ㅎ ㅎ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전호인 2010-06-16 11:40   URL
아웅, 제가 워낙 소년같은 생각을 하긴 합니다. ㅎㅎ
글쎄요 그래서 우울하면 정말 좋겠는걸요.
계절을 심히 타는 사람인데 제가 타는 계절은 봄이랍니다.
이미 봄음 지났죠?
이런저런 사소한 일들이 있네요. 쩝

카스피 2010-06-16 08:44   URL
ㅎㅎ 우울하시면 동네 비됴대여점으로 마실 한번 나가보세용^^

전호인 2010-06-16 11:41   URL
비됴대여점에 가서 어떤 것을 비려오까요?
나가본다고 모든 것이 해결되지는 않을 듯 하여......
 
로빈 후드 - Robin Hood
영화
평점 :
현재상영


숲속에서의 이야기가 아닌 숲속으로 가기전의 이야기, 액티브하고 다이나믹했다.^*^


 
 
순오기 2010-05-31 17:54   URL
방금 이 영화보고 왔어요, 오오~~ 로빈 후두로 살아가게 된 배경을 알게 돼서 좋았어요.

전호인 2010-06-01 13:22   URL
리뷰를 올리려고 하는 데 요즘 영 의욕이 생기질 않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