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비룡소의 그림동화 257
미카 아처 지음, 이상희 옮김 / 비룡소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36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미카 아처

 이상희 옮김

 비룡소

 2018.10.15.



  어린이가 이야기하는 말은 언제나 노래라고 느낍니다. 어린이는 어른처럼 딱딱하게 말하거나 글을 읽지 않는다고 느낍니다. 어린이 말씨는 참으로 늘 노랫가락이로구나 싶어요. 노래로 이야기하는 어린이 말을 가만히 듣다가 글로 옮겨적곤 하는데, 이렇게 글로 옮기고 보면, 어린이가 하는 말은 으레 꽃 같구ㅏ 싶습니다. 한 마디로 하자면 ‘노래꽃’이요, 어른들 말씨를 따르자면 ‘시’입니다. 어린이는 따로 동시집이나 시집이란 책을 손에 안 쥐어도 늘 시를 쓰거나 읽는, 그러니까 노래꽃을 펴고 나누는 하루이지 싶어요.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을 읽으며 생각합니다. 다니엘은 ‘시를 만난다’고도 할 테지만, 이보다는 ‘노래를 즐긴다’고 해야지 싶어요. 어른 눈에서는 ‘시’일 테지만, 어린이 자리에서는 노상 ‘노래’예요. 그리고 이 노래는 새삼스레 활짝활짝 피어나니 노래꽃일 테고요. 노래를 부르기에 놀이입니다. 어쩌면 그렇지 않을까요? ‘노래 = 놀이’요, ‘놀이 = 노래’라고 말이지요. 노래하기에 놀고, 놀기에 노래해요. 노래하지 않는 아이는 놀지 않고, 놀지 않는 아이는 노래하지 않거든요. 어른은 어떤 삶일까요? 어른 사이에 놀이나 노래가 없다면 그야말로 메마르고 따분하며 고된 나날이지 싶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