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나는 누구일까요?>>는, 사회적 관계 속에서 '나'의 지위와 역할, 명칭이 변한다는 것을 알려주는 그림책.

'나'는 누구인가? 가끔 '나' 자신이 없어지고, 엄마로서, 아내로서, 직장인으로서의 역할만 남았다고 투털거리다가 이 그림책을 보았다.  그래, 그 역할을 하는 '나'도 나의 일부인 걸.  

   

 

우리 아이는 이 그림책을 읽고는, 자신에 대해 이렇게 정리했다.  

   
 

나는 누구일까요?
엄마한테는 화가 딸

나는 누구일까요?
아빠한테는 음악가 딸

나는 누구일까요?
오빠한테는 장난꾸러기 동생

나는 누구일까요?
인형한테는 재미있게 놀아주는 엄마

나는 누구일까요?
치과의사 선생님한테는 용감한 환자

나는 누구일까요?
의사 선생님한테는 벌벌 떠는 환자

 
   

 



 
 
울보 2011-11-17 14:35   댓글달기 | URL
와 멋지네요,

책세상 2011-11-21 08:46   URL
감사합니다. ^^*

마녀고양이 2011-11-17 23:26   댓글달기 | URL
오호,, 따님의 정리 확실한데요! 그런데 치과에서는 용감하고 내과에서는 벌벌 떠나보군요! ㅋㅋ

책세상 2011-11-21 08:47   URL
사실 치과나 소아과에서나 떠는 것은 비슷한데요... "정말 용감하게 잘 했다"고 칭찬을 해주곤 하지요. ^^

2011-11-18 18: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11-21 08: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내 동생 싸게 팔아요>>를 읽던 우리 ㅅ양에게 "오빠를 팔아볼래?"라고 했더니, 진짜로 팔아도 되느냐고 되묻는다.  

그럼, 왜 팔고 싶은지 얘기하고, 다른 사람이 살 마음이 들게, 오빠를 어디에 활용할 수 있는지 쓰랬더니 ...  
이리저리 궁리해가며 '내 오빠 싸게 팔아요'라는 글을 썼다. 
아직 안 팔아도 되겠다나, 뭐라나. ^^  

 

   
 

내 오빠 싸게 팔아요.

ㅅ이가 시장 가요.
오빠 팔러 시장 가요.
우리 오빠는 나한테만 화내요.

우리 오빠 싸게 팔아요.
우리 오빠는 척척박사에요.
모르는 게 있으면 물어볼 수 있어요.

우리 오빠 싸게 팔아요.
우리 오빠는 피아노를 잘 쳐요.
심심할 때 피아노 소리를 들으면 정말 웃음이 나요.

우리 오빠 싸게 팔아요.
우리 오빠는 만들기를 잘해요.
같이 만들기를 하면 재미있어요.

우리 오빠 싸게 팔아요.
우리 오빠는 잠을 잘 자요.
잠이 안올 때 대신 자줄 수 있어요.

 
   

 



 
 
hnine 2011-10-04 20:43   댓글달기 | URL
저 이 시 정말 맘에 드네요. 쓰다 보니 오빠의 진가를 알게 되었군요. 어디 응모하는데 있으면 한번 내보세요!

책세상 2011-10-06 20:47   URL
저도 이 시 좋아해요. ^^*
그런데, 이 글 쓰고도 맨날 투닥거려요. ^^;

하양물감 2011-10-04 21:22   댓글달기 | URL
^^; "우리 엄마 팔아요"와 "다른 엄마 데려올래요"를 읽은 우리 한솔이는 가끔 저한테 그렇게 말합니다.
다른 엄마 데려온다~!!! 엄마 판다~~~~~

책세상 2011-10-06 20:47   URL
저희 아이가 만일 엄마 판다고 하면, "얼른 팔아줄래?"라고 기뻐하는 표정을 지을 거에요. ^^

순오기 2011-10-05 00:35   댓글달기 | URL
저렇게 쓸모있는 오빠를 왜 팔겠어요.^^
진 오빠를 판다고 내 놓으면 줄서겠는데요.ㅋㅋ

책세상 2011-10-06 20:48   URL
어떤 날은 무엇이든 삼켜버리는 마법상자에 넣겠다고 하던걸요. ^^

행복희망꿈 2011-10-05 08:28   댓글달기 | URL
와우~ 이렇게 좋은오빠를 팔수가 있겠어요?
오래오래 옆에 두고 싶겠는데요.ㅎㅎㅎ
이렇게 사이좋은 남매~ 보기좋네요.^^

책세상 2011-10-06 20:48   URL
가끔 사이 좋고, 대부분은 ... ;;;

무스탕 2011-10-05 09:03   댓글달기 | URL
꼽아볼수록 훌륭한 오빤데 맨 처음 한가지 이유로 팔리게 생겼네요. ㅎㅎㅎ
오빠한테 알려주셔서 동생한테 '절대판매불가' 딱지를 얻으라고 하셔야 겠어요. ㅎㅎㅎ

