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미세먼지와 한파(?!) 탓에 거의 움직이지 않았더니 몸이 좀 녹스는 듯한 느낌이었는데, 마침 이 책이 눈에 띄었다. 그냥 나가서 움직이면 되는데, ˝걷는 사람˝에 홀려서 정작 나는 안 걷고 걷는 사람 구경만 한 셈이다... 어쨌든 걷지 않고도 걸은 것만 같은 부수적 효과를 맛보았고, 어쩐지 더(?.. 걸은 적도 없는데?) 걷고 싶은 충동도 일었다. 어, 그러니까, <걷기 예찬>이라든가 <걷기의 인문학> 같은 책들이 떠올랐다는 뜻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물선 2018-12-09 15: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걷기예찬> <걷기의 인문학> 저도 좋아하는 책이예요!

cobomi 2018-12-09 20:44   좋아요 1 | URL
네, 저도 다시 천천히 읽고 싶어졌어요. <걷기예찬>은 꽤 오래 전에 읽어서 기억이 잘;;;;; ㅎㅎㅎ 그래도 좋은 느낌이 남아 있어서 다시 읽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