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 럭
시게마츠 기요시 지음, 김세정 옮김 / 북스토리 / 2007년 5월
평점 :
품절


서평단에 선정되어 아홉번째 올리는 리뷰! 

'땡땡'은 고지식하고 학생들과 전혀 교감을 나눌 생각도 의욕도 없는 선생님이다.  
말없이 그저 성실하기만 했던 아빠와 땡땡은 기분 나쁘게  닮은 꼴이다. 
사랑하는 아빠에게 사랑한다고 말하지 못하고 오히려 상처만 주는 딸. 

치매에 걸린 노인에게 자신의 결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인생게임하듯이 담담하게
풀어놓는 남자. 
"서로에게 너무 많은 걸 기대했나 봐."라며 인생의 무게를 가늠하며 집을 나가는 여자. 

아이를 잃은 슬픔을 가진 초등학교 여교사. 

엄마의 재혼으로 가족을 얻은 것이 아니라 유일한 가족인 엄마를 잃었다고 생각하는 아홉살 꼬마. 
 
소설 <굿 럭>의 주인공들이다. 
주위에 충분히 있을만한 인물들과 너무도 평범하고 사소한 일상들을 담백하게 그려냈다. 
커다란 사건이나 반전없이 주인공 스스로가 깨닫고 희망을 찾는 이야기이다.  
인터넷의 발달로 현대인들은 지구상의 어떤 누구와도 친구가 될 수는 있지만 진정한 소통은 점점 더 힘들어지는 세상이다. 사람들 사이의 인간관계는 점점 더 메말라가고 가족구성원이 해체되는 시대에 주위 사람들에게 나는 얼마만큼 사랑을 베풀고 또 사랑하며 사는 지를 돌아볼 수 있도록
해 주는 소설인 것 같다. 

이 책을 덮으면서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을 때, 함께 하자고 권유할 수 있을 때
가족과 친구들 주위분들에게 고맙다고 사랑한다고 말해야겠다는 생각이 밀려온다. 
 



 
 
소나무집 2007-06-21 11:34   댓글달기 | URL
저는 사랑한다는 말이 잘 안 나오더라고요.
사랑한다고 말하는 게 왜 그리도 어려운지 모르겠어요.
괜히 그래요.
차라리 글로 쓸 땐 편한데...

전호인 2007-06-21 18:26   URL
행동으로 표현해 주는 것이 가장 좋긴 하겠지만 그래도 말로 받는 거랑은 또다른 매력이 있지요, 한번 해보세요 처음이 어렵지 자주하다보면 자연스러워 지거든요, 소나무님, 사랑합니다. 거봐요 또 나오쟎아요. ㅎㅎ

홍수맘 2007-06-21 12:04   댓글달기 | URL
그런 책이군요. 빨랑 읽어보고 싶어요.

전호인 2007-06-21 18:27   URL
네, 꼬옥 한번 읽어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