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년 장마, 종로에서

대학교를 다닌 일을 씁쓸하게 돌아보지는 않는다. 비록 대학교가 사람을 사람다이 가르치는 구실을 못 한다고 느껴 그만두었어도, 1994년에 대학교라는 곳에 들어갔기 때문에 ‘정태춘 박은옥 노래’를 만났고, ‘사전 심의 없애기’를 바라는 뜻으로 내놓은 노래꾸러미를 대학교 앞 책집에서 살 수 있었다. ‘사전 심의’를 거치지 않은 노래꾸러미였으니 나라에서 승인을 안 했고 여느 음반집에서는 다룰 수 없었으나, 이 노래꾸러미를 대학교 앞 인문책집에서는 팔았다. 땅밑에 있던 신문사지국에 하나 있는 카세트라디오에 ‘정태춘 박은옥 노래꾸러미’를 꽂아서 조용히 들을라치면 지국장님이나 형들은 “야, 소리가 작아. 소리 좀 키워.” 하면서 다 같이 크게 듣자고 했다. 노래꾸러미 앞쪽이 끝나고 뒤쪽으로 넘어가도, 다시 앞쪽으로 넘어와도 다들 노랫가락에 마음을 담으면서 들었다. 하도 틀어대느라 카세트테이프는 늘어졌고, 한 벌 새로 샀고, 다시 한 벌 새로 사서 들었다. 이런 노래를, 나라에서는 받아들이지 않겠다던 노래를, 바보스러운 심의 규정을 허물려고 온힘 다한 노래를, 2019년 봄날 ‘알리’라는 젊은 노래지기가 새삼스레 불렀다. 이 노래를 알아보고 방송에서 씩씩하게 부른 젊은 노래지기는 얼마만일까? 모든 노래지기가 이 노래를 알아보지 않는다 하더라도 꽃으로 피어나는 꿈을 품은 씨앗 같은 노래를 목소리로 새로 담은 노래지기가 있으니, 살짝 찡하다. 씨앗은 따순 손길을 받아 꽃으로 깨어난다. 2019.4.4.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과 글쓰기)


https://tv.naver.com/v/5883571/list/33161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손에 안 잡히는 글

무엇을 배웠기에 무슨 살림을 지어 어떤 이야기로 이웃·아이한테 들려주어야 즐거울는지, 또는 사랑스러울는지 안다면 글이 손에 착착 감기듯이 잡힌다. 무엇을 배웠는지 모른다면, 무엇을 배웠는지 몰라 무슨 살림을 지어야 할는지 모른다면, 무엇을 배웠는지도 모르고 살림도 짓지 못하며 이웃이며 아이한테 무슨 이야기를 들려주어야 즐겁거나 사랑스러운지마저 모른다면 글은 영 손에 안 잡히리라. 2019.4.3.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과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손에 안 잡히는 책

무엇을 배워야 할는지 모른다면 손에 책이 안 잡힌다. 무엇을 배우고 싶은지 모르니 손에 책을 못 쥔다. 이도 저도 아닌 채 쳇바퀴를 도니까 스스로 눈을 틔우지 못하고, 마음도 열지 못하는 바람에, 그만 책뿐 아니라 사람도 삶도 사랑도 슬기도 읽지 못하기 일쑤이다. 2019.4.3.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과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린이

누가 문득 묻는다.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할까요?” 내가 어릴 적에 어떻게 지냈는가를 돌아본다. 어린 모든 날이 아주 빠르게 스치고 지나간다. 오늘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지내는가를 되새긴다. 두 아이를 낳아 돌본 나날이 쏜살처럼 흐르고 지나간다. “어린이는 사랑으로 돌보면서 함께 배우는 나날을 지으면 넉넉하다고 느껴요. 무엇보다 ‘어린이’가 어떤 사람인지부터 다시 생각하면 좋겠어요. 저는 ‘어린이’를 ‘놀며 배우고 사랑하는 살림을 짓는 하루가 되려고 이 땅에 태어난 사람’이라고 여깁니다. 이 뜻풀이대로 우리 아이들이 이 나라 어디에서도 환하게 웃고 떠들고 노래하고 춤추고 이야기하면서 자랄 수 있도록, 곁에서 어버이요 어른 구실을 하면 되리라 생각합니다.” 2019.4.1.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과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갑질 아닌 막질

어른들이 ‘갑질’거리니 아이들도 이 말씨를 따라서 쓴다. 그런데 아이들은 ‘갑 을 병 정’이 뭔지 알까? 아이들은 이런 말씨를 둘레에서 듣고 따라쓸 만할까? 바보스러운 짓을 한다면 ‘바보짓·바보질’이라 하면 된다. 멍청한 짓을 한다면 ‘멍청짓·멍청질’이라 하면 된다. 막된 짓을 한다면 ‘막짓·막질’이라 하면 된다. 아이들은 어른들 몸짓에다가 말씨까지 고스란히 배운다. 너랑 나 사이가 아닌 터라, 이를 갑이나 을이란 이름으로 가르니까 ‘갑질’이 되는데, 너랑 나를 아끼는 사이라면 ‘너나들이’가 되고 ‘동무’로 지내니, 바야흐로 ‘어깨동무’를 한다. 막짓이나 막질은 힘센 쪽에서 한다고들 여기는데, 힘센 쪽이라기보다 돈줄을 쥔 쪽에서 한다고 해야 옳지 싶다. 가게에서 누가 막짓이나 막질을 할까? 때로는 ‘손님’이란 ‘-님’이 붙은 이가 한다. 때로는 ‘가게임자’라고 하는 ‘-임자’가 붙은 이가 한다. 어느 한쪽에서만 막짓이나 막질을 하지 않는다. 서로 고운 님이요 임자로 여기지 못하는 마음에서 이런 짓이 퍼진다. 님이자 임자가 아닌, 놈이나 년으로 여기니 막짓에 막질이 된다. 나도 님이고 너도 님이다. 서로 님이다. 남남으로 갈라 년놈으로 삿대질하기에 막짓에 막질이요, 너랑 나랑 사이좋게 하루를 지으면 어깨동무하는 이웃이다. 2019.4.2.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과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