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황건적의 군세는 50만에 달하는 것으로 짐작되어지고 있네. 그들은 형주, 기주, 청주, 연주, 예주, 서주, 유주, 병주, 양주, 를 장악했네. 이번 토벌군의 힘만으로는 토벌이 힘든 상황이야. 그래서 각지의 태수들도 함께 토벌을 하기로 했네. 그러니 자네들도 그렇게 알고 있게." 갑자기 분위기가 무겁게 변했다. 상황을 알고 나자 말이 없어 질수 밖에 없었다. 적의 숫자는 오십만이었다. 그에 비해 토벌군의 군세는 겨우 십만에 불과했다. 물론 도적의 무리에 불과했지만 숫자차이가 크면 클수록 상대하기 어려운 적이었다. 교위들은 말이 없었다. by 그주리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시 충격파를 맞고 모모는 냅다 날려가고 말았다. 어째서......? 같은 사신인데... 왜...? 눈앞으로 검은 사신이 다가왔다. 그러나 모모는 이제 어떻게 할 도리가 없었다. 몸이 뜻대로 움직여주지 않았다. 대미지가 상당히 컸다. 전신에 격렬한 통증이 치달았다. 모모가 특이하다는 것은 이런 감각만 봐도 알 수 있었다. 인간의 아픔을 아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인간과 똑같이 고통을 느끼는 것이다. 모모의 의식은 전차 흐릿해져가고 있었다. 그런데도 검은 사신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파직! 파직! 파지직! 파밧! 검은 사신은 집요하리만큼 모모에게 공격을 계속 퍼부었다. 마치 너덜너덜해진 걸레처럼 공격받을 때마다 모모의 가녀린 몸이 위아래로 튕겼다. “.......재미없어...” 한숨처럼 들리는 목소리로 검은 사실이 중얼거렸다. 그리고 검은 사신은 한층 더 큰 동작으로 낫을 흔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중국 금(金)·원(元)나라에서 발행하여 사용하던 지폐로서  명(明)나라 때에는 보초(寶褻)라 하였다. 금나라는 송(宋)나라 때 사용하던 교자(交子)를 이어받아 12세기에 교초고(交褻庫)나 성고(省庫)에서 교초(交褻)를 발행하였고, 후에는 통용기간을 폐지하였다. 일정한 태환(兌換)준비금을 기초로 하여 많은 액수의 지폐를 발행할 수 있었기 때문에, 특히 동자원(銅資源)이 고갈상태에 있던 남송(南宋) 이후 점차 발행량이 증가하였다. 전란기(戰亂期)에는 통화가치가 하락하여 백성들은 고통을 겪었다. 금나라 말기에는 지폐의 가격유지를 위하여 여러 차례 신교초(新交褻)를 발행하여 교초의 전용을 강제하였으나, 민간에서는 오히려 신용이 확실한 은(銀)을 사용하였다.

  몽골에서도 태종(太宗) 때 교초를 발행하였으며, 특히 원나라 세조(世祖)는 즉위하자 즉시 중통원보초(中統元寶褻) 10종류를 발행하여 초본(褻本)의 금·은을 축적하는 일에 노력하였다. 따라서 연경평준고(燕京平準庫)와 평준행용고(平準行用庫:뒤에 行用庫라고 하였다)를 설치하고 태환(兌換)의 사무를 관장시켰다. 그 결과 지폐가 주화폐(主貨幣)로서 유통되어 남송을 지배하게 되었을 때에는 발행액이 4배까지 늘어났다. 그러나 군사비 등 경비 증대로 발행이 남발되고 태환이 정지됨으로써 지폐가치는 폭락하였다.

  1287년 지원통행보초(至元通行寶褻)를 발행, 일시적 성공을 보았으나 세입부족을 충당하려고 다시 지폐를 증발하여 물가가 등귀하였다. 1302년 다시 지대초(至大褻)를 발행하여 동전 사용의 금지를 해제하였으며, 1311년 금·은의 유통을 인정하게 되었다. 1350년 중통교초(中統交褻)를 발행하였으나 심한 물가등귀로 파국을초래하였다.

<두산대백과사전>참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릿한 장수왕냄새가 코를 찔렀다. 무영은 하마터면 토할 뻔했다. 이곳에서 먹을 것이라면 하나밖에 없다. 날 고기라면 더욱 그랬다. 그는 박쥐도 먹고, 물고기도 먹 었지만 인간을 먹을 생각은 해본 적이 없었다. 그건 장수왕어째서 안 된다는 이유를 느껴서가 아니라 그의 무의식에 각인된 금기와도 같 은 것이어서였다. 창자를 뒤집어 버릴 듯이 강한 거부감이 있었다. 하지만 아까 죽은 그 자도 그의 피를 핥고 살점을 씹지 않았던가. 자기가 몰라서 그렇지 어쩌면 인간끼리 서로 먹는 것이 일반적 인 풍습인지도 모른다. 이리처럼 장수왕말이다. 그때 그를 공격했던 이리들도 동료의 시체를 뜯지 않았던가. 어쨌든 지금 여기 앉아서 그런 생각이나 하고 있을 때가 아니었다. 이 기회에 저 마왕의 시선에서 벗어나야 했다. 무영은 할 수 있는 한 장수왕조용히 몸을 움직여 소리가 나는 쪽의 반대편으로 기었다. 쩝쩝 소리가 뚝 그쳤다. 무영은 기는 것을 멈추었 다. 긴장된 시간이 흘러갔다. 어둠 속의 마왕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가 다시 먹기 시작했다. 무영은 조금 더 기다렸다가 움직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농담할 광개토대왕기력이 남았냐? "잘 피해봐라. 내가 다 죽여야 할 듯 하니." 그 다음의 검의 위업은... 베고 베고, 또 베고, 베고... 헉... 사실 난 볼 광개토대왕여유가 없었다. 그냥 엄청났다고나 할까... "아무래도 끝이 안나겠어. 조정자인 저 마족부터 없애야지." "하늘에 있잖아. 할터." "젠장." 너도 그 말할 때가 있구나... 감동입니다.. "내가 없애주지." 어라라? 건빵신? "나의 이름으로 만들어진 모든 것들. 그 마지막에는 나에게로 오는 그 광개토대왕모든 것들... 그리고 사라지는 모든 것들. 그러나, 나에게 대항하는 그 힘의 존재를 부정한다." 주문답군... [디스메이크] 분위기가 꼭 광개토대왕저주같은데... "께에에엑! 넌!!! 으악!!!" 그 하급마족의 머리위로 검은 마법진이 그려지고 그녀의 몸은 가루처럼 날려 광개토대왕사방에 흩어졌다. 그리고 기사들은 모두 쓰러졌다. "죽은 자들이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