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한국인 전용복 (공감1 댓글1 먼댓글0)
<한국인 전용복>
2010-06-18
북마크하기 세계사를 보다 1 : 선사, 고대 (공감1 댓글0 먼댓글0)
<세계사를 보다 1 : 선사, 고대>
2010-01-30
북마크하기 둥글둥글 지구촌 문화 유산 이야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둥글둥글 지구촌 문화유산 이야기>
2009-12-26
북마크하기 북촌의 낯선 얼굴에 깜짝 놀라다. <서울, 북촌에서> (공감0 댓글0 먼댓글0)
<서울, 북촌에서>
2009-12-01
북마크하기 잃어버린 시간을 만나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잃어버린 시간을 만나다>
2009-11-25
북마크하기 상식을 뒤엎는 충격적 음식 이야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차폰 잔폰 짬뽕>
2009-10-29
북마크하기 히잡을 벗고, 나는 평화를 선택했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히잡을 벗고, 나는 평화를 선택했다>
2009-08-30
북마크하기 서울문화순례 (공감0 댓글0 먼댓글0)
<서울 문화 순례>
2009-05-28
북마크하기 불륜의 한국사 (공감0 댓글0 먼댓글0)
<불륜의 한국사>
2009-01-29
북마크하기 규장각에서 찾은 조선의 명품들 (공감0 댓글0 먼댓글0)
<규장각에서 찾은 조선의 명품들>
2009-01-21
북마크하기 여러분이시여 기쁜 소식이 왔습니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여러분이시여 기쁜 소식이 왔습니다>
2009-01-12
북마크하기 미국과 햄버거의 역사서 (공감0 댓글0 먼댓글0)
<햄버거 이야기>
2008-12-09
한국인 전용복 - 옻칠로 세계를 감동시킨 예술가의 꿈과 집념의 이야기
전용복 지음 / 시공사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인 전용복>이란 책을 처음 보자마자 떠오른 것은 어느 tv 프로그램-저자의 이야기를 통해 확인한 바, kbs 일요스페셜 ‘잊혀진 대역사, 메구로가조엔의 조선칠이야기’이지 않을까?-의 영상과 이야기였다. 기억이란 것이 많이 퇴색되고 왜곡될 수 있겠지만, 아직도 선명한 것은 ’최고가 옻칠 시계‘에 관한 뒷이야기로, 우리의 안목이 부족한 것에 대해 분통이 터뜨렸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책에선 내 기억과는 사뭇 다른 이야기를 들려주었지만 그렇게 영상을 통해 보았던 옻칠의 놀라운 세계보다 먼저 분노나 부끄러움의 감정들이 먼저 들끓어 오른다.

 

칠흑의 세계의 신비함, 경이로움을 표현하는 ‘옻칠’의 세계, 그 중심에 있는 한국인 전용복의 이야기를 직접 만나보고 싶었다. 과연 옻칠이란 것이 무엇인지, 그 세계는 어떤 것인지 호기심이 샘솟았다. 옻칠하면, 어린 시절 장롱과 같은 가구들이 먼저다. 즉, ‘나전칠기’말이다. 그리고 ‘전용복’을 통해 나전과 옻칠의 다름을 새롭게 인식할 수 있었고, ‘옻칠’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었다.

 

우리의 뛰어난 전통문화가 이젠 우리 땅에서 꽃피우지 못하는 현실이, 그것도 일본이란 곳에서 화려하게 꽃을 피우고 있다는 사실이 정말로 분통이 터지고 폭폭할 노릇이었다. 하지만 그만큼 어려운 여건 속에서 부단한 노력으로 일구어낸 성과들과 그의 집념을 느끼며 어느새 시간 가는 줄을 잊게 된다.

 

기억 속 이미지들은 대체로 놀라움을 감출 수 없게 만드는 복원 후의 모습이었다. 하지만 그러한 결과를 이루어내기까지의 ‘치열했던’ 준비 과정은 두 주먹을 불끈 쥐게 만드는 힘이 있었다. 어느새 긍지와 자부심을 느끼며 전용복의 집념과 열정이 온몸으로 전이되었다. 숱한 난관 앞에서도 수없이 밤잠을 쫓으며 매진했던, 그 피나는 노력의 과정들을 오롯이 느낄 수 있기에, 책에서 뿜어져 나오는 생생한 기운이 내 가슴 속에 고스란히 스며들었다. 옻칠이 뿜어내는 기운 역시 생을 살리는 것이라니, 저자와 옻칠은 떼어야 뗄 수 없는 하나였다.

 

단순히 어느 예술가의 이야기가 전부는 아니다. 그 속에는 전통문화에 대한 자부심, 그리고 사랑을 이야기하고 있으며 가슴 아픈 역사와 오늘 그리고 미래를 이야기하고 있다. 문화는 만드는 자의 것이 아니라 쓰는 자의 것이라고 저자는 이야기하고 있다. 옻칠이라는 우수한 전통문화를 외면하는 우리 현실에서, 우리는 결코 향휴하는 자가 아닌 것이다. 나전칠기라는 것이 삼국시대에 중국에서 전래(수입)되던 것이 고려시대에 역수출될 정도로 이 땅에서 꽃피웠던 문화였다. 그것이 식민지 시대를 거치면서 사라졌고, 이를 그들이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사용하고 있으니, 어찌 안타깝다고만 할 수 있을까? 아니 비단 옻칠 뿐이겠는가! 끊임없이 ‘진정 우리는 문화를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인가? 문화를 지키려는 열정을 있는가?’라는 질문을 하게 된다. 더 늦게 전에 우리 것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필요할 때일 것이다.

 

“전통적 정신을 계승하고 그 전승된 정신을 밑거름으로 삼아 끊임없이 자기를 연마할 것 그리고 자기 연마를 통해 나만의 세계를 창조해 낼 것” (149)

 

책 속에는 그의 다양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었다. 정말 이것이 옻칠인가? 싶은 정도로 놀라움 아니 경외감이 들 정도로 아찔하였다. 우주만큼이나 무궁무진한 옻칠의 세계를 몸소 보여줌으로써 전통에 대한 자부심과 긍지를 느끼게 될 것이다. 또한 그의 도전과 열정을 통해 마음 속에 생기가 돌게 될 것이다.



 
 
아담바이러스 2010-06-24 13:32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리뷰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