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저런 녀석도 있어야지' 독설 속 유머의 발견 (공감0 댓글0 먼댓글0)
<유쾌하고 독한 쇼펜하우어의 철학읽기>
2009-12-30
북마크하기 유쾌한 철학의 진수를 보여주다 <로봇이 인간이 될 수 있을까?> (공감1 댓글0 먼댓글0)
<로봇이 인간이 될 수 있을까?>
2009-11-18
북마크하기 삼일신고 (공감1 댓글0 먼댓글0)
<삼일신고>
2009-07-02
북마크하기 철학은 슬기 맑힘이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철학은 슬기 맑힘이다>
2009-03-31
<유쾌하고 독한 쇼펜하우어의 철학 읽기>를 읽고 리뷰해 주세요.
유쾌하고 독한 쇼펜하우어의 철학읽기 - 쇼펜하우어의 재발견
랄프 비너 지음, 최흥주 옮김 / 시아출판사 / 2009년 10월
평점 :
품절


쇼펜하우어? 글쎄, 그의 철학(관념론, 염세주의)에 대해 아무것도 아는 것이 없다고 해야할 것 같다. 염세 사상의 대표자로 불리는 독일의 철학자 쇼펜하우어!그렇다면, 그의 삶, 인생 자체도 과연 송두리째 불행과 비참의 연속이었을까? 실을 고개를 갸우뚱하지 않을 수 없다. 고통의 연속에서 작은 행복의 충족조차 없었다면, 이른 셋이란 나이는 설명할 수 없는 것이라 생각하면서, 독하지만, 유쾌했던 쇼펜하우어의 삶을 엿보았다. 분명 그는 보통 사람의 정도에서 크게 벗어난 면이 있음엔 분명할 것이다. 하지만 저자가 그렇듯, 그의 삶, 철학 속에서 '웃음'의 뿌리를 찾아보고자 두 눈을 크게 떴다.

 

최근에 읽은 <광기에 관한 잡학사전>이란 책 속, 쇼펜하우어는 '광기의 우울증 환자'라는 수식어를 달고 있었다. 언어의 있어 뛰어난 천재성을 보이면서도, 끊임없이 마음 속에 도사리는 두려움(질병, 재난, 도둑, 바퀴벌레)과 시름으로 얼룩진 삶이라 묘사하고 있었다. 정도를 벗어난 점이 크게 부각되었다고 할까? 그에 반면, <유쾌하고 독한 쇼펜하우어의 철학 읽기> 속 쇼펜하우어는 지나치게 냉정하고, 거만한 사람으로 느껴졌다. 하지만, 그 속에서 정곡을 찌르는 날카로움 속에서 어떤 유쾌함에 절로 웃음짓게 된다. 그의 이야기 전반을 대략적으로 이해하면서, 그의 이야기를 온전하게 귀담아 들을 수는 없지만, 왠지 모르게 마음 한 구석에 미소가 자리하게 된다.

그는 분명한 독설가였다. 직접 그의 이야기를 듣는다면, 나같은 사람은 너무도 많은 마음의 상처로, 시름시름 앓다 몸저 누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한 번 걸러진 그의 거침없는 입담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일침을 가하며 지혜를 선물해주고 있었다.

 

'거의 종일 책을 읽으면서 간간이 아무 생각 없이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휴식을 삼는 사람들은 자발적인 사고 능력을 점점 잃어버리게 된다'(75)고 말하면서 '바보가 될 때까지 읽은 것이다'라며 비꼬기도 하고, 지혜가 아니라 지혜가 있다는 평판과 명성을 구하고, 아는 척하고 거드름이나 피우려고 배우고 있다(74)면서, 아주 노골적으로 야유같은 것에, 혀를 내두르면서도 살짝 찔리는 면이 없지 않아 허영으로 가득찬 마음 속 그늘이 있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를 뒤돌아보게 된다. 

 

그의 철학이 때론 너무도 극단적인 것은 아닌가 싶어 몸서리치게 된다. 특히 언어에 대한 그의 탁월한 천재성과 비교하면서, 그의 이야기에 반발심이 커졌다. 언어의 대가로서 우리같은 뭍사람들에게 모국어 이외의 다른 언어가 얼마나 고역인지 그는 분명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번역된 책에 대한 그의 몰인정한 비판은 아무로 수고없이 그의 이야기를 접할 수 있는 작은 행복마저 싸잡아 몰아세우는 것 같아 참을 수 없는 일이었다. 하지만 그의 냉철함 속 삶의 꿰뚫는 통찰력이 마음을 환하게 비추는 햇살이 되기도 하였다. 광기어린 우울증 환자이자 염세주의자면 어떤가? 그의 신랄한 비판과 노골적인 풍자가 우리에게 훌륭한 가르침을 주고 있으니.

 

"사람들과 더불어 살 수 밖에 없는 이상 자연이 일단 정하고 세워 놓은 개개인의 개성을 무조건 배척해서는 안 된다. 아무리 형편없고 비열하며 하찮아도 말이다. 오히려 그것을 영원한 형이상학적 원칙으로 인해 그 모습 그대로일 수밖에 없는 불가변의 것으로 받아들이라. 그래도 너무하다 싶은 때에는 '저런 녀석도 있어야지'하고 생각하라." (207)

 

<유쾌하고 독한 쇼펜하우어의 철학 읽기> 저자 '랄프 비너'의 해석과 함께, 쇼펜하우어의 재치넘치는 이야기만을 속속 골라내어 그의 새로운 일면을 우리에게 소개하고 있었다. 저자의 수고가 빛을 발하면서, 그의 약속대로 쇼펜하우어의 재발견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분명, 염세주의자 쇼펜하우어가 아닌 독설 속 유머를 발견할 수 있는 독하지만, 유쾌한 쇼펜하우어를 만나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