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울 때마다 투명해진다, 는 별 생각 없다가 sns에서 추천하는 사람들을 보고서 읽게 되었던 책이었습니다. 조각조각 보이는 글쓴이의 생각이 부드러운 표현임에도 불구하고 평소 생각하지 못했던 곳을 찔러 이런 글을 쓰시는 분이라면 어떤 분일까 궁금했었습니다. 그래서 저자와의 만남을 신청하고 찾아가는 내내 어떤 분일지 생각했는데 이미지가 예상과 많이 다르시더군요. 40대의 글쓴이라고 하면 짧은 머리에 뭔가 글 쓰는 사람다운 날카로운 이미지이지 않을가 싶었는데 전혀 다른, 긴 머리에 책 읽으면서 아이가 둘이나 있으시다는 걸 앎에도 불구하고, 글 속에서 바깥일과 집안일을 하는 이의 고단함이 묻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당사자는 그런 생활의 냄새가 묻어나시는 분이 아니셨거든요.

저는 이번 산문집으로 은유선생님을 처음 알았지만 원래 이 책은 그 날 들은 말에 의하면 올드걸의 시집이라는 전작의 글과 새로 쓴 글을 덧붙인 책이라고 합니다. 원래는 블로그에 자신의 글을 조금씩 업로드 하셨고, 자신의 글을 읽는 손님들에게 방문 선물로 드릴 만한 걸 찾다가 끝에 시를 덧붙이셨다고 합니다. 본인은 그 당시에 읽은 시 중 적절한걸 끝에 달았을 뿐이라고 하셨지만 오랜만에 접하는 시구들을 보면서 페이지를 넘기지 못하고 한창 그 시구를 새기게 된 사람에게는 그 무엇보다 크게 남은 선물이었습니다.

읽는 내내 제 역할인 일하는 여자 직장인, 가부장적인 가정에서 자란 딸의 생각 뿐 아니라 제가잘 모르는(혹은 알면서 외면하는)아이들을 키우는 엄마, 고단한 며느리, 답답한 남편의 아내의 이야기가 들려와 저도 모르게 자꾸 넘기는 책장을 멈추게 되었습니다. 이 글들이 출판을 염두에 두고 쓴 책이 아니라 쌓인 감정들을 풀기 위해 쓴 글이라는걸 믿기 힘들 정도였습니다.

그날 오셨던 많은 분들이 글 쓰는 방법에 대해서 물어보셨었는데, 작가이자 글쓰기를 알려주시는 선생님으로써 정말 좋은 말들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그 글을 잘 쓰기 위해선 우선 쓰는 것이 중요하다던 말씀이 기억이 납니다. 그러면서 다른 분들도 글을 많이 쓰셨으면 좋겠다고 하셨는데요, 쓰다보면 저도 제가 살면서 느끼는 심난함이 조금씩 정리가 될까 싶어 선생님의 이야기를 듣는 내내 정말 글이 쓰고 싶었습니다.

선생님이 말씀하신 글쓰기의 장점은 내 감정을 정리할 수 있단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음을 꼽으셨습니다. 사는데 그냥 사는 사람은 없다는 말에 정말 동의합니다. 전에는 사회적으로 성공한 사람, 돈 많이 번 사람, 인생에 극적인 드라마를 겪은 사람의 목소리만 듣곤 했습니다. 하지만 은유 선생님을 통해 아이 키우고 살림하고 일하는 사람의 목소리도 얼마든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잠시 멈춰 생각할 기회를 줄 수 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요즘은 뭔가 쫓기는 기분으로 책을 읽어도 자기계발이나 사회과학 분야만 읽었는데 이번 산문집을 읽으면서 뭔가 그 동안 안 쓰던 뇌근육을 쓰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동안 읽던 책에서 보지 못한 사람들을 은유 선생님의 책에서 볼 수 있었기 때문인 듯 합니다.

