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쿠라이 가몬 지음, 미우라 츠이나 / 학산문화사(만화) / 2014년 8월 ~ 2016년 10월

 

미라를 연상케하는 강렬한 표지가 눈길을 끌었던 '아인'이예요. 미라가 고대 이집트에서는 영혼불멸 사상에 만들어진것을 생각한다면, '아인'의 미라 형상은 딱 맞는 표현인것 같습니다. 아직 완결된 시리즈는 아니라 완결이 되면 그때 읽을까 하다가, 극장판 애니가 출간되었다고 해서 완결되기전에 출간된 시리즈를 먼저 읽어보기로 했습니다.

어느날 갑자기 죽지 않는 인간이 나타나면서 그들을 아인이라 불리기 시작합니다. 전 세계 공식적으로 50명이 채 안되는 인류이지만, 숨어있는 아인들도 꽤 존재합니다.  그동안 불멸이라면 신이나 뱀파이어를 떠올랐고, 죽음의 부활은 좀비를 생각나게 하지만 좀비는 영혼없이 육체만 부활한다는것을 생각한다면 '아인'은 신과 뱀파이어급 인것 같습니다. 죽음이 그들의 삶을 불안하게 하지만, 한편으로 완벽하게 무서운 존재가 될수도 있습니다.

 

불멸이라는것이 참 달콤한 유혹같지만, 막상 자신이 죽지 앟는다는것을 깨달았을때 평범한 삶이 아닌 다른 삶을 산다는것이 꼭 축복이라고 생각되지 않아요. 특히나 '아인' 1권을 읽는다면 죽지 않는 삶이 저주스러운 삶이 될수도 있다는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죽지 않는 아인이라는 존재의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각종 실험을 하는것을 넘어서, 경제적 도구로 사용하는 기업들을 보면 자신이 아인이라는 존재를 숨기고 영원히 고립되서 살아가길 선택할것 같아요.

아직 초기단계라 아인의 정확한 정보는 잘 몰라요. 아인이라는 성질이 발현되기까지는 인간으로써 계속 성장하다가 발현되는 순간 인간으로써의 삶은 멈추고 새로운 존재로 태어나는것 같습니다. 그것을 보면 만약 내가 아인인지 모른채 늙어서 죽을때 아인이라는것을 알게 된다면 늙은몸으로 계속 아인으로 살아가는것도 끔찍할것 같기도 하고...^^;; 아직 그런점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역시 불멸은 젊고 아름다울때 진정한 가치가 있는것이 아닐까 싶어요. 

 

 

 

초반에는 아인과 인간과의 싸움이 될것처럼 진행이 되지만, 아인중에는 인간의 편에서 살고 싶은 자와 인간이 아닌 새로운 존재로 살아가고 싶은 자가 존재하게 되면서 그들의 대결이 펼쳐집니다.

 

솔직히 악당이 조금은 인간적인 매력이 있다면 더 좋았을텐데, 완전 사이코패스 기질이 있는 인물인지라 당연 독자들도 인간의 편에 서게 되는것 같아요. 그런데 또 이상한 점은 그동안 주인공은 정의감 넘치고 선한 인물이 많았는데, '아인'의 주인공은 기존의 주인공과는 차별화 된점이 눈길이 갑니다. 항상 바른생활 학생처럼 보였던 주인공이 은근 자신만 아는 이기적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완전 이기주의자는 아닙니다. 오히려 남에게 피해를 주기 싫지만 나도 피해를 받기 싫은 개인주의자라고 할까... 게다가 머리도 비상해서 합리적이기까지...^^;;

 

그런면에서 인간미는 좀 떨어집니다. 아인이 되어서 그렇게 변한것일까?하는 생각도 들지만, 그렇지 않은 아인들을 보면은 원래 그런 사람인거죠. 싸이코 패스 악당처럼 말이지요.

 

그래도 아무리 천재소년이라고 하지만 경험 많은 군인과 대결은 역부족 같습니다. 그나마 주인공에게는 특별한 아인의 능력이 있다는것과 인간 친구가 앞으로의 대결에 큰 열쇠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신들이 살기 위해, 스스로 죽어야하는 아인들의 끊임없는 죽음을 보면서 이미 그들은 스스로를 인간이 아니라고 생각하는것 같아요. 특히나 결과를 위해서 수단은 상관없이 행동하는 토사키를 보면서 가벼운 현기증이 느껴집니다. 아무리 죽음에서 되살아나는 능력이 있다고 하지만, 자신의 머리를 버리고 새로 태어난다면 그것이 진짜 나일까?라는 의문을 절대 갖지 않는 그런 인물을 상대로 싸움이라니... 제대로 큰일났네요.

 

처음에는 한두권 읽고 멈추려 했는데, 은근 재미있어서 출간된 시리즈는 모두 완독했어요. 언제 시리즈가 완결될지 모르지만, 부디 5년내에 시리즈 완결되기 기대해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