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둥글둥글 지구촌 문화 유산 이야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둥글둥글 지구촌 문화유산 이야기>
2009-12-26
둥글둥글 지구촌 문화유산 이야기 함께 사는 세상 5
한미경 지음, 유남영 그림 / 풀빛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교과서 속 '역사'는 순전히 귀찮기만 한 '암기'과목일 뿐일까? 지금껏 봐 온 아이들에게 있어, 역사는 그랬던 것 같다. 하긴 뭔들 귀찮지 않은 공부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스치기도 하지만. 초등학교 4학년과 6학년 사회은 특별히 역사와 만나는 시간을 많아 할당해놓았다. 나라의 수도며, 문화 유산과 그 특징들을 바로 알아야 시험 문제를 풀 수 있다. 그리고 열심히 암기를 조장한다. 그런데, 이 책을 본 순간, 이 책 한 권이라면. 물론 다소 부족할 수도 있겠지만, 그간의 많은 회의가 사라져버렸다.

 

풀빛 출판사의 '함께 사는 세상 둥글둥글 지구촌' 시리즈 5번째, '문화 유산 이야기'다. 종교, 문화, 인권, 경제에 이어, 이번엔 '세계 문화 유산' 22가지를 추렸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은 찾아서란 작가의 말이 뒤늦게 와닿았다. 그렇다. 아름다운 꽃임을 책을 통해 분명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왜 세계인이 다함께 나서서 지키고 보존해야 하는 것인지, 그 소중한 가치를 가슴으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둥글둥글 지구촌 문화 유산 이야기>는 5개의 대륙별로 각 대륙을 대표할 만한 문화 유산들을 소개하고 있다. 단순한 문화 유산의 소개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각 대륙별 특징부터, 다양한 사진과 나라별 특징이 살아있는 그림이 덧붙여져 더욱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또한 그 문화 유산의 정신과 숨은 뒷이야기를 통해, 역사와 문화, 종교 그리고 삶의 지혜를 배울 수 있을 것이다. 하나의 문화 유산 속 숨은 역사를 찾아 읽는 재미가 남다르다고 할까! 세계의 곳곳을 누비듯, 그렇게 문화유산을 찾아 유쾌한 여행이 한 권의 책 속이 펼쳐질 것이다. 또한 미리 만나보는 즐거운 선행학습의 효과까지 배가될 것이다. 

 

일단, <둥글둥글 지구촌 문화 유산 이야기>는 아이들뿐만 아니라, 부모도 함께 보면서 이야기할 수 있는 책이었다. 강요된 지식이 아닌 몸으로 터득하여 살이 되고 피가 되는 굼틀거리는 지혜를 나눌 수 있는 책이다. 책을 읽는 순간순간, 전시회에서 조곤조곤 아이에게 그림 이야기를 들려주던 어느 아버지의 자상한 모습이 스쳤다. 꼼꼼히 살피다보면, 단순한 전달에 그치는 것이 아닌, 그렇게 아이가 되어 아빠의 생생한 음성에 기대고 있는 착각이 괜시리 즐거운 책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