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책 지름은 없다. 살아 있는 한


내가 죽을 때도 어디선가 책이 내게 오고 있을 거란 생각을 합니다. 물론 굿즈도 함께-ㅅ-;
민음북클럽 온라인 패밀리데이를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이 겨울엔 반가운 칼비노를 한 보따리 들였습니다ㅎ 
택배 박스도 『이탈로 칼비노 전집』 맞춤이넹ㅎㅎ!

우중충한 일상을 밝혀주는 그야말로 보석 같은 책~
민음사 책 살만한 건 어지간히 샀고 구매할 수 있는 행사 책 범위가 매우 협소해서 지나치려 했다가 최근 『우주만화』 보완한 『모든 우주만화』가 나와서 칼비노를 새로 다 읽어보기로 결심. 내년 독서 계획!
『모든 우주만화』 내고 『우주만화』 절판시켰던데 세트를 이런 식으로 내는 건 굉장히 error
좋아하는 작가 이탈로 칼비노 전집이니까 참습니다.
좋아라 하는 『보이지 않는 도시들』 표지가 황금색이라 아, 눈부신 자태에 현기증~~ 세계문학전집으로 가지고 있는 건 팔아야겠습니다ㅋㅋ 여러 판본의 『우주만화』도 이미 내놨습니다.
책으로 교양과 인테리어를 다 잡겠다ㅋㅋ!
양장본의 위엄! 세트의 위엄! 매우 위엄하구나!

 

 

 

 

 

 

 

 

 

 

 

 

 

 

 

 

 

 

● 혼자 놀기의 달인 - 보라 도서를 찾아라

 

하나하나가 작은 나무 같은 이파리들은ㅡ여기서 프랙털 이론을 말하면 감성 떨어지므로 넘어가자ㅡ 항상 마음을 설레게 해. 간신히 붙어있던 잎도 다 떨어지고 마는 겨울엔 더 그렇지.
허브 잎으로 엽서 리폼 후 오랜만에 책놀이 발동ㅋ
보라 도서를 찾아보았다. 생각보다 별로 없네😑 이러다 나중에 또 발견하고 우쒸~ 하겠지. 벌써 강렬한 보랏빛의 프로이트 『문명 속의 불만』을 발견하고 아차!


 

 

 

 

 

 

 

 

 

 

 

 

 

 

 

 

 

 

 

 

 

 

 

 

 

 

 

 

김상욱 『떨림과 울림』 데스크매트 멋지죠^^!

 

● 겨울밤엔 이런 책 - 김상욱 『떨림과 울림』

 

오, 2018 올해의 책 순위권에 들어가도 손색없을 책.
별 ★★★★ 주고 들어갑니다. 다 읽고 별 다섯 다 줄지 판단하겠습니다.
철학적이면서 문학적이기도 한 물리학 책. 비유력은 좀 떨어지지만(p54 '로미오와 줄리엣과 이몽룡과 성춘향' 비교, p64 '호랑이' 형상) 쉽게 전달하는 건 장점입니다.
부산 편 2에서 예술 애호를 피력했던 게 이해가 됩니다. 대단히 감수성이 풍부한 물리학자.
알쓸신잡 3에서 말했던 내용들도 속속 나오고 있네요ㅎ
미터법 기준, 빅뱅이론에서 허블 vs 조르주 르메르트 얘기, 스티븐 호킹 명언 "만약 우리가 (우주가 왜 존재하는가 하는) 물음의 답을 발견한다면 그것은 인간 이성의 최종적인 승리가 될 것이다. 그때에야 비로소 우리는 신의 마음을 알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시간의 역사』 마지막 문장) 등등

과학적 사고를 마치 사유의 침략자처럼 취급하는 건 대단히 보수적인 태도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다윈의 『종의 기원』을 인간 모독으로 여겼던 것과 같이. 창조론자만이 그런 게 아니었잖아요. 우리는 150년 전 겨우 빛이 무엇인지 파악했습니다. 물리학의 발전에 따라 시공간의 개념도 완전히 바뀌었고요.
과학적 사고는 인간 사유가 나아가는 진화적 양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더더욱 그렇게 될 것이고요. 아웅다웅 한들 우리 모두는 원자로 흩어질 존재에 지나지 않겠지만.

