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 지음 / 수작걸다 / 2018년 6월

 

식물 키우기 4년정도 되니깐, 초기때보다 조금은 무심한듯 키우게 되는것 같아요. 처음에는 키우는 식물마다 죽으니 키우기 싫었는데, 절화를 보면서 화분에 키우며 절화보다 생명이 길다는 생각이 들면서, 식물의 죽음에 부담감을 조금 덜 느끼게 된것같아요. 올 여름 너무 더워서 아쉽게 보내 버린 아이들 때문에 속상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버텨준 아이들과, 빈자리를 새로운 아이들로 채울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덜 속상해하기로 했습니다.

 

'식물을 들이다'는 베란다 화분에 키우기 좋고, 쉽게 접하는 식물들로 특성과 키우는 방식이 함께 설명되어 있어서 좋았어요. 특히 이름 모르고 키우던 화초들의 이름을 찾아서 더 기뻤습니다.

 

 

이쁘게 키우고 싶었으나, 작별했던 아이들.... ㅠ.ㅠ;;

 

 

올해 새로 들인 3종류중 엔젤로니아 보내고, 칼란디바와 레위시아를 살렸어요.

 

 

기회가 되면 란타나 키워보고 싶어요.

 

 

박선영 지음 / 궁리 / 2018년 6월

 

처음 식물을 키울때, 가장 키우기 싶다는 다육이 위주로 키우다가 가끔씩 이쁜 화초를 보면 들였는데, 최근에는 향과 맛을 위해 허브류를 키우고 있어요. 지금은 가장 기초적인 바질, 애플민트, 로즈마리, 라벤더 그리고 제라늄정도 키우고 있는데 조금 더 확신이 들면 여러 종류의 허브를 키워보고 싶습니다.

 

실제 사진도 좋지만, 이렇게 이쁜 꽃그림도 좋아요.

 

 

고수도 키워서 필요할때 똑똑 따서 사용하고 싶네요.^^

 

 

목화도 허브에 속하는구나...

 

 

생각보다 바질을 잘 못 키우고 있어요. 이번에 두번째 인데, 다음에 다시 도전해봐야할듯.

 

 

요즘 말려서 베개속에 넣어 방향제로 사용하고 있는데 좋아요.

 

 

다양한 종류의 라벤더

 

 

로즈마리도 꽃을 볼수 있는날이 오길....

 

 

 

이쁜꽃들...

 

 

먹는거...^^

 

 

 

에린 벤자킨.줄리 차이 지음, 정수진 옮김/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8년 3월

 

플라워 가든이지만, 정원이 아닌 절화를 목적인 플라워 가든이예요. 꽃을 수확한다...라는 개념이 신선했던것 같습니다. 저 역시 예전에는 꽃 화분 키우는거 부담스러웠는데, 절화를 접하고 나서 화분 키우는것이 덜 부담스러워졌던것 같아요. 그 순간의 행복은 돈으로 가치를 매길수 없는것 같습니다. 킨포크스러운 느낌도 있는데, 꽃을 키우는 방법외에 꽃꽂이법도 소개되어있어서 한번에 2마리 토끼를 잡은 셈입니다.

 

 

 

 

 

 

 

 

 

 

 

 

 

 

사이토 유미, 방현희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8년 4월

 

단순히 꽃을 구입해서 화병에 꽂는것에서 그치지 않고, 더 아름답게 오래도록 볼수 있는 방법을 찾아가는것 같아요. 어릴적 꽃선물을 받으면 화려한 꽃포장 때문에 꽃보다 포자잉 눈에 들어오고, 그래서인지 꽃병에 꽂기보다는 그대로 말리는것을 좋아했는데, 지금은 말리는것보다는 화병에 두고 그 순간의 행복을 즐기는것으로 바뀌게 된것 같아요. 아름다운 꽃들의 사진과 한번 부케를 만들수 있도록 과정샷이 있는것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같은부케를 화기에 따라서 다르게 연출할수 있네요.

 

 

 

단순해 보이는 부케가 43번의 손이 가는 과정을 거치네요. 만드는 순서 과정을 볼수 있어서 초보자들에게 좋은것 같습니다.

 

 

정주희 지음 / 나는북 / 2018년 6월

 

최근에 읽은 '우사기의 아침'과 비슷한 365일 일상을 다룬 이야기이지만, '꽃들의 시간'인 만큼, 꽃과 관련된 글이예요. 솔직히 이 책에서 글을 지우고, 그대로 365일 만년 다이어로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

 

 

 

 

후지카와 후미오 지음, 이건우 옮김 / 벤치워머스 / 2018년 7월

 

공기중에 먼지를 먹는다고 알려진 '에어 플랜트'가 '브로멜리아드'라 불리는 식물이었네요.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브로멜리아드가 있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이 책자는 식물을 키우는 방식을 중점을 둔것보다는 브로멜리아드 사진 도록을 수록했다는것에 더 중점이 큽니다.

 

 

이런것은 다육식물과 비슷해서 그냥 보면 헷갈려요.

 

 

리처드 메이비 지음, 김윤경 옮김 / 글항아리 / 2018년 5월

 

식물에 관한 책을 읽을때, 다양한 정보를 알게 되어 좋지만, 그래도 식물의 사진이나 도감들이 맣많이 수록된것이 더 반가운것 같아요. 이 책은 아쉽게도 글이 더 많아요. ㅋㅋㅋㅋ

 

 

블로멜리아드 책자를 읽은후에 보니깐 더 반가웠던 순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