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에 필연성 없이 태어나는 생명이 있으랴 자세히 보고 오래 보아야 예쁘고 사랑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9회 혼불문학상수상작 최후의 만찬! 최후의 만찬이라하면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그 예수와 열두제자들의 그림이 떠오른다. 수많은 사람들에게 의문을 남긴 그 그림은 수많은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우리의 역사가 배경이 되어 등장하는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이은 어떤 이야기를 들려주려는걸까?

아주 오래전 행방이 묘연해진 장영실이 유럽으로 건너가 다빈치와 어느 접점에서 만난적도 있고 또 그림으로도 남겨졌다는 이야기를 소설로 읽은 적이 있다. 말도 안될거 같지만 그렇다고 어쩌면 그럴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 것도 아니다. 천주교 박해가 심해지던 조선의 어느 시대에 조상의 신주를 불태우고 제사도 망각하는등 조선의 기강을 허물고 나라의 근본을 엎었다는 이유로 죽임을 당한 이들의 집에서 발견된 독특한 그림, 13인의 만찬! 그것이 던지는 파문은 점점 커져만 간다.

불을 다스리는 신비의 힘을 가진 도향, 어머니의 죽음으로 복수를 다짐하는 그녀의 오빠! 두 사람은 서로 헤어져 각자의 길을 걷게 되는데 오빠는 복수를 꿈꾸고 누이는 자신의 힘과 존재를 감추려 한다. 그러한 과정에서 만나게 되는 사람들과의 대화가 무척이나 철학적이고 종교적이면서도 심오하다. 가야금의 소리, 그리고 향기등을 소재로 소설은 읽는 이의 청각과 후각등의 오감을 자극시키며 이야기속에 빠져들게 만든다. 임금이 호기심을 가지고 추적하게 되는 최후의 만찬은 오래전 사라진 장영실을 현재로 불러오게 하고 김홍도를 통해 그가 최후의 만찬속에 참여했으며 다빈치의 그림에 그의 영향력이 발휘되었다는 등의 추측을 확인받고 싶어 하는등의 이야기가 무척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그렇게 뿔뿔이 흩어져 있던 사람들이 드디어 한자리에 모이게 되고 약용이 가지고 있던 미니 카메라는 카메라 옵스큐라의 이름으로 이 소설의 클라이막스를 고스란히 담아내게 된다. 최후의 만찬과 과거와 현재가 맞닥드리게 되는 현장을 참으로 미스터리하고 스릴있게 풀어낸다. 마치 눈앞에 홀로그램처럼 이야기들이 펼쳐지는것 같은 그런 느낌을 받게 된다.

역사를 미스터리추리소설로 읽는 느낌과는 사뭇 다른 이 소설! 쉽게 술술 읽히는 소설이 아니라 곱씹으면서 천천히 읽어나려가야 하는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만 보기엔 너무 예배고나만 알기엔 너무 재밌고,
손으로 하는모든 이야기를 나만 느끼기엔 너무나 따뜻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생의 고비고비마다 새로 태어나는 사람들이 있다. 어쩌면 살아야하는 의미를 부여하려 드는것처럼! 그런데 그런 삶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전파하려는 이가 있었으니 그녀의 이름은 마샤!

역시 리안모리아티의 소설은 가독성이 뛰어나다. 절대 한번 잡으면 손에서 뗄 수 없게 만드는 마력이 넘친다. 각각의 한명한명이 주인공이 되어 이야기를 풀어가는 소설의 전개 방식도 그렇고 등장인물이 무려 열명이상이 되는데도(다소 좀 헷갈리기는 하지만) 이야기의 맥을 놓지 않고 끝까지 읽게 만든다. 누구나 가질 수 있는 사연들을 모두 끌어와 반신반의하게 만들고 전혀 생각지 못한 방식으로 풀어가다가 결정적인 한방으로 탁! 게다가 결말의 방식 역시 탁월하다.

몸과 마음의 치유를 위해 평온의 집을 찾아온 아홉명의 사람들! 작가 인생의 슬럼프를 겪고 있는 프랜시스, 복권에 당첨되고 부부간에 위기를 겪고 있는 벤과 제시카, 쌍둥이 잭의 죽음으로 온가족이 모두 죄책감을 가지고 살아가는 나폴레옹과 헤더와 조이, 남편이 날씬한 여자와 사랑에 빠져 뚱뚱한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하는 절대 뚱뚱하지 않은 카멜, 오래전에 풋볼 선수였던 토니, 이혼 전문 변호사 라스! 이들은 핸드폰도 술이나 간식도 없이 그저 다시 태어나게 해 주겠다는 마샤와 그녀를 돕는 야오의 명령대로 아침 6시에 기상하고 밤 9시면 잠자리에 들어야하고 때로는 침묵해야하고 명상해야만 한다.

각자 개성이 넘치는 캐릭터들마다의 사연들이 너무도 흥미진진하다. 죽음 이후 자신의 삶을 다른 사람들의 치유를 돕기 위해 살아가는 마샤의 지도아래 가정 파탄의 위기에 처해있거나 가족이 서로 갈등을 겪고 있거나 스스로 자존감이 없이 살아가거나 자책하거나 원망하거나 미워하는등의 모든 속마음을 감춘채 어떻게든 살아내려하던것들을 어느순간 털어놓게 된다. 그렇게 모든 사람들은 완벽한 타인이 되어 만나 생각지 못한 위기에 처하게 되고 기가막힌 상황에 맞딱드리게 되는데 과연 이들은 정말로 새로 태어날 수 있을것인지 미스터리함을 느끼며 읽게 된다.

이번 소설속에는 많은 이들의 죽음이 등장한다. 평온하게 살아간다고 생각했던 아직 어린 아들의 자살, 교통사고를 당해서 죽게 되는 죽음, 누구의 잘못도 아닌 사고로 인한 아기의 죽음등 많은 사람들이 가까운 이들의 죽음때문에 괴로워하고 우울해하고 벗어나지 못한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된다. 죽음은 정말 우리와 너무도 가까이에 있지만 그것을 늘 멀리두려하다보니 그 틈새를 비집고 들어오는 것들에 당황하고 괴로워하게 되는 모든 인간들의 모습이 이 소설에 가득하다.

니콜 키드먼 제작 주연으로 미니시리즈로 만들어진다니 더더욱 기대되는 소설! 하루하루 바쁘게 살아내다보면 우리는 세상을 벗어나 아무런것에도 방해받지 않고 지내고 싶을때가 있다. 자연치유를 목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많이 생겨나는 요즘! 혹시 마샤가 그 어디쯤에 있는건 아닌지 오싹해진다. 다시태어나고 싶다면 딱 열흘만 타인들과 갇혀지낼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좋아요. 처음에 이상한 기분이 들 거예요. 처음엔 흉내를 내야할 거예요. 하지만 기억해야 해요. ‘이게 바로 내가 걷는 방식이야,
난 이렇게 걸어, 이게 나야, 카멜!‘ 이렇게 생각해야 해요.˝
마샤는 주먹으로 가슴을 쿵, 치면서 말했다.
˝이게 바로 나라고!˝
마샤는 몸을 앞으로 내밀고 낮은 목소리로 말했다.
˝비밀을 한 가지 알려줄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