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전편보다 나은 속편을 찾기 어려운데, 이 책은 전편보다 나았다. 훨씬 밝아진 분위기에 짜임새 있는 구조, 줄어든 장광설, 등장인물들간의 미묘한 관계포착 등이 잘 어우러진 책이다. 아울러, 죽은 자가 이야기하는 것에 한발자국 더 다가가 귀를 기울이는 기분이랄까. 읽어볼 만 하다. (공감8 댓글0 먼댓글0)
<히포크라테스 우울>
2017-11-12
북마크하기 드라마로 잠깐 봤을 때는 너무 음침한 내용이다 라고 생각했는데 책은 캐릭터들이 잘 녹아들고 전체적인 완결도도 있는, 무엇보다 음침하지만은 않은 작품이었다. 이런 류의 내용들이 워낙 많고 주인공 마코토의 장광설이 너무 길어서 지루한 면도 없지 않았지만 별 생각없이 보기 나쁘지 않다. (공감8 댓글0 먼댓글0)
<히포크라테스 선서>
2017-11-10
북마크하기 댄스 시리즈 (공감19 댓글0 먼댓글0) 2017-11-05
북마크하기 기억에 대한 이야기, 부모와 나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다시 나에 대한 이야기. 이런 이야기들이 차분하게 묘사되는 소설이다. 약간 감정 과잉으로 흘러가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마음에 박힐 정도로 와닿지는 않았지만, 가끔씩 가슴을 치는 구절들이 보인다. (공감14 댓글2 먼댓글0)
<내 이름은 루시 바턴>
2017-10-30
북마크하기 최근에 읽은 책 중 가장 강렬하고 재미있는 데다가 주인공 캐릭터가 내 마음에 쏙 드는 책이었다.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는 긴장감과 더불어 작가의 쫀득쫀득한 글솜씨와 꼼꼼한 배경분석이 힘을 입어 아주 멋진 소설이 완성되었다. 8권 예상이라는데 이 시리즈는 다 사주겠다 마음 꽉 먹어버림. (공감13 댓글0 먼댓글0)
<여자는 총을 들고 기다린다>
2017-10-18
북마크하기 무식한 비연 (공감16 댓글8 먼댓글0) 2017-10-17
북마크하기 평이 너무 좋아서 잔뜩 기대하고 보았는데 생각보다 놀랍지 않았다. 중간부터 결과가 예상되어.. 다만 어떤 상황에 놓였을 때의 인간 심리에 대한 작가의 예리한 통찰력은 인정할 만 하다. 갈팡질팡 결정을 못하면서 수없이 머리에 떠올리는 자기합리화와 변명들이 실감나게 묘사되어 있다. (공감12 댓글0 먼댓글0)
<비하인드 허 아이즈>
2017-10-16
북마크하기 남녀가 만나 결혼을 하면, 서로의 전부를 보여주는 것 같아도 그 이면에는 많은 속임이 있을 수 있다... 라기보다는 오히려 외로움과 결핍의 이야기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이 누구는 선함으로, 또 누구는 분노로 쌓이기는 하지만, 그 둘이 만나 서로를 보다듬을 수 있는 게 결혼인가 싶은. (공감9 댓글2 먼댓글0)
<운명과 분노>
2017-09-25
북마크하기 미야베 미유키의 에도시대 소설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12편의 단편이 주옥같다. 팍팍한 인생을 사는 서민들의 한과 고달픔은 에도시대나 지금이나 다를 바가 없지만, 그 중에도 드러나는 사람들의 정감과 따뜻함이 위안이 되는 소설이다. 심지어 지금도. (공감15 댓글0 먼댓글0)
<신이 없는 달>
2017-09-03
북마크하기 9월의 첫 책구매 (공감26 댓글2 먼댓글0) 2017-09-02
북마크하기 기대에 못미치지만 의미는 있는 (공감24 댓글2 먼댓글0) 2017-09-02
북마크하기 오쿠다 히데오 특유의 유머와 따뜻함이 담뿍 느껴지는 소설이다. 쇠락해가는 마을에서 늙어감을 걱정하고 결혼 못하는 젊은이들을 우려하고.. 그럼에도 동네 사람들끼리 서로 도우며 살아가는 모습들이 재미있게 그려져서 한번 들면 쭈욱 읽게 된다. (공감13 댓글0 먼댓글0)
<무코다 이발소>
2017-08-26
북마크하기 기억이란 무엇일까 (공감20 댓글0 먼댓글0) 2017-08-12
