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1
아라이 케이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0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시렁 185


《일상 1》

 아라이 케이이치

 금정 옮김

 대원씨아이

 2008.10.30.



  후박꽃이 흐드러지는 사월 끝자락입니다. 밤에는 차더라도 낮에 후끈후끈 볕이 내리쬐는 기운을 받으면서 터지는 후박꽃은 어질어질하도록 꽃내음을 풍깁니다. 작은 꽃이 가득한 후박나무인 터라 벌이 떼로 찾아와서 꽃가루를 얻느라 바빠요. 벌이 춤추는 소리가 대단하지요. 후박나무 곁에서 벌노래를 듣다가 후박꽃내음에 골이 띵합니다. 봄꽃이 곁에 있는 하루란 고스란히 봄살림이로구나 싶습니다. 여름에는 여름꽃으로 여름살림을, 가을에는 가을꽃으로 가을살림일 텐데, 겨울에는 눈꽃으로 겨울살림이 되겠지요. 《일상》은 로봇 아가씨가 여느 사람들하고 섞여서 학교에 다니고 싶은 풋풋한 하루를 누리려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로봇 아가씨는 등에 박힌 태엽감개를 떼내고 싶습니다. 박사님이 장난스레 몸에 이것저것 집어넣으면 못마땅합니다. 수수하게 수다를 떨고, 털털하게 밥을 즐기고, 소담스럽게 이야기를 펼 수 있기를 바라요. 하루란 그렇습니다. 늘 똑같이 되풀이하는 몸짓이 아닌, 늘 즐겁게 하고 또 하고 다시 하면서 새로 느끼거나 깨달아서 신나는 삶길이에요. 나비도 벌이랑 꽃가루를 나누어 먹는 해맑은 사월입니다. ㅅㄴㄹ



“왜 이런 무기를 장착하는 거예요. 학교에서 안 빠져 천만다행이다.” “나노는 왜 그렇게 로봇이란 사실을 감추려고 해?” “그야 당연히 귀엽지 않으니까 그렇죠.” “로봇 귀여워.” (38쪽)


“태염감개 단 채로 세 달이나 학교에 다녔잖아요.” “미안, 미안.” “청춘시대의 3개월은 귀중하다고요.” (172쪽)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