책세상 2011-10-06 20:48   URL
첫 번째 이유가 좀 쎄죠~! ㅎㅎ

마노아 2011-10-05 21:56   댓글달기 | URL
잠이 안 올 때 대신 자줄 수 있다니, 다양한 기능(?)울 가진 오빠인 걸요.^^

책세상 2011-10-06 20:49   URL
마지막이 압권이지요~. 마지막 때문에 오빠에게 읽어주라고 했어요. ^^
 

정리의 기본은 필요없는 물건,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버리는 것. 모든 걸 끌어안고 있으면 제대로 정리를 할 수가 없다. 나처럼 거의 아무 것도 못 버리는 사람은 ...  

그런데, 정리를 하다 보면, 그동안 '오만가지'를 다 쌓아둔 것에만 한숨이 나오는 게 아니다. 온갖 이유를 들어 '오만가지'를 참 많이도 사들였다는 것을 깨닫는 게 더 가슴 아픈 일.  

이건 쓰지도 않을 거면서 왜 샀을까,
이건 꼭 필요한 것도 아닌데 왜 산 거야,  
이거랑 저거는 용도가 거의 같은데 왜 두 가지 모두 샀을까,
어, 이런 것도 샀었네 .... 이런 상황이니 한숨이 나올 수 밖에.   

 

딸아이가 <<알뜰쟁이의 돈 쓰는 법>>을 읽고 쓴 독서록을 보니, 이건 딱 내게 하는 말이다.
우리 아이가 생각하는 '알뜰쟁이 되는 법'은 이렇단다.  

1. 돈을 아껴쓴다.
2. 함부로 많이 사지 않는다.
3. 가까운 곳은 걸어간다.
4. 텔레비전을 안 보면 끈다.
5. 음식을 남기지 않는다.
6. 물건을 버릴 때 쓸 수 있는 물건인지 고민을 하고 버린다.
7. 방에 사람이 없을 때 불을 끈다.
8. 물건을 아껴쓴다.  

매일매일 읽으면서 반성, 반성해야지.



 
 
 

 

 

" 내가 우주에 가면
달에 가서 토끼가 있나 살펴보고,
지구가 어떻게 생겼는지도 볼거고,
별 친구들도 만나볼거야."   

  

<<로켓을 타고 우주로>> 를 읽은 후, 
로켓 팝업카드를 만들고, 카드에 우주인을 그리면서 아이가 쓴 글이다.  
나도 같이 가자, 응? :) 

 



 
 
책세상 2011-09-30 21:06   댓글달기 | URL
우주인을 제법 잘 그렸다. 사진에는 잘 안 보이지만, 우주선과 우주인 사이를 연결하는 줄도 그리고, 우주인 신발도 커다랗게 그리고~ (나는야 고슴도치 엄마~)
 

  

  

어느날 딸아이가 이누이트의 생활을 그렸다.
이글루가 보이는 얼음판 위, 물고기를 잡고, 굽는 사람들.
가족이란다.   

 

재잘거리는 아이에게 <<이글루를 만들자>>를 보여주었더니, 다른 그림을 한 가지 더 그린다.   

   

이번에는 이글루를 만드는 사람들이 들어갔다. 이글루의 모양도 조금 달라지고.
물고기를 먹는 사람들은 이번 그림에도 등장.
역시 가족이란다.  

 

책을 읽으면서 질문이 이어진다. ^^ 

"엄마, (이글루를) 얼음으로 만드는 게 아니고, 눈으로 만드는 거야?"  
"이글루에 창문도 있네?!"
"이글루에 굴뚝은 왜 필요해?"   



 
 
울보 2011-09-28 13:18   댓글달기 | URL
정말 잘 그리네요, ,어쩜,
딸은 눈이 내리면 저 이글루 집을 만들어보는것이 소원이라네요,,,ㅎㅎ

책세상 2011-09-29 23:53   URL
저도 이글루를 만들어보고 싶어요. 눈벽돌이라니, 생각만해도 신기하잖아요. >.<

하양물감 2011-09-30 12:35   댓글달기 | URL
눈사람 만들만큼의 눈이 잘 내리지 않는 이곳에서는, 과연 올겨울에도 눈사람만들만큼의 눈이 올까가 제일 큰 관심이지요. 우리 한솔이는 "엄마, 이번에는 작년보다 더 크게 눈사람 만들자.."이러면서 눈을 기다려요. 이 책 보면 나도 이글루 만들래라고 할까요? 그럼 큰일인데..하하하

책세상 2011-09-30 21:02   URL
음 ... 이글루를 만들려면 눈이 좀 단단해질 정도로 와야할걸요^^
눈이 많이 와도 눈사람 만들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요즘은 저희 어릴 때보다 눈이 안 뭉쳐지는 것 같아요. --a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