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나게 극찬을 받은 거라 집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읽기 시작했고 어제 다 읽어 버렸다. 이거 읽는다고 새벽까지 있었더니 지금 눈도 몸도 천근만근.  역시나 월요일 전날엔 자뒀어야 하는 건데 하고 속으로 후회중이다.

 

이 책이 그리 재밌느냐. 아 난 잘 모르겠다. 요즘은 판단이 잘 안되는데 내가 이런 류의 책을 넘 읽어대다보니 이젠 역치가 넘 높아져서 왠만한 스토리가 아니면 감명을 못 받는 것인지, 나오는 책들이 좀 천편일률적인 것인지. 이 내용이 그렇게까지 대단한 플롯을 가졌다는 생각이 안 들어서, 슬프다고나 할까. 뭔가 임팩트 있는 책을 원했는데 말이다.

 

배심원 제도는 우리나라도 들어와있지만, 미국의 사법체계 만큼 배심원 제도에 대한 이야기가 풍부할 수 있을까 싶다. 그 폐해도 많고 말이다. 내용의 대상은 나쁘지 않았지만, 아마 문제가 있다면 주인공 변호사의 캐릭터인 것 같다. 사기꾼 출신의 변호사라고는 하지만 어느 정도 윤리의식을 갖춘 변호사의 모습인지라, 그 이전에 사기꾼을 했다는 게 크게 안 다가온다. 이 정도의 속임수는 변호사라면 누구나 하는 게 아닌가. 변호사도 약간 사기꾼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전직이 사기꾼인 게 그다지 도움이 안 된다는 거지. 그리고 정말 현실은 그렇겠지만 위험한 정의감 넘치는 변호사의 가족들 반응이나 그 처지도 너무 비슷비슷하여 진부하다는 느낌도 든다. 자식은 항상 딸이고, 부인은 사랑하지만 받아들이지 못하고.

 

물론 이 책이 나쁘다는 건 아니다. 이만하면 재미있고 구성도 좋고 인기가 있을 만 하다고 생각은 하지만 나를 충족시키기는 좀 미흡했다.. 라고 생각한다...

 

(뱀꼬리) 성질머리가 나빠지면 소리에 민감해진다고 하더니. 지금 여성 동료가 계속 내 앞을 왔다갔다 하고 있는데 구두 소리가 지축을 흔든다. 원래 안 그럤던 것 같은데 구두를 바꿨나.. 뒤에서는 은퇴를 앞둔 아저씨 동료가 연신 해바라기씨를 오드득 오드득 먹는 소리가 난다. 저 소리가 얼마나 거슬리는 지 본인은 알까. 너무 선배라 얘기하기도 그렇고. 저 해바라기씨를 내가 몰래 다 버리고 싶다 라는 충동을 일으키는..... 그러나 이 모든 환란 속에서 말은 못하고 그냥 이어폰을 장착한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9-04-15 14: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배심원제도는 특히 미국에서 발달해서인지 범정추리소설이 상당히 발전했지요.특히 검사와 변호사간의 피고인을 둘러싼 유무죄의 다툼이 배심원에게 어떻게 각인되는야에 따라 형량이 좌우되기에 범정안에서 공방이 특별한 재미를 유발하는것 같습니다.혹 열세번째 배심원이 2% 부족하셨다면 법정 추리소설의 지존이라고 할수 있는 페리메이슨이 나오는 추리소설을 추천해 드립니다^^

비연 2019-04-15 15:01   좋아요 0 | URL
앗, 페리 메이슨이 나오는 소설이 어떤 건가요?

비연 2019-04-15 15:04   좋아요 0 | URL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425249
작가가 얼 스탠리 가드너인? 이 책이랑 몇 권 봤는데... 페리 메이슨이라는 변호사 이름은 왜 기억이 안 나는 걸까요... 흑흑...

카스피 2019-04-16 07:58   좋아요 1 | URL
비연님 얼 스탠리 가드너의 페리 메이슨 변호사가 나오는 법정 추리물은 아마도 이 분야에는 최소 80년대이전까지는 거의 독보적인 존재라고 보심을 될것 같습니다.다만 배심원앞에서 검사와 피고인의 죄를 논하는 법정추리물은 우리에게 생소해서인지 탐정이나 경찰들이 나오는 다른 추리물에 비해서 국내에선 그닥 인기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하지만 미국에서는 상당한 인기를 얻어서 페리 메이슨이 나오는 법정 추리물이 100권이상 간행된 것으로 알고 있지만 국내에서 아쉽게도 그닥 많이 번역되지 않았어요^^

비연 2019-04-16 10:42   좋아요 0 | URL
영어로 찾아 읽어봐야겠네요. TV 시리즈로도 인기가 많았던 것 같은데..^^
추천 감사합니다~

무해한모리군 2019-04-16 12: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어제 배송받아놓고 아직 읽지 못했는데 소개를 들으니 할러 시리즈가 생각나네요.

저는 제발 손톱좀 안깍았으면 좋겠어요 딱딱딱딱

비연 2019-04-16 14:53   좋아요 0 | URL
아 할러 시리즈...
회사에서 손톱 깎는 사람들은 정말 이해가 안됨...
집에서는 뭐하고 회사에서 그것도 자기 자리에서..
전 발톱 깎는 사람도 봤어요 ㅜㅜ 정말.... 소리도 싫고 보기도 지저분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