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깔모자의 아틀리에 1
시라하마 카모메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법을 이야기하는 만화를 보면 손에 쥐고 본다. 이 만화책은 마법을 ‘부리지’ 않고 ‘그린다’는 대목에 눈길을 맞추어 줄거리를 편다. 새롭구나 싶으면서 바지런히 읽는데, ‘일본 영어’가 너무 자주 튀어나온다. 옮김말이 엉성하다. 뒷그림에 몹시 손을 많이 쓰는데 다음 권을 기다려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숙녀의 기분 문학동네 시인선 41
박상수 지음 / 문학동네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다른 요즘 사람들 말끝마다 튀어나오는, 아니 말을 온통 휘감는 영어잔치에 머리가 핑 돌기 일쑤이다. 어쩌면 어려서부터 영어만 배우니 쉽거나 수수한 한국말로 뜻을 못 펼는지 모른다. 서울 숙녀 아닌 시골 아가씨는 어떤 몸짓이나 마음으로 어떤 말을 쓸까? 요즘 시집은 도무지 못 읽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결에 시를 베다 실천시선(실천문학의 시집) 226
손세실리아 지음 / 실천문학사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부터인지 시에 영어가 아주 흔히 나온다. 시라는 글은 말을 곱게 빚은 구슬이라고 여기지만, 이 같은 생각은 한낱 옛이야기가 되는구나 싶다. 오늘날 사회나 인문학이나 문화가 온통 영어바람인 탓일까. 스스로 선 땅에서 생각을 차분히 짓기 어려울까. 그래도 수수한 말꽃을 꿈꾸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꼬마 다람쥐 얼 그림책은 내 친구 26
돈 프리먼 글.그림, 햇살과나무꾼 옮김 / 논장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야기가 참 사랑스럽다. 아이가 홀로서기를 씩씩히 하기를 바라며 찬찬히 가르치고 싶은 어미 다람쥐. 사람한테서 얼마든지 연장을 빌릴 수 있고, 서로 아끼는 마음으로 함께 살아갈 새길을 찾고픈 새끼 다람쥐. 둘은 서로 가르치고 배우면서 참말로 새로운 숲살림을 들려준다. 멋지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미가 궁금해?
이영보 지음 / 자연과생태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거미란 거미일 테지. 거미란 이 지구라는 별에서 우리가 함께 살아가는 이웃 가운데 하나일 테지. 우리는 거미를 얼마나 알까. 우리는 거미하고 얼마나 가까운 이웃으로 지낼까. 사람 눈으로 보자면 매우 작을 수 있지만, 지구라는 눈으로 본다면 저마다 사랑스러우면서 아름다운 거미 이야기를 배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