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밑줄 변환 기능 시험중

그러므로 나는 메시지를 발신하는 행위에 대해 가장 먼저고려해야 할 사항은 그 메시지가 올바를 것‘이 아니라 ‘듣는 이에게 가닿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무튼, 발레 - 그래도 안 힘든 척하는 게 발레다 아무튼 시리즈 16
최민영 지음 / 위고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튼 시리즈는 아무튼,
키득대며 가볍게 읽었다가 다시 읽지는 않을 것 같아서 중고로 팔고
문득 떠올라서 다시 구입하길 몇 번 했더니...
이제는 그냥 팔지 말자는 생각을 하지만...
책을 수용할 수 있는 것도 능력인지라, 능력이 미천한 나로서는 아무튼 시리즈를 다시 팔아버리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그렇다면 읽고 싶을 때마다 도서관에서 빌리면 되잖아? 라고 내 안의 또 다른 내가 친절하게 알려주지만.
읽고 싶을 때 당장 집어들고 펼쳐 읽어야 제맛인 책도 있는 것이다. 아니, 수두룩하다.
읽고 싶어서 지역 도서관 사이트를 검색한 후, 운 좋게도 소장 도서 목록에 있으면 대출 가능한지 확인하고, 씻고 옷 챙겨 입고 가방 메고, 걷거나 운전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도서관에 도착해서 원하던 책을 빌려서 집에 오면, 더 이상 읽고 싶은 마음이 안 드는 건 나만 그런가?!
도서관에서 읽고 오면 되는데 난 그게 안되는 인간이다.
가야할 시간이 임박하면 초조해지는 게 싫어서, 시간을 확인하느라 자꾸 시계를 확인하게 되는 게 싫어서 등등.

아, 그래서 하고 싶은 말은 뭐냐면, 발레는 좀 무리다 싶고, 요가라도(둘은 크게 관계 없지만 어쩐지 관계 있어 보인다) 배워볼까 싶어졌다는 거다.
그러다가 <아무튼, 요가>를 쓰게 될지도?!
물론 난 체중부터 좀 줄여야 한다.
맞는 요가복이 없을지도 몰라ㅠㅠ
남한테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도 모른다는 문제는 그 다음이다.
대체 이 무슨 망상인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녕 주정뱅이
권여선 지음 / 창비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이슬 각이구나.
소설 속 등장인물들과 한잔 하고 싶다. 아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끔찍하고 지긋지긋한 모습들,
난폭함, 잔인함, 무심함, 짜증, 게으름 ...
단지도, 나도 어느 정도는 닮았을 테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니,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다른 선택을 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즘 미세먼지와 한파(?!) 탓에 거의 움직이지 않았더니 몸이 좀 녹스는 듯한 느낌이었는데, 마침 이 책이 눈에 띄었다. 그냥 나가서 움직이면 되는데, ˝걷는 사람˝에 홀려서 정작 나는 안 걷고 걷는 사람 구경만 한 셈이다... 어쨌든 걷지 않고도 걸은 것만 같은 부수적 효과를 맛보았고, 어쩐지 더(?.. 걸은 적도 없는데?) 걷고 싶은 충동도 일었다. 어, 그러니까, <걷기 예찬>이라든가 <걷기의 인문학> 같은 책들이 떠올랐다는 뜻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물선 2018-12-09 15: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걷기예찬> <걷기의 인문학> 저도 좋아하는 책이예요!

cobomi 2018-12-09 20:44   좋아요 1 | URL
네, 저도 다시 천천히 읽고 싶어졌어요. <걷기예찬>은 꽤 오래 전에 읽어서 기억이 잘;;;;; ㅎㅎㅎ 그래도 좋은 느낌이 남아 있어서 다시 읽고 싶네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