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을 읽다가 어떤 글귀에 눈길이 멈췄습니다. ‘Keep small peace in your heart.(마음속에 작은 평화를)’라는 문장입니다. 


기사는 미국인 여성 엘리샤 베이 로렐(Alicia Bay Laurel)의 인터뷰. 엘리샤는 작가이자 음악가이며 그림을 그리는 사람입니다. 그녀의 책을 좋아해서 가끔 생각이 날 때마다 책장을 넘겨보곤 합니다.



지금 세계는 곳곳에서 싸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신문이나 뉴스를 보면 커다란 싸움이 아니어도 지역이나 회사나 가족 등 소규모의 집단 속에서도 싸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은 싸움이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전쟁은 두 번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어디선가 싸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싸움이 일어나는 이유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 때 ‘마음속에 작은 평화를’이라는 글귀와 만났던 것입니다.



대부분의 싸움은 작은 불만이나 분노가 점점 커져서 참을 수 없게 되었을 때 일어납니다. 어느 한쪽의 마음이 좋지 않으면 작은 일에 분노가 일고 싸움이 생기기 쉬워집니다. 무언가의 계기와 마음의 상태. 그 균형이 무너졌을 때 싸움이 일어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싸움은 사람과 사람, 집단과 집단, 국가와 국가 등 쌍방의 관계 속에서 일어납니다. 자신만으로는 피할 수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은 각자의 노력에 따라 바뀔 수 있습니다. ‘마음속에 작은 평화를’이라는 말은 그 개개인의 노력을 이루어지게 해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일상 속에서 평화로운 마음을 유지하는 것, 마음이 평화로울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행복으로 이어지는 지름길입니다. 흔히 행복은 자기 자신에게 있다는 말을 합니다만, 한 사람 한 사람 속에 작은 평화가 깃들고, 그 작은 평화가 퍼져나가 이윽고 커다란 평화로 이어지는 것이 아닐까요. 


‘싸움은 좋지 않다’ ‘평화가 좋다’고 생각한다면, 가까운 곳부터 평화롭게 해가는 것이 시작입니다. 먼저 자신의 마음속 평화를 목표로 하는 것입니다. 



물론 살다보면 힘든 일을 만나게 됩니다. 죄가 없는데도 억울한 일을 당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럴 때도 ‘마음속에 작은 평화를’ 하고 생각하면, 어느새 마음이 온화해집니다. 


나는 그 말을 잊지 않도록 수첩에 써두었습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펼치는 수첩. 수첩을 펼칠 때마다 그 글귀를 봅니다. 단 하나 다른 것은 ‘your(당신의)’의 부분을 ‘my(나의)’로 바꿔서 ‘Keep small peace in my heart.’로 적었습니다. 매일, 몇 번이고 보면서 마음에 새기고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