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살림말


어머니 : 어머니라고 하는 자리는, 어머니라고 하는 숨결은, 어머니로 나아가는 길은, 몸뚱이만 크고 나이만 먹는 삶이 아닌, 슬기로우면서 따뜻하고 즐거운 살림이겠구나 싶다. 웃을 줄 알기에 어머니이다. 웃음으로 달래고 웃음으로 씻고 웃음으로 다독이고 웃음으로 가꾸고 웃음으로 사랑하고 웃음으로 살아가는 길을 부드러이 이야기로 들려줄 줄 알기에 어머니이다. 1987.12.7.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수수께끼 : 수수께끼를 어렵다고 여기는 이가 많지만, 수수께끼야말로 대단히 수수한 이야기이다. 어렵거나 꼬거나 감추거나 숨기거나 가리는 대목이 없이 짧고 굵게 이야기를 엮어서 수수하게 들려준다. “수수께끼야말로 수수께끼”라 하는데, ‘수수하다’하고 ‘숫-’이란 말을 마음에 그려 본다면, 오히려 이 수수께끼야말로 한결 ‘수월하게’ 풀 수 있는 실마리요 길이라 할 만하다. 그리고 수수께끼로 수수하게 묻고 맞히는 놀이란, 언제나 ‘생각꽃’이다. 생각이 꽃으로 피어나도록 수수하게 이끄는 말놀이가 바로 수수께끼이다. 2019.11.3.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손바닥책 : 가볍게 쥐어 든든히 읽는 손바닥책. 싼값에 작고 가벼운 수수한 판짜임을 하지만, 속이 깊고 넓은 책으로, 더 많은 이들이 더 널리 누리도록 이끄는 책. 조그마한 아름책이 바로 손바닥책. 1993.4.2.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징검다리 : 우리는 서로 징검다리. 글도 쓰고 삶도 쓰고 사랑도 쓰면서 언제나 이야기를 꽃으로 쓰는 징검다리를 책 하나로 만난다. 노래하고 춤추고 웃고 우는 이야기를 별빛으로 담아낸 징검다리를 책 하나로 마주한다. 숲에서 자란 나무야, 책이 되어 주니 고맙구나. 1994.10.4.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훌쩍 가다 : 등허리가 결리다는 곁님을 주무른다. 온몸에 땀이 송글송글 맺도록 주물러 주고서 자리에서 일어나 부엌으로 가서 손을 씻고 물을 한 모금 마시는데, 어느새 한 시간쯤 흘렀지 싶다. 벌써? 가볍게 주물렀다고 생각했으나 훌쩍 갔구나. 하루가 참 잘 흐른다. 결린 자리를 가볍게 풀기에 한 시간쯤 쓴다면, 결린 자리를 말끔히 풀자면 두 시간쯤 써야 하려나. 문득 돌아보면 어릴 적에 아버지 팔다리 등허리를 주무르느라 거의 날마다 한 시간씩 쓰곤 했다. 한 시간이란, 이 몸에 결리거나 아픈 구석을 풀고서 새로 깨어나려고 쉴 만한 겨를이지 싶다. 2019.11.2.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