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안 써야 우리 말이 깨끗하다

 끼리의


 우리끼리의 이야기인데 → 우리끼리 이야기인데 / 우리끼리 하는 이야기인데

 연인끼리의 밀담 → 사랑님끼리 속삭임 / 고운님끼리 속달질 / 사랑 속닥임

 고양이끼리의 싸움이다 → 고양이끼리 싸운다 / 고양이 싸움이다


  ‘-끼리 + -의’ 얼거리에서는 ‘-의’를 떼면 됩니다. 붙일 일이 없지요. 때로는 “-끼리 하는 무엇”이나 “-끼리 벌이는 무엇”처럼 사이에 꾸밈말을 넣을 수 있고, ‘-끼리의’를 모두 덜어도 됩니다. ㅅㄴㄹ



남자와 여자의 결합은 자유로와야 한다. 당사자끼리의 합의가 성립되면 어떠한 식으로 결합되어도 상관없으며

→ 사내와 가시내는 홀가분히 만나야 한다. 서로 뜻이 맞으면 어떻게 만나도 되며

→ 사내와 가시내는 마음대로 만나야 한다. 서로 한뜻이라면 어떻게 만나도 좋으며

→ 사내와 가시내는 즐거이 만나야 한다. 서로 한마음이라면 어떤 만남도 기쁘며

《무신론자의 바이블》(우라느스키/감태균 옮김, 정음문화사, 1984) 143쪽


어른들끼리의 문제에 제멋대로 널 끌여들여서 정말로 미안해

→ 어른끼리 풀 일에 제멋대로 널 끌여들여서 참으로 미안해

→ 어른끼리 얽힌 일에 제멋대로 널 끌여들여서 참 미안해

→ 어른끼리 엉킨 일에 제멋대로 널 끌여들여서 무척 미안해

→ 어른 일에 제멋대로 널 끌여들여서 더없이 미안해

《바닷마을 다이어리 5 남빛》(요시다 아키미/이정원 옮김, 애니북스, 2013) 40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말/사자성어] 임전태세



 임전태세의 만전을 선전하였다 → 바로 싸울 수 있다고 떠벌였다

 임전태세를 재정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곧 싸울 듯 추스른다고 알려졌다

 임전태세로 사는 거 서글프다 → 싸울 듯 지내는 삶 서글프다 / 으르렁대는 삶 서골프다


임전태세 : x

임전(臨戰) : 전쟁에 나아감. 또는 전쟁에 임함

태세(態勢) : 어떤 일이나 상황을 앞둔 태도나 자세



  ‘임전태세’란 말은 사전에 없습니다. 싸움터에서 쓰는 말이지요. 이제 곧 “싸우려 한다”는 뜻입니다. “싸울 듯이”나 “바로 싸울 수 있는”으로 풀어낼 만하고, ‘으르렁대다’나 ‘화르르’나 “발톱을 세우는”으로 담아내어도 어울립니다. ㅅㄴㄹ



나랑 작은언니가 콱 찍어눌러 버릴 테니까! 임전태세

→ 나랑 작은언니가 콱 찍어눌러 버릴 테니까! 싸우자

→ 나랑 작은언니가 콱 찍어눌러 버릴 테니까! 화르르

《바닷마을 다이어리 5 남빛》(요시다 아키미/이정원 옮김, 애니북스, 2013) 32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말/사자성어] 인명재천



 겁나도 별수 없지. 인명재천인걸 → 무서워도 할 수 없지. 하늘뜻인걸

 인명(人命)은 재천(在天)이 아니다 → 목숨은 하늘에 달리지 않는다

 인명은 재천이라고 하지만 → 죽음은 어쩔 수 없다지만


인명재천(人命在天) : 사람의 목숨은 하늘에 달려 있다는 뜻으로, 목숨의 길고 짧음은 사람의 힘으로 어쩔 수 없음을 이르는 말



  사람 목숨이 하늘에 달렸다고 할 적에는 “목숨은 하늘에 달렸다”라 하면 됩니다. 이 말을 살짝 바꾸어 “죽음은 어쩔 수 없다”라 할 수 있고, “사람 일은 모른다”나 “앞길은 알 수 없다”나 “앞으로 어찌 될는지 모른다”라 할 수 있어요. 때로는 “죽을지 살지 모른다”나 “죽을지 모르지만 살 수도 있다”라 할 만하고 “부딪쳐 봐야 안다”처럼 말할 만합니다. 단출하게 ‘하늘뜻’이라 해도 어울립니다. ㅅㄴㄹ



