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별
세 엄마 이야기
신혜원 지음 / 사계절 / 200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세 엄마 이야기』는 엄마들에 대한 이야기다. 아이의 엄마는 힘들 때면 엄마를 부르고, 그 엄마는 또 그 엄마를 부르는 이야기. 그러면 엄마들은 한달음에 달려와 딸을 돕고, 손녀를 돕는다. 심지어 부르지 않아도 달려오는 그 정성!
  

  농부가 장래 희망인 우리 집 어린이와 뭐든지 DIY를 주장하는 남편은 이야기 속의 엄마의 엄마랑 비슷한 우리 엄마랑 잘 맞아 옥상에 온갖 채소며 꽃 화분을 구비하고 올해 농사에 들어갔다. 엄마의 채소밭 또는 정원의 꽃들은 우리 집 옥상으로 세를 확장하고, 서로서로 씨앗이며 묘목을 교환하기 바쁘다. 여기서 나는 구경꾼. 내게 노력해도 안 되는 게 있다는 걸 알게 해 준 건 뜨개질과 원예. 아무리 애를 써도 결과는 탄식뿐, 더 이상 신경도 안 쓰지만 가만히 앉아 즐기는 건 나의 특기! 그러니 농부놀이에 빠져있는 내 남편과 딸을 도와줄 이 엄마뿐이다. 
  

  안타깝게도 엄마에게는 엄마를 도와 줄 엄마가 없다. 오래 전에 돌아가신 외할머니는 기억에도 별로 없는데, 이제와 보니 엄마가 안쓰럽다. 그 힘든 날들 동안 엄마 한번 불러보지 못하고 얼마나 그리웠을까? 내게는 아직 불러볼 엄마가 있고, 한달음에 달려와 도와줄 수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인지…. 
  오늘은 ‘엄마~’를 외치며 전화라도 해볼까? 지난 번 엄마가 갖다 주신 김치가 맛있게 잘 익었다는 감사라도 전해야겠다.



 
 
2011-04-26 17: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4-27 13:1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