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dance를 시작했다.
학교 수업을 끝내고 나니, 오후 6시30분부터 10시까지의 시간을 주체할 수가 없었다.
(거의 저녁 먹고 들어오는 옆지기, 학원가는 규환이, 10시에 학교 끝나는 보림이....)
친구의 권유로 난 계획에도 없던 자이브를 배운다.
다행히 학원은 여성전용이고, 대부분이 선생님이라 건전하다. (캬바레 느낌 전혀 안남!)
다닌지 1주일째인데 초급과정을 끝냈다.

처음 3일은 스텝이 꼬여 "괜히 했어, 난 소질 없나봐. 지금이라도 포기할까" 하는 생각을 수없이 했지만,

이미 구입한 댄스복과 금빛 구두가 아까워 열심히 연습했고, 이젠 스텝은 꼬이지 않고 대충 따라간다.
하루 2시간씩 '원 투 차차차 차차차' 하면서 몸을 움직여주니 한결 가볍다.

다이어트도 저절로 될듯^*^

 

2.

 

신혼여행으로 파타야, 홍콩을 다녀온뒤 가본 경주 시내를 비롯한 석굴암 가는길은 태국보다 백배는 더 깨끗하고, 고급스럽다는 느낌마저 들었다. 그후 경주와 감포로 이어지는 코스는 한동안 우리 가족의 단골 여름휴가지였다. 
지난 주 목, 금 '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제심포지엄'에 참석하느라 경주를 찾았다. 세미나에 충실했기에(?) 가본곳은 달랑 안압지와 포석정이지만  야경이 특히 아름답다는 안압지는 그야말로 '판타스틱' 했다.

못에 비친 그림자는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완벽한 일체였다.  
안압지는 생각보다 규모도 크고, 웅장했으며 처음 가보았는데 낯익다. (난 전생에 공주였던 것이다. ㅋㅋ)
물론 '함께 잘 사는 세상을 만드는 힘, 독서' 라는 주제의 심포지엄도 참으로 유익했다.

일본, 미국, 스웨덴 등 선진국의 독서교육 사례는 굿! 
저녁식사시 운영위원들이 한 테이블에 한명씩 앉아 외국인 발표자와 커뮤니케이션을 할때의 고단함만 빼면 만족스러웠다.
나의 발목을 잡는 영어!!  

 

 


 

3.

 

요즘 읽고 있는 책은

 

 

 성장소설의 고전이라 할 수 있는 '호밀밭의 파수꾼'
 주인공 '홀든'의 청소년 시절의 갈등, 삶을 다루고 있다.
 '아픈만큼 성장한다'는 진리가 통하는군.

 우리나라의 평범한 청소년보다 좀 더 스케일있는 방황(?)과,

 자퇴등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한번쯤 고민하는 문제일듯.
 

 

 

 

  읽고 싶었던 책인데 도서관에 들어왔다.
  아이들이 그 시기여서 일까, 성장소설을 보면 그냥 지나칠 수가 없다.
 
 

 

   
   

 

 

 

 

4.

 

어젯밤 Jason Mraz의 Bella Luna와 Life is wonderful을 반복해서 들었다.
몽환적인 재즈풍으로, 눈을 감고 고개를 살짝 흔들면서 들으니 무념무상이 된다.

참 좋다!!

 

Bella Luna

 

Mystery the moon, A hole in the sky
A supernatural nightlight, So full but often right
A pair of eyes a closin' one, A chosen child of golden sun
A marble dog that chases cars to farthest reaches
of the beach and far beyond into the swimming sea of stars

A cosmic fish they love to kiss
They're giving birth to constellation
No riffs and oh no reservation
If they should fall you get a wish or dedication
May I suggest you get the best,
For nothing less than you and I
Let's take a chance as this romance
is rising over before we lose the lighting

Oh bella bella please Bella you beautiful luna
Oh bella do what you do u~ Da~ La~

You are an illuminating anchor, Of leagues to infinite number
Crashing waves and breaking thunder
Tiding the ebb and flows of hunger
You're dancing naked there for me, You expose all memory
You make the most of boundary
You're the ghost of royalty imposing love
You are the queen and king combining everything
Intertwining like a ring around the finger of a girl
I'm just a singer, you're the world
All I can bring ya, Is the language of a lover
Bella luna, my beautiful, beautiful moon
How you swoon me like no other

May I suggest you get the best, Of your wish may I insist
That no contest for little you or smaller I
A larger chance happened, all them they lie
On the rise, on the brink of our lives
Bella please Bella you beautiful luna
Oh bella do what you do
Bella luna, my beautiful, beautiful moon
How you swoon me like no other, oh oh

 

 



 
 
야클 2012-06-23 14:57   댓글달기 | URL
오호~ 댄싱스타 나가실 날도.... ^^

세실 2012-06-23 15:55   URL
ㅋ 그럴까요? 제가 이렇게 뻣뻣한줄 예전엔 몰랐습니다. ㅎㅎ

BRINY 2012-06-23 17:28   댓글달기 | URL
댄스복과 금빛구두~!