인명은 재천인데 가는 데까지 가 보는 거다. 이렇게 마음먹으니 한결 편했다

→ 목숨은 하늘에 달렸다니 가는 데까지 가 본다. 이렇게 마음먹으니 한결 좋다

→ 죽을지 살지 모르나 가는 데까지 가 본다. 이렇게 마음먹으니 한결 났다

→ 앞날이 어찌 되든 가는 데까지 가 본다. 이렇게 마음먹으니 한결 수월하다

《내가 걸어온 한국 사단》(임응식, 눈빛, 1999) 94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말/사자성어] 육하원칙



 글을 간결하고 명확히 쓰기 위해서는 육하원칙에 따라야 한다 → 글을 단출하고 또렷이 쓰자면 여섯길을 따라야 한다

 육하원칙 키워드 잡는 법 → 여섯틀로 열쇠말 잡는 길

 육하원칙의 중요성 → 대단한 여섯갈래


육하원칙(六何原則) : 역사 기사, 보도 기사 따위의 문장을 쓸 때에 지켜야 하는 기본적인 원칙.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왜’의 여섯 가지를 이른다

육하 : x

원칙(原則) : 1. 어떤 행동이나 이론 따위에서 일관되게 지켜야 하는 기본적인 규칙이나 법칙



  글을 쓰거나 말을 할 적에 차근차근 짚거나 살필 만한 여섯 가지가 있다고 해요. 이 여섯 가지를 잘 다루면 똑부러지거나 환한 글이나 말이 된다지요. 여섯 가지이니 “여섯 가지”인 셈이며, 따로 ‘여섯가지’처럼 쓸 수 있습니다. ‘여섯갈래’나 ‘여섯길’이나 ‘여섯틀’처럼 새말을 지어도 어울립니다. ㅅㄴㄹ



육하원칙에 맞게만 고쳐 써도 글이 몰라보게 정확해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 여섯길에 맞게만 고쳐써도 글이 몰라보게 또렷해지는 줄 알 수 있다

→ 여섯틀에 맞게만 고쳐써도 글이 몰라보게 뚜렷해지는 줄 깨달을 수 있다

→ 여섯갈래에 맞게만 고쳐써도 글이 몰라보게 환해지는 줄 느낄 수 있다

《글쓰기 어떻게 시작할까》(이정하, 스토리닷, 2016) 82쪽


육하원칙에 입각해서 질문하고 생각하고 정리하는 것인데

→ 여섯길에 따라서 묻고 생각하고 갈무리하는데

→ 여섯틀에 맞추어 묻고 생각하고 갈무리하는데

→ 여섯갈래를 살펴서 묻고 생각하고 갈무리하는데

《행여 공부를 하려거든》(정경오, 양철북, 2018) 115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말/사자성어] 자연건조



 자연건조된 목재 → 바람에 말린 나무 / 그대로 말린 나무

 자연건조를 가능하게 해준 → 그대로 말리도록 해준 / 바람에 말리도록 해준

 자연건조가 힘들것 같아 → 그늘에 말리기 힘들 듯해 / 바람에 말리기 힘들 듯해


자연건조 : x

자연(自然) : 1. 사람의 힘이 더해지지 아니하고 세상에 스스로 존재하거나 우주에 저절로 이루어지는 모든 존재나 상태 2. 사람의 힘이 더해지지 아니하고 저절로 생겨난 산, 강, 바다, 식물, 동물 따위의 존재. 또는 그것들이 이루는 지리적·지질적 환경 3. 사람의 힘이 더해지지 아니하고 스스로 존재하거나 저절로 이루어진다는 뜻을 나타내는 말 7. 사람의 의도적인 행위 없이 저절로 ≒ 자연히

건조(乾燥) : 1. 말라서 습기가 없음 2. 물기나 습기가 말라서 없어짐. 또는 물기나 습기를 말려서 없앰 3. 분위기, 정신, 표현, 환경 따위가 여유나 윤기 없이 딱딱함



  사전에 따로 ‘자연건조’는 없으나 요새 이 말을 꽤 널리 씁니다. 기계로 말리는 흐름이 생긴 탓이지요. 예전에는 누구나 손으로 글을 썼으니 ‘손글씨’란 말이 없었으나, 이제는 따로 ‘손글씨’라 하듯, 무엇을 말릴 적에도 따로 ‘기계를 안 쓰면서 말리는’ 모습을 나타내야 합니다. 이때에는 여러모로 헤아릴 만해요. 첫째, ‘바람말림’입니다. 둘재, ‘햇볕말림’이에요. 셋재 ‘그늘말림’이지요. 때로는 “그대로 말리기”라 할 수 있어요. ㅅㄴㄹ



좋아, 나머진 자연건조 하자

→ 좋아, 나머진 그대로 말리자

→ 좋아, 나머진 바람에 말리자

《쿠마미코 9》(요시모토 마스메/이하니 옮김, 노블엔진, 2019) 15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