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소중하기에... 조금씩 놓아주기 - 밥퍼 목사 최일도가 가슴으로 써내려간 가족 이야기
최일도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1년 11월
평점 :
품절


언제 죽을지 모르지만, 나는 죽기전까지만 잘 살고 싶다. 그래서 나는 지금까지 '잘' 살기위해 이것도 해보고 저것도 해보고, 여러가지를 배우기 위해 노력하고 또한 많은것을 깨닫기 위해서 노력했다. 하지만 잘 사는 것에 대한 기준자체가 유동적이어서 많은 시간을 꽤나 허우적거렸던 감이 없지 않아 있었다. 그러던 내 앞에 이 책이 나타났다.

사실 이 책이 내게 운명처럼 다가온것은 아니다. 그냥 잘 살아보려는 노력아래 이 책 저 책 읽다가 우연히 내 손에 집혔을 뿐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원하면 이루어진다는 말이 맞나보다. 책을 집어서 한 두장 읽어보고는, 다시 꽃아놓는것이 아니라 계속 읽게 되었고 내가 원하던 가치있는 글들이 이 책 속에서 영롱하게 반짝이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 책은 종교인의 책이다. 기독교인의 책이다. 그러나 그 전에 '잘' 살고 있는 인간의 책이다. 이 책은 작가인 최일도 자신을 통해 인생을 말한다. 책속에서 그는 독자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지 않는다. 때문에 뭐뭐하는 몇가지 법칙이나 뭐뭐하는 몇가지 비법 같은류의 이야기를 기대한다면 실망할 수도 있다. 이 책은 다만 스스로를 성실하게 닦아내는 저자를 통해 내가 어떻게 나 자신에게 접근해야 할지 생각할 기회를 준다.

여러가지 면에서 자신이 그럴만한 처지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공동체 생활을 하며 밥을 나눠주고, 목사로서 사람들의 상처를 치유해주는 이야기를 읽다보면 구지 기독교 교인이 아니라도 최일도 목사가 다른것이 아닌 마음을 베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그가 자신의 직책에 충실하면서도 한 가정의 남편으로서, 아빠로서 어떻게 '잘'해왔는지 그의 문제와 갈등과 해결도 엿볼 수 있다.

모든 잘못은 자기 탓이라고 머리로는 생각하지만 마음속으로는 거기에 열통을 터트리는 분들께 이 책이 좋은 인생실용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같은 세상에 많은 부자가 공존하기는 어렵지만, 같은세상에 많은 잘 사는 사람이 공존하는것은 각자의 마음먹기에 달려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모두가 잘살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