세실 2012-06-24 10:11   URL
댄스복 사진을 올리려고 했더니 지워졌네요. 음푹 파인 타이트한 티와 초미니 캉캉치마? 귀여운 컨셉입니다. 반짝반짝 금빛 구두까지...ㅎㅎ

순오기 2012-06-23 22:33   댓글달기 | URL
오호~ 세실님은 전생에 공주였다가 이생에선 댄싱퀸!^^
멋져요~~~~ 언제 공연하면 불러주삼!ㅋㅋ

세실 2012-06-24 10:12   URL
댄싱퀸은 저얼대 아니어요. 심한 뻣뻣공주.....강사님이 저보고 공무원은 늘 고개를 뻣뻣히 들고 다녀서 그렇다고...좀 숙이고 다니라구. ㅠㅠ

프레이야 2012-06-24 09:24   댓글달기 | URL
우왓~~~ 제 평생의 꿈을 실현하고 계신 세실님,
게다가 신나는 자이브!!! 우와우와~ 댄스복에 구두까지.
전 대리만족으로 댄싱위드스타 보면서 들썩거리고 있지요. 히히~
임해전지 야경은 정말 끝내줘요. 여러 해 전에 가봤네요. 여기서 멀지 않은 곳인데..

세실 2012-06-24 10:13   URL
ㅋㅋ 그렇구나. 그럼 님도 용기를 내어 보세요~~
여성전용 학원은 생각보다 꽤 건전하더라구요. 오로지 다이어트와 건강을 위해^*^
댄싱위드스타 오케이. 저도 봐야 겠습니다.
임해전지 야경....언젠가 볼 기회가 있겠죠?

2012-06-24 14: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세실 2012-07-07 15:13   URL
앗..그렇구나. ㅎㅎ

하늘바람 2012-06-24 10:45   댓글달기 | URL
와우 페이퍼 제목 읽으면서 웃음이 절로 났어요
역시 세실님 멋쟁이셔요
넘 근사합니다
금빛구두라도 구경시켜 주시어요.
미모되는 세실님이 자이브 추시는 모습
상상만으로도 황홀한데요
갑자기 저도 배우고 싶다는~

세실 2012-06-24 14:00   URL
금빛구두...콜~~ 사진찍어 올릴께요. 아예 옷 입은거랑 같이? ㅋㅋ
생각보다 이쁘지 않아요. 덩치도 좀 있고, 뻣뻣하고....ㅠ
역시 춤도 가느댕댕해야 이뿌더라구요.

글샘 2012-06-24 12:39   댓글달기 | URL
저도 운동삼아 댄스를 배우러 가겠다고 했더니...
아내가 바람난다고 못 가게 했어요. ㅠㅜ
이 나이에 바람나면... 축하할 일 아닌가? ㅠㅜ
자이브... 아바 노래에서나 듣던... 유 캔 댄스~ 유 캔 자이브~~ 댄싱 퀸~~~

세실 2012-06-24 14:08   URL
울 신랑은 열심히 다니라고 의상비 주던걸요?
저를 바람날 일 없는 완전 아줌마로 본건가? ㅋ
축하받는 나이는 아마 50대 일껄요? 40대는 불륜. ㅋㅋ
자이브 재밌어요. 완 투 차차차, 쓰리 포 차차차~~~
자 자 자이브의 세계로 같이 떠나요^*^

책읽는나무 2012-06-24 21:56   댓글달기 | URL
어머~ 댄싱퀸에 도전하셨군요??
아~ 몸치인 전 그림의 떡입니다.ㅋㅋ

안압지 야경.멋지군요.^^
전 3월말쯤 그렇게 바람도 차가웠고,비도 부슬부슬 내리던 그런밤에 야경을 보러 갔었거든요.
야경이 멋지다는 말에 벼르고 벼뤄 갔었는데..그날이 바로 그날이었어요.비가 내린 밤이요.ㅋㅋ
그래서 같은 풍경인데도 야경 분위기가 완전 달라보이네요?
음~~ 아무래도 카메라맨의 한계인 것같아요.ㅠ
경주.밤에 찾아가도 멋지죠? 참 사랑하는 도시에요.^^
감포도 제겐 추억이 깃든 장소인데...어찌 그리 한눈에 알아보셨답니까?^^



세실 2012-06-25 23:43   URL
저도 강사님께 뻣뻣하다고 구박 받았어용. ㅋ
경주는 고풍스럽고, 깨끗해서 맘이 편안해집니다.
비가 내릴때의 밤풍경도 운치있을듯 합니다~~~

메리포핀스 2012-06-24 22:10   댓글달기 | URL
와우~ 자이브! 원투 차차차~ 앗싸아~~~ 생각만해도 신납니다요.
세실님 자이브 원투 차차차 차차차~ 화이팅 차차차!!!

세실 2012-06-25 23:45   URL
호호호. 님도 해보셨구나. 자연스럽게 나오네요.
모임땜에 연 이틀이나 가지 못해서 슬퍼요ㅠ

희망찬샘 2012-06-27 07:11   댓글달기 | URL
또 새로운 일을 시작하셨군요. 그 설렘을 함께 느끼는 것으로 만족! 좋은 하루 여세요. ^^

세실 2012-06-27 09:32   URL
시작 잘하죠? ㅎㅎ
요즘 일반직 발령 시즌이라, 저녁 먹자마자 dance 가고, 못가고 ..... 바쁘네요.
희망찬샘님도 닉네임처럼 희망찬 하루 되시길^*^

순오기 2012-07-05 20:17   댓글달기 | URL
댄스에 빠져서 알라딘엔 업뎃도 안하십니까?
댄싱퀸을 보려면 청주로 가야겠군요.^^

세실 2012-07-06 08:54   URL
호호호 그 댄스..요즘 고민중입니다.
생각보다 스텝이 영 꼬여요....ㅋㅋ
우리..담양 가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