북마크하기 이달의당선작 다시 <마티네의 끝에서> 이야기 (공감21 댓글2 먼댓글0) 2017-08-09
북마크하기 고독이란... (공감23 댓글0 먼댓글0) 2017-08-07
북마크하기 읽고나서 찝찝함이 남는 소설은... (부제: 이름은 통일해주세요) (공감16 댓글0 먼댓글0) 2017-08-06
북마크하기 신과 인간에 대한 끝없는 탐구, 주제 사라마구 (공감21 댓글0 먼댓글0) 2017-07-23
북마크하기 시대의 소음 - 줄리언 반스는 역시 (공감25 댓글0 먼댓글0) 2017-07-12
북마크하기 고리키 파크 (공감16 댓글1 먼댓글0) 2017-07-02
북마크하기 스기무라 사부로라는 평범한 남자가 이제 드디어 탐정의 길로 들어섰다! 대단한 서스펜스와 트릭이 있는 세계가 아니라 일상적이고 소소한 주변 사람들의 문제를 얌전히 풀어 나가는 스기무라의 활약이 재미나게 읽히는 소설이다. 미미여사의 현대물 중 이 시리즈는 아직까지도 읽을 만 하다. (공감12 댓글0 먼댓글0)
<희망장>
2017-06-20
북마크하기 분명 읽은 책인데 결말이 기억 나지 않을 때 (공감23 댓글4 먼댓글0) 2017-06-09
북마크하기 인드리다손이닷! (공감24 댓글2 먼댓글0) 2017-05-12
북마크하기 너무나 강렬한 작품을 쓴 작가에게는 기대치가 높은 모양이다. <스밀라의 눈에 대한 감각> 이후의 페터 회 작품 중에는 마음에 드는 작품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책 <수잔 이펙트>의 수잔도, 독특한 캐릭터이긴 하지만, <스밀라..>와 같은 임팩트가 없어서 별도 박하게 주는 지 모르겠다. (공감13 댓글0 먼댓글0)
<수잔 이펙트>
2017-05-09
북마크하기 짜임새 있는 쫀득한 전개의 심리스릴러 소설이다. 마이클 로보텀의 소설은 다 좋은데, 10대 소녀들을 대상으로 한, 내가 알지 못하는 어느 디스토피아적 세상을 너무 적나라하게 묘사해서 우울하게 만드는 단점이 있다. 읽고 나면 이들을 어떻게 지켜야 하나 라는 막막함이 마음을 덮어버린다는 것. (공감14 댓글0 먼댓글0)
<내 것이었던 소녀>
2017-05-02
북마크하기 짧은 여행길에 벗한 책 <동급생> (공감24 댓글0 먼댓글0) 2017-04-30
북마크하기 마포 김사장의 편지와 X 시리즈 (공감22 댓글4 먼댓글0) 2017-04-07
북마크하기 일요일, 마르틴 베크와 함께 (공감17 댓글2 먼댓글0) 2017-03-26
북마크하기 히가시노 게이고 시리즈 중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가형사가 등장한다. 여전히 매력적인 캐릭터의 가가형사이지만, 내용은 딱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이구나 느낄 정도의 수준이다. 무엇보다 들어있는 글자 수에 비해 책이 너무 두껍다. 촘촘하게 편집하면 이득이 안 남는 건가 안 팔리는 건가. (공감13 댓글2 먼댓글0)
<기린의 날개>
2017-03-17
북마크하기 이 시리즈를 다 읽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결국 열권 다 사서 읽은! 이 열번째 책은, 모리 히로시가 소설이 아니라 궁시렁거리고 싶어서 쓴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두서없고 내용 짜임새도 별로였다. 뭔가 작가의 보기 드문 정신세계가 드러나있다고나 할까. 이제 열권 모아 중고로 내놓을 때. (공감12 댓글0 먼댓글0)
<유한과 극소의 빵>
2017-03-01
북마크하기 작가의 지식 수준은 상당히 돋보이나, 이번 작품의 구성은 예전 작품들에 비해 좀 엉성하지 않았나 싶다. 밀실 두개라는 과감한 설정을 푸는 과정은 매혹적이었고 모형 오타쿠들의 묘사도 괜찮았지만, 다양한 등장인물들의 이야기가 하다 만 기분이 들었고 추리 부분도 빈틈이 보였다. (공감10 댓글0 먼댓글0)
<수기 모형>
2017-02-08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