출판사와 은유 선생님이 그렇게 사람이 많이 올거라고는 예상을 못하셨는지 장소를 작은 곳으로 빌리신거 같은데(사실 그렇게 작은 곳은 아니었던거 같습니다) 북토크를 진행했던 까페가 가득 차서 즐거운 당황을 하시던 그 분이 설마 은유 선생님이실거라고 생각도 못했습니다. 오늘은 내 이야기 뿐 아니라 여기 계시는 분들의 이야기가 듣고 싶다던 그 시간동안 정말 재미있는, 예상치 못한 생활의 지혜를 많이 들었던거 같습니다. 우선은 선생님께서 말씀하셨던 대로 내 이야기를 어설프게 나마 조금씩 써 보는 걸로 제 이야기를 시작해보고자 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일반 사람들이 자신의 일반적인, 하지만 전혀 일반적이지 않은 이야기를 시작하고 서로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할 수 있는 자리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의 작은 집>

 홍대 삼색 스튜디오 방문 후기


20161014_140058_resized.jpg



 '일상의 따사로움'을 소중히 여기고, 마음이 따스하며, 그 따스함을 기꺼이 타인에게 전해주고 싶어 하는 예술가. <나의 작은 집>을 읽고 상상한 작가, 김선진의 모습이었어요. 상수리 출판사의 초대를 받아 홍대 삼색 스튜디오에서 작가님을 만나보니, 상상 그 이상의 미모와 온화함을 갖추신 분이시네요.

 

 


20161014_140043_resized.jpg
 
싱크로율 99%. <나의 작은 집> 그림책을 좋아하는 아이들이 실제 삼색 스튜디오의 외관을 보고 탄성을 지릅니다. "똑같아!"
 

5762c7536b3d47809608239c998d128e.jpg


20161014_140531_resized.jpg

보물찾기는 이어집니다. 그림책 속, 소품과 가구들이 실제 눈 앞에 펼쳐져 있습니다. 작가님께서 기꺼이 삼색 스튜디오의 이층까지 꼬마 손님들에게 개방해주셨어요. 노란색을 사랑하는 김선진 작가님. 책에서 본 똑같은 노랑 매트가 깔려 있어요.


20161014_140609_resized.jpg


38fd9963674748ef92e72865f7e0d1b5.jpg


20161014_140626_resized.jpg
 
20161014_140649_resized.jpg
 
소품 하나하나에서도 작가님의 예술가적 감성이 마구 느껴지네요. 손으로 직접 만든 종이새.


 


20161014_143224_resized.jpg 
 
 이 날 쉬링크 아트(Shrink Art)를 했어요. 작가님께서 쉬링크 아트 기법으로 아이들의 이름표를 일일이 만들어 주셨지요. 예쁜 이름표를 달고, 아이들도 각기 자신 작품 만들기 삼매경.  전자레인지에 넣고 몇 초후면 원래 사이즈의 1/7이 되기 때문에 쉬링크 아트라 한 다지요? 엽서 크기의 그림이 작은 사이즈의 작품으로 태어났어요.
20161014_154127_resized.jpg


20161014_144025_resized.jpg 
 
20161014_154351_resized.jpg


 상수리 출판사의 초대로 가을 날, 금요일 오후 행복한 시간 보냈습니다. 김선진 작가님의 아름다운 미모는 앞으로 실제 만나실 분들을 위해 아껴놓겠습니다. 초상권이 걱정되어서요^^ 아름다운 그림책만큼이나 부드럽고 아름다운 분이십니다.


d47bd25a4af84b259292c5abb1e01792.jpg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blog.naver.com/lamiya99/220838309695

 

5살 막내와 함께 홍대 근처에 다녀왔다.

삼색스튜디어에서 김선진 작가님을 직접 만나는 멋진 날^^

 

 


 

작가님이 정말 예쁘셨다!!!!

그리고 삼색 스튜디오도 아담하고 멋스러운 느낌이

너무 너무 매력적~~~

 


 

작가님은 아이들에게 먼저 <나의 작은 집>을 직접 읽어주셨는데

막내는 듣건 말건 나만 열심히 들었다!!!

사실 나는 이 그림책을 집에서 아이들에게 읽어주지 않고

나만 읽었었다. 왜냐하면 아이들보다는 내게 더 감동을 주는 책이라고 생각해서였다.

그래서... 들고간 책에 싸인도 막내 이름이 아닌 내 이름으로 받았다^^

작가님과 함께 계셨던 출판사 분께서도 20~30대를 기준으로 만든 그림책이라고 말씀해주셨다!

 


 

참고로!!!!

싸인을 해주시는데... 정말 감동 ㅠㅠ

천천히 한참동안이나 싸인을 해주셨다.

