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고백
김려령 지음 / 비룡소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도둑이다.
그러니까 사실은 누구의 마음을 훔친 거였다는 낭만적 도둑도 아니며, 양심에는 걸리나 사정이 워낙 나빠 훔칠 수밖에 없었다는 생계형 도둑도 아닌, 말 그대로 순수한 도둑이다. 강도가 아니니 흉기를 지녀서는 안되며 사람을 헤쳐도 안된다. 몸에 지닌 지갑이나 가방에 손을 대는 소매치기 날치기도 아니다. 나는 거기에 있는 그것을 가지고 나오는. 그런 도둑이다.

 

"나는 도둑이다" 로 시작하는 김려령 작가의 소설 가시고백은 첫줄의 여운이 오래 남는다. 열여덟살 고등학생인 해일, 진오, 지란, 다영은 같은 반 친구다. 주로 해일과 지란의 가정사가 중심 축을 이루는 이 소설은 '고등학생이 도둑질'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작가 특유의 발랄함과 가벼움으로 심지어 "질풍노도의 시기인 청소년기에 도둑질 할 수도 있지뭐" 하는 너그러움도 갖게 한다. 

 

해일은 어릴때 부모의 맞벌이로 혼자 집에 있는 적이 많았다는 트라우마를 제외하면 지극히 평범한 집 아이다. 그러나 해일은 단지 손이 먼저 나간다는 비 논리적인 상황으로 일곱살때부터 도둑질을 시작해서 친구의 전자수첩, 넷북을 훔친다. 그에게 죄책감이나 죄의식은 없다. 지란은 아빠가 두명이다. 어느때부터인가 친아빠와의 사이가 멀어진 지란은 급기야 친구들과 아빠의 집에 몰래 침입해서 가구마다 낙서를 해 놓는다. 다행히 해일과 지란, 진오는 서로의 마음의 가시를 빼주며 힘이 되어준다.  

 

청소년 소설을 읽을때마다 느끼는데 아이들도 어른과 똑같이 크고 작은 상처를 안고 살아간다. 단지 내색을 하지 않고 쿨한척 행동할뿐. 이 시기에는 부모보다는 친구를 통해 위안을 삼는다. 좋은 친구를 만나는 것은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과정이리라. 아침에 잔소리로 내보내지만 저녁에 만날때는 해맑은 웃음을 보여주는 아이들. 우리 아이들은 어른이 되어서 겪어도 좋을 상처를 미리부터 겪지 않았으면 좋겠다. 잠시 엇나가도 제자리로 돌아왔으면 좋겠다. 그럴때 보듬어 안아주는 것이 부모의 역할이겠지.       



 
 
네꼬 2012-05-13 11:48   댓글달기 | URL
새삼 애들한테 친구가 얼마나 중요한가 생각하게 되었어요. 이 책 읽는 동안 걱정되면서도 한편 마음 놓이는 게 그런 이유였지요. (그리고 병아리 키우는 남자 고딩이라니 이건 너무 귀엽잖아요. ㅠㅠ)

세실 2012-05-13 14:00   URL
맞아요. 친구가 참 중요하죠. 제 친구 딸내미는 밥 먹을 친구가 없어서 3개월을 굶었다고 하네요. 맘이 아팠어요. 의외로 친구들은 쿨하게 용서해주네요. 어른보다 더 나은거 같어....ㅎ 맞아 병아리 키우는 고딩. ㅋ

순오기 2012-05-15 23:42   댓글달기 | URL
아직 못 읽었어요~~~~ 공감하고 대화하려면 얼른 읽어야겠군요.

세실 2012-05-17 09:01   URL
잠깐 시간 내시면 금방 읽을수 있어요~~~ 언능 읽어보세요^*^

희망찬샘 2012-05-28 16:08   댓글달기 | URL
저도 아직 다 못 읽었는데... 어여 마무리지어야겠어요.

세실 2012-07-07 11:19   URL
재밌네요. 아이들의 심리를 아는 것 참 중요해요. 요즘 아이들 눈높이에서 바라보려고 노력중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