 

어두운 겨울밤 이 책과 함께 존재의 떨림과 울림을 느껴 보시길.


"인간은 울림이다. 우리는 주변에 존재하는 수많은 떨림에 울림으로 반응한다."

 


※ 커버도 그냥 종이가 아니라 가죽처럼 탄력성이 있어서 촉감 참 좋군요~ 신경 진짜 많이 쓴 티가 남ㅋ

 

 

 

 

 

 

 

 

 

● 책 유혹은 어디에나 있는데 안 읽을 수 있나. 그럴 수가!


알쓸신잡 3에서 김영하 작가가 유시민 작가에게 엠마뉘엘 카레르 『왕국』 선물한 게 방아쇠가 돼 어째 제가 카레르 전작 읽기를 하고 있습니다ㅎ

 『적』부터 읽기 시작했는데 다양한 시점과 정확하고 간결한 문체가 인상적입니다.『리모노프』도 읽으니 카레르의 특징과 탁월함이 더 잘 느껴집니다. 실화와 실존인물을 재구성함으로써 '문학의 종말' 소리 꺼져라! 하는 듯한ㅎ! 르포를 살린 글쓰기 때문에 조지 오웰과 비견되던데 그럴 만합니다. 그런가 하면『겨울 아이』는 살인과 몽상의 소나타 이중주를 보여주는 탁월한 소설입니다. 이 작가 재능과 인간 심리 탐구에 탄복하며 더더 열심히 읽게 됩니다. 읽어볼 책이 아직 많은 작가라 행복한 겨울입니다.

 

 

 

 

 

 

 

 

 

 

 

● 20년 전 1일 1사진

 

텍스트에 둘러싸여 즐겁냐고요. 아니오.
롤랑 바르트 『텍스트의 즐거움』 기록을 찾다가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바르트』만 발견했다.

"나는 모순적이 아니라, 분산된다"

언제 봐도 롤랑 바르트는 참 말 잘해.


"우리는 우리이고, 늘 우리이면서, 한순간이라도 동일하지 않기 때문에, 모든 것이 우리들 안에서 생겨났다."
- diderot 「헬베시우스의 반박」

그리고 더 많은 발견.

20년 전에도 매일매일 미칠 듯이 찾았고 찍었고 기록했다.
아직도 나도 다른 사람도 별반 다르지 않은 게 새삼스럽지도 않다. 우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거니까. 우린 어쩜 이렇게 비슷할까.


BGM은 신해철 <50년 후의 내 모습>

상상 가능합니까?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8-12-05 16: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멋져요! 이탈로 칼비노 전집이라니요!! 밥 안 먹어도 배부르고 몇일은 커피도 끊을 수 있을 것 같은 그런 느낌...
맞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김상욱의 책은 저도 한 권 읽었는데, 얼른 <떨림과울림> 읽고 싶어요.
AgalmA님 올해의 책 순위에 들 책이라니 그냥 보낼 수가 없네요.

AgalmA 2018-12-15 00:40   좋아요 0 | URL
이렇게 세트 하나 지르면 배부를 거 같지만 바로 라면도 먹고 또 책을 사고 그러고 있지요;;;
딱히 제 올해의 책이라기보다 서점에서 연말에 진행하는 올해의 책 순위에 들어도 좋을 책이라는 뜻이었습니다. 함량 미달의 책이 늘 20~30% 보이는데 그런 책보다는 이런 책이 훨씬 유익하죠!

곰곰생각하는발 2018-12-05 16: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읽을거리와 볼거리의 화려한 조화.. 이달의 페이퍼로 추천합니다아..

AgalmA 2018-12-15 00:41   좋아요 0 | URL
그...그렇습니까; 다 제가 즐기기 위해서 하는 거죠 뭐^^; 가끔 혼자놀기도 지나치다 싶고ㅜㅜ;;;

2018-12-12 11: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15 00: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15 11:2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