중간중간 나를 보시는 가 싶더니

싸인 안에 내 모습도 함께 그려주셨다!!!!

집에서 무엇을 가장 가지고 가고 싶냐고 물으셔서

"사진들" 이라고 했더니

내가 사진들을 끌고 새 집으로 가는 모습을 그려주셨다~

어찌나 감사한지....

평생 가보로 삼을 것이다~~~~

집에와 아이들에게 이건 내거라고 아무도 건드리지 말라고 했다 ㅎㅎ


나랑 작가님과 아이와 함께 셋이서 찍은 영광스런 사진도 있는데

너무 아래에서 찍어서 모두가 통통하게 나온 바람에...

행여 작가님께 누가될까 싶어 올리진 못하고

나혼자만 소중히 간직할 셈이다^^

 


 

어쨌든....

쉬링크 아트라는 것을 처음 해봤다.

손만한 크기의 특수 필름에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고 구멍을 뚫은 뒤

그것을 미니 오븐에 넣고 아주 잠깐 돌렸더니

처음엔 막 오그라들다가

어느순간 다시 쫙 펴지는 듯 싶을 때 얼른 꺼내서 은박지로 꾹꾹 눌러 펴주니

원래 크기의 반의 반 크리고 확 줄어들고

훨씬 두껍고 딱딱해져서 무지 깜찍한 작품이 되었다.

투명 매니큐어와 빤짝이 매니큐어를 바른 뒤 말려서

구멍에 끈을 매달아 주니 멋지게 작품이 완성~~~

나도 하나 옆에서 만들었는데

역시... 순수한 우리 막내의 아기자기한 작품에는 따라갈 수 없었다...

 


작업실 2층으로 오르는 매우 가파르면서도 특별한 계단에

아이들은 관심이 많았다.

나도 아이랑 손잡고 올라가 봤는데

아! 이곳이 정말 작가님들의 작업실이구나!!!

감동이 막 밀려왔다~~~~

나도 동화책이나 그림책을 그려보고 싶다는 욕심이 종종 있곤 하는데

이런 곳엘 직접 와봤다는 게 그저 영광이고 꿈만 같았다...

광경 자체가 나에겐 그림책 같았다.

 

참! 선물도 가득 주셨다!!!

직접 작가님도 뵙고 작업실도 구경하고 그 자체만으로도 영광인데

엽서에 포스터까지 직접 챙겨주셔서 집에 오자마자

거실 곳곳에 포스터를 붙여두었다.

100가지 모자 포스터는 애들 방문에 붙였는데

아이들이 관심을 가지며 신나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16-11-16 06: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갑습니다 바쁘신 와중에 멋진 후기까지 올려주셧네요^^
 

 간단하게,심플하게 진행될줄 알았지요.

 그래요.심플하긴 했지만 밀도있는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어서

 기대치 않은 "선물" 이었습니다.

 

 논어,맹자,중용,대학...접근법,포인트를 짚어 주시더니

 끝날때쯤에선 더 진국의 이야기들이 나오네요.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꺼져버려 종양군을 보고 왔습니다.


중국영화네요.


티브이가 없어서 별에서 온 그대를 보지는 못 했지만 깨알같은 패러디에 푸웁~하고 웃게 되네요.


밝은 성격의 슝둔이 훈남 의사에게 들이대는 걸 보면서 이야~ 들이댐이 예술이야! 하고 생각한 저는


그야말로 건어물녀인가 봅니다.


누구나 죽게 되지만 언제 죽을지는 알 수 없는 게 인생이죠.


전 요즘은 오히려 시한부 인생 판정을 받는 게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하는데요.


시한부 인생이라는 건 인생을 정리하는 데 촛점을 맞추게 되니까요.


정말 하고 싶었던 일을 하게 만들기도 하고 말이죠.



영화 마지막 즈음에 강아지를 키우다가 사고로 죽고 난 뒤에 다시 새로운 강아지를 키우게 되자


거부했던 자신에게 아빠가 들려 준 이야기가 많은 공감이 갔습니다.


생명은 유한하고 사랑할 수 있을 때 사랑하자는 이야기.


정말 그러한 것 같아요.


유명하고 평이 좋은 영화라 꼭 보고 싶었는데 덕분에 잘 보고 왔네요.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