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제목 한 줄만으로도... (공감1 댓글0 먼댓글0)
<손가락에 잘못 떨어진 먹물 한 방울>
2011-11-14
북마크하기 아, 표해록!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11-05-30
손가락에 잘못 떨어진 먹물 한 방울 - 운영전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나라말) 1
조현설 지음, 김은정 그림 / 나라말 / 2002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손가락에 잘못 떨어진 먹물 한 방울"이라니. 그 한 줄의 제목만으로도 가슴 떨리는 사랑 이야기임을 전하고 있다. 정확히 말하면 금지된 사랑이기때문에 더욱 가슴 떨리는. 

  이 책의 제목은, 정확히는 "운영전"의 부제는 이야기 속에 나온다. 운영이 비극적 사랑을 담담하게 이야기 할 때에.

  운영전은 안평대군의 궁녀로 있던 운영과 대군의 초대를 받고 시를 지으러 왔던 김진사의 사랑 이야기이며 동시에 시대의 신분과 상황을 뛰어넘지 못하고 죽음으로 도피할 수밖에 없었던 한계를 보여준다. 또 한계를 통해 느끼는 인생의 무상함을 마지막에 강조하는 것이 다른 고전 소설들에서 많이 보이는 익숙한 구성이다.  

  사랑을 전하는 수단들은 한시이고, 사랑 이야기에 깊이 빠져든다면 한시 또한 아름다우련만은, 내가 워낙 로맨스랑 거리가 멀어서인지 시가 좀 많은 느낌. 그래도 어쩌면 이 책이 주독자층으로 정하고 있는 청소년들에게는 감동적일지도 모르겠다. 

  예쁜 그림과 친절한 시대 설명, 꼼꼼한 주석은 이야기를 방해하지 않으면서 쉬어갈 수 있게 해 준다. 딱딱한 글자만으로 된 책을 볼 때보다 조금은 편안하게 고전 소설을 만날 수 있다.  

  나는 가슴 떨리는 로맨스 대신 그냥 재미난 이야기를 하나 보았지만, 제목만은 충분히 애틋하고도 남음이 있다. 그냥 제목 한 